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이에게 필요한 건 작은 성공

작은 성공의 벽돌 쌓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작은 목표 수립과 결과에 대한 ‘구체적인 칭찬’을 여러 차례 반복적으로 실행해야 자율적인 목표수립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목표를 ‘수학 단원평가 90점 이상 받기’로 세팅했었다. 이 경우 본인이 설정한 목표에서 10점이 더 해진 ‘100점’이라는 점수를 얻게 되었다고 가정해보자.


아이의 기분이 어떨까? 목표를 초과 달성했으니 당연히 기분이 좋고 자신감이 생겼을 것이다. 이런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 이 경우 아이와 반드시 대화를 해야 한다. 엄마가 설령 늦게 퇴근하더라도 자기 전이나 출근 전에 반드시 언급하고 넘어가야 한다. 왜? 자신감이 생겼을 때 이를 꼭꼭 다져줘야 그 효과가 커지기 때문이다.


목표수립 없이 그냥 공부를 한 후 100점을 받은 경우와, 목표를 구체적이고도 심도 있게 세팅한 후 100점을 받은 경우의 차이는 뭘까. 해답은 목표를 바라보는 엄마와 아이의 태도에 있다. ‘무조건 성적을 잘 받아야 한다’는 점에 집중하지 말고, 작은 성공경험들을 통해 아이가 얻게 될 자신감과 내적동기에 집중해보자. 성적이 다른 시각으로 보일 것이다. 점수가 숫자로만 보이지는 않을 것이다.


목표는 이와 같이 매우 구체적이어야 하며 단기, 중기, 장기로 작성하되 작은 성공의 경험을 위해 잘게 쪼개서 작성해야 한다. 작은 일이라 할지라도 목표를 설정하는 이유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으로 무엇을 해야 하는 지 스스로 알고 행동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그 행동들이 쌓여서 목표가 결과로 나타나는 것이다. 목표설정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에게 맞는 목표를 설정하게끔 엄마가 대화를 통해 확인하고, 가이드를 줘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받아쓰기 100점은 쉽지만, 수학경시대회에서 100점은 받기가 어렵다. 아이의 수준을 생각하지 않고 무리하게 목표치를 설정하는 것은 절대 효과적이지 않다. 목표 달성 후 자신감이 상승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좌절감만이 쌓이게 된다. 아이가 무리한 목표를 설정할 때엔 오히려 엄마가 현실적인 목표로 수정해준 다음 그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옆에서 지원해 주는 역할을 해주자.


그리고 그 작은 목표를 달성한 후 작은 성공의 경험이 하나 더 쌓였을 때 무한칭찬을 퍼부어주자. 이때 엄마는 그 과정에 대한 칭찬을 빠뜨리면 절대 안 된다. 그렇다고 ‘이번에 100점 받았으니 다음에도 꼭 100점 받자’와 같은 부담을 주어서도 안 된다. 그건 다음 목표를 세울 때 해도 되는 말이다. 또한 ‘똑똑해서 100점을 맞았네’와 같은 칭찬은 하지 말자. 과정이 생략된 결과 중심의 칭찬은 오히려 독이 된다. 막연한 칭찬의 역효과는 이미 많은 TV프로그램을 통해 방영된 바 있어 다들 잘 알고 있을 것이므로 여기서는 구체적으로 다루지 않겠다. 이론적으로 알고 있다면, 칭찬을 구체적으로 하는 방법을 실습해보자.


일단 목표에 도달했을 때엔 “우리 ○○이, 이번에 실수 없이 시험보겠다고 다짐하더니, 결국 해냈네. 꼼꼼히 풀고 연습하니까 되는구나. 목표로 세운 90점보다 더 잘했네” 하며 과정을 과도하게 칭찬해준다. 이때 아이의 자신감과 자존감은 마구 상승한다.


그리고 작은 성공의 벽돌이 한 칸 올라간다. 작은 성공의 건수는 자신감과 비례하기 마련이다.


ep2_그림2_작은 성공의 벽돌 쌓기_비례식.jpg

‘작은 성공’의 벽돌 쌓기 ? 작은 성공과 자신감의 비례식


아이가 노력과 과정에 대해 칭찬을 받다 보면, 아이는 다시 또 다른 작은 성공을 경험하기 위해 다른 목표를 스스로 세우게 된다. “엄마, 이번에는 국어시험에서 100점 받아보고 싶어” 하며 백지에 스스로 목표와 실행플랜을 써내려 갈지도 모른다.


