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이에게 ‘제가 하겠습니다’라고 먼저 말하게 하라

아이에게 리더십을 가르치려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느 초등학교 2학년 아이의 사례다. 그 아이는 친구들 사이에서도 그렇고 선생님 역시 ‘리더십이 있다’며 인정해준다고 한다. 이유는 아주 단순했다. 학기 초에 주어진 첫 번째 일을 본인이 솔선수범해서 하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도 학교에서 궂은일을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긴다. 예를 들면 다른 아이들보다 먼저 알림장 쓰고 칠판 지우기, 고무장갑 끼고 걸레 빨아 청소하기, 우유 상자 나르기 등이다. 필자도 1학년 아이가 이와 같은 일을 하는지 몰랐다. 선생님은 이런 일을 시키기 전에 아이들에게 물어본다.

 

“칠판 지우기 담당할 사람?”

 

그러면 대부분 손을 들지 않는다. 우리 아이에게 얘기하자. “남들이 하기 어려운 힘든 일이 주어졌을 때, 우리 ○○이가 먼저 한다고 손 들고 얘기하면 친구들이 고마워하고 선생님도 널 자랑스러워하신단다”라고.

 

힘들거나 귀찮은 일을 앞장서서 하는 것, 그것이 리더십의 시작이다. 회사에도 남들이 어려워서 꺼려하는 일이나 시간이 많이 들어 힘든 일 등이 있다. 이런 일들을 마다하지 않고 스스로 먼저 하겠다고 나서는 사람이 그 일에서 리더가 된다.

 

우리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어느 초등학교 2학년 아이의 사례다. 그 아이는 친구들 사이에서도 그렇고 선생님 역시 ‘리더십이 있다’며 인정해준다고 한다. 이유는 아주 단순했다. 학기 초에 주어진 첫 번째 일을 본인이 솔선수범해서 하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처음 주어진 일은 어른들이 보기엔 별것 아니었다. 점심시간에 반 전체가 식사를 위해 강당으로 이동하므로 반의 문을 잠근다고 한다. 그래서 선생님이 반 아이들에게 “친구들보다 점심 먼저 먹고 일찍 교실로 와서 교실문 열어줄 사람?”하고 물었단다. 그때 그 아이가 주저 없이 손을 들고 그 일을 맡았다고 한다. 아이의 리더십 역시 회사와 마찬가지다. ‘제가 하겠습니다’ 한마디로 시작되는 것이다.

 

 

 


 

img_book_bot.jpg

난 육아를 회사에서 배웠다김연정,정인아 공저 | 매일경제신문사
이 책은 워킹맘의 시각으로 쓰였음에도 불구하고, 전업맘들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아이디어와 방법들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자녀의 나이대로 볼 때 4~10세 사이의 자녀를 둔 부모라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추천 기사]

- 천천히 걷기
- 안부를 묻다 (2)
- 아빠와의 대화가 더 큰 임팩트를 가지는 이유
- 신학기, 사건적인 시간의 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연정 정인아

오늘의 책

질병의 뿌리를 찾아라

의학의 발전에도 현대인의 만성질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저자 제프리 블랜드 박사는 질병의 증상을 넘어, 개개인 건강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을 제시한다. 질병의 뿌리를 찾아내어 만성병을 극복하는, 건강 관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전하는 책.

무작정 사면 망합니다!

주식 전문투자자 김현준 대표가 초보 투자자가 궁금해하는 질문 40가지를 1대 1로 대화하듯 답한 내용을 담았다. 종목 선택 및 매수매도법부터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까지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았다. 올바른 투자를 위한 초보 투자자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

자화상을 통해 내 마음을 살펴보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과 만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 김선현 교수의 신간. 프리다 칼로, 앤디 워홀, 구스타프 클림트 등 57명의 화가가 남긴 자화상에서 화가의 목소리와 그들이 남긴 감정을 읽어내며, 이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푸바오, 널 만난 건 기적이야

대한민국 최초의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판다, 푸바오. 슈푸스타를 사랑으로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의 따스한 러브레터. 그간의 포토 에세이에서 다 전하지 못했던 자이언트판다의 첫 만남, 바오 가족의 탄생부터 37년간 동물과 교감해온 베테랑 사육사로서의 특별 칼럼까지 모두 담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