검색

황석영 작가와 황순원문학촌으로 간 예스24 소설학교

예스24와 문학동네가 함께한 소설학교 1편 황석영 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3월 6일 예스24 소설학교 1회로 황석영 작가와 독자 30여 명이 만나는 시간을 보냈다. 이날 행사는 예스24와 문학동네가 함께 기획했다. 일행은 서울 합정에서 모여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황순원 문학촌을 답사했다.

황석영소설학교02.jpg


황석영소설학교09.jpg

합정역에 도착한 황석영 소설가


황석영소설학교08.jpg

독자와 함께 점심식사 중인 황석영 소설가


황석영소설학교06.jpg

황석영 작가 특강


황석영소설학교07.jpg

신수정 문학평론가와 대담


황석영소설학교04.jpg

환영인사 건네는 김종회 황순원문학촌장


황석영소설학교03.jpg

사인 받기 위해 늘어선 줄


황석영소설학교01.jpg

독자와 함께 단체사진 촬영


황순원 문학촌에서는 자유 관람 및 황석영 작가님의 특강이 이루어졌다. 황석영 작가 강연과 함께 신수정 문학 평론가와의 대담 및 황순원 문학촌장이자 문학평론가인 김종회  경희대 교수의 환영 인사, 독자와 질의응답으로 이뤄진 2시간 동안에는 문학계 전반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졌다. 


김종회 문학평론가가 최고의 한국 소설로 꼽은 『장길산』의 저자 황석영 작가는 『황석영의 명단편 101』을 출간했다. 이 시리즈는 총 10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중에서 1990년대 작가의 비중이 30퍼센트에 달할 정도로 현대성을 중요시했다. 


강연이 이루어진 황순원 문학촌이라는 점을 염두에 둔 황 작가는 이날 강연에서 황석영 작가는 황순원 작가와의 인연을 고백하기도 했다. 황석영 작가를 뽑아준 사람 중 한 명이 바로 황순원 작가였다. 그래서 어떤 의미로는 황석영 작가는 황순원 작가의 제자인 셈이다. 덧붙여 그는 황순원 작가가 <소나기>와 같은 동화적 작품으로 조명받았지만 실제로는 현실 인식이 투철했다고 평가했다. <목넘이 마을의 개> 등은 좌우 대립이 격심했던 한국 사회의 단면을 우화적으로 표현해낸 것이라는 분석. 


한편 최근 사회에 만연한 소설 경시 풍조와 관련해서 황석영 작가는 소설이 거짓말과 동일시되는 현실에 우려를 표했다. 황 작가는 일본 문학과 중국 문학이 힘을 잃은 가운데에서도 "한국 문학이 묘한 자생력이 있었다"며 위기가 있을 때마다 극복해온 저력을 강조했다. 이날 있었던 더 많은 이야기는 채널예스 <작가와의 만남>에 게재될 예정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손민규(인문 PD)

티끌 모아 태산.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