이 방법을 시행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작은 목표 수립과 결과에 대한 ‘구체적인 칭찬’을 여러 차례 반복적으로 실행해야 자율적인 목표수립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한두 번 해본 뒤에 우리 아이에겐 안 통한다며 포기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방법을 제시하면 몇 번 해보다가 포기하고는 방법이 잘못되었다거나 아이가 잘 따라오지 않는다는 식으로 핑계를 대는 엄마들이 있다. 최소 3~6개월 이상 시도해 본 후 그래도 안 된다면 그때 포기해도 늦지 않다.


결과에 대해 조금 느긋해질 필요가 있다. 저학년 때 목표수립 습관을 잘 들여놓으면, 고학년이 되었을 때는 이미 스스로 하는 아이가 되어 있을 것이다. 엄마들에겐 스스로 하는 아이가 진정 효자, 효녀 아니겠는가.





 


 

img_book_bot.jpg

난 육아를 회사에서 배웠다김연정,정인아 공저 | 매일경제신문사
이 책은 워킹맘의 시각으로 쓰였음에도 불구하고, 전업맘들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아이디어와 방법들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자녀의 나이대로 볼 때 4~10세 사이의 자녀를 둔 부모라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추천 기사]

- 일은 언제나 직업보다 크다
- 안부를 묻다 (2)
- 김보통 “살아요, 눈부시게”
- 나인뮤지스 현아 “공감, 연민을 함께 느끼고 싶었어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8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연정 정인아

난 육아를 회사에서 배웠다

<김연정>,<정인아> 공저12,600원(10% + 5%)

글로벌기업 워킹맘이 쓰고 대한민국 부모가 함께 읽는 신개념 육아경영서! 워킹맘들의 무기는 바로 ‘사회경험’이다. 사회경험을 통한 ‘배움’들은 얼마든지 가정과 육아에 적용될 수 있는 가치를 지닌다. 내 아이가 접하게 될 사회를 미리 경험한, 또한 현재 경험하고 있는 사람. 결국 아이에게 선배 혹은 멘토 같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사람을 남기는 독서와 인생 이야기

손웅정 감독이 15년간 써온 독서 노트를 바탕으로 김민정 시인과 진행한 인터뷰를 묶은 책이다. 독서를 통해 습득한 저자의 통찰을 기본, 가정, 노후, 품격 등 열세 가지 키워드로 담아냈다. 강인하지만 유연하게 평생을 치열하게 살아온 손웅정 감독의 인생 수업을 만나보자.

쉿, 우리만 아는 한능검 합격의 비밀

한국사 하면 누구? 700만 수강생이 선택한 큰별쌤 최태성의 첫 학습만화 시리즈. 재미있게 만화만 읽었을 뿐인데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문제가 저절로 풀리는 마법! 지금 최태성 쌤과 함께 전설의 검 ‘한능검’도 찾고, 한능검 시험도 합격하자! 초판 한정 한능검 합격 마스터팩도 놓치지 마시길.

버핏의 투자 철학을 엿보다

망해가던 섬유공장 버크셔 해서웨이가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난 과정을 보여준다. 버크셔의 탄생부터 버핏의 투자와 인수 및 확장 과정을 '숫자'에 집중한 자본 배분의 역사로 전한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의 진면목을 생생하게 담아 가치 투자자라면 꼭 봐야 할 필독서다.

뇌를 알면 삶이 편해진다

스트레스로 업무와 관계가 힘들다. 불안 때문에 잠이 오지 않는다. 그냥 술이나 마시고 싶다. 이런 현대인을 위한 필독서. 뇌과학에 기반해 스트레스 관리, 우울과 불안으로부터 벗어나기, 수면과 식습관에 관해 알려준다. 처음부터 안 읽어도 된다. 어떤 장을 펼치든, 삶이 편해진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