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이에게 ‘제가 하겠습니다’라고 먼저 말하게 하라

아이에게 리더십을 가르치려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느 초등학교 2학년 아이의 사례다. 그 아이는 친구들 사이에서도 그렇고 선생님 역시 ‘리더십이 있다’며 인정해준다고 한다. 이유는 아주 단순했다. 학기 초에 주어진 첫 번째 일을 본인이 솔선수범해서 하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도 학교에서 궂은일을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긴다. 예를 들면 다른 아이들보다 먼저 알림장 쓰고 칠판 지우기, 고무장갑 끼고 걸레 빨아 청소하기, 우유 상자 나르기 등이다. 필자도 1학년 아이가 이와 같은 일을 하는지 몰랐다. 선생님은 이런 일을 시키기 전에 아이들에게 물어본다.

 

“칠판 지우기 담당할 사람?”

 

그러면 대부분 손을 들지 않는다. 우리 아이에게 얘기하자. “남들이 하기 어려운 힘든 일이 주어졌을 때, 우리 ○○이가 먼저 한다고 손 들고 얘기하면 친구들이 고마워하고 선생님도 널 자랑스러워하신단다”라고.

 

힘들거나 귀찮은 일을 앞장서서 하는 것, 그것이 리더십의 시작이다. 회사에도 남들이 어려워서 꺼려하는 일이나 시간이 많이 들어 힘든 일 등이 있다. 이런 일들을 마다하지 않고 스스로 먼저 하겠다고 나서는 사람이 그 일에서 리더가 된다.

 

우리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어느 초등학교 2학년 아이의 사례다. 그 아이는 친구들 사이에서도 그렇고 선생님 역시 ‘리더십이 있다’며 인정해준다고 한다. 이유는 아주 단순했다. 학기 초에 주어진 첫 번째 일을 본인이 솔선수범해서 하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처음 주어진 일은 어른들이 보기엔 별것 아니었다. 점심시간에 반 전체가 식사를 위해 강당으로 이동하므로 반의 문을 잠근다고 한다. 그래서 선생님이 반 아이들에게 “친구들보다 점심 먼저 먹고 일찍 교실로 와서 교실문 열어줄 사람?”하고 물었단다. 그때 그 아이가 주저 없이 손을 들고 그 일을 맡았다고 한다. 아이의 리더십 역시 회사와 마찬가지다. ‘제가 하겠습니다’ 한마디로 시작되는 것이다.

 

 

 


 

img_book_bot.jpg

난 육아를 회사에서 배웠다김연정,정인아 공저 | 매일경제신문사
이 책은 워킹맘의 시각으로 쓰였음에도 불구하고, 전업맘들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아이디어와 방법들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자녀의 나이대로 볼 때 4~10세 사이의 자녀를 둔 부모라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추천 기사]

- 천천히 걷기
- 안부를 묻다 (2)
- 아빠와의 대화가 더 큰 임팩트를 가지는 이유
- 신학기, 사건적인 시간의 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연정 정인아

오늘의 책

더워 죽는 참혹한 현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더워 죽겠다'는 과장된 표현을 써본 적이 있을 테다. 이제는 과장이 아니다. 진짜 더위로 죽는 사람이 생긴다. 점점 더 더워지고, 더 많은 삶이 죽음에 내몰린다. 책에서 보여주는 장면은 섬뜻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구인 필독서.

『고 녀석 맛있겠다』 20년 후 이야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출간 20주년 기념작으로 초보 아빠였던 티라노사우루스와 아기 공룡 '맛있겠다'의 따뜻하고 가슴 뭉클했던 만남과 작별 이후 20년 만의 다시 만난 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읽고 나면 눈물이 핑 도는 그들의 두 번째 만남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만나보자.

당신을 위한 맛나고 맛나는 이야기

2024 런던도서전에서 『연남동 빙굴빙굴 빨래방』으로 주목받은 김지윤 작가의 신작. 혜화동의 작은 가게 ‘맛나 도시락’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을 반찬 삼아 뜨끈뜨끈한 밥심을 닮은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 하루 지친 일상을 보냈다면, ‘진짜 어른’ 정금남 여사의 든든한 한 끼를 드셔 보시길.

어느 단타 천재의 매매 원칙

100만 원으로 참가한 실전투자대회에서 1,187%의 수익률로 화려하게 등장한 대학생 트레이더 만쥬의 투자 비법을 들려준다. 주식에 입문해 전업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의 투자 이야기를 통해 승률을 높이고 수익을 내는 매매의 기준과 원칙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