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리』,『정크』에 이은 청춘 3부작 완결판 『그랑주떼』

주인공의 답답한 현실 사이사이에 어린 시절 겪었던 상처 가득한 기억들이 조금씩 서술되는 방식으로 쓴 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청춘 3부작의 완결편 『그랑주떼』, 빈곤국에서 부유국으로 국제적인 이주 현상을 진단한 『엑소더스』, 27편의 영화에서 사랑, 욕망, 윤리 성장의 이야기를 담은 『정확한 사랑의 실험』아직 읽지는 않았지만 최근에 산 책들을 소개합니다.

ㄴㅐㄱㅏㅅㅏㄴㅊㅐㄱ.jpg

 

 

 

 

그랑주떼

김혜나 저 | 은행나무

<제리> <정크>에 이은 청춘 3부작 완결판

김혜나 작가의 신작 소설입니다. 작가 스스로는 <제리>와 <정크>에 이은 청춘 3부작의 완결편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랑주떼는 발레 용어인데요, 공중에 뛰어올라 다리를 일 자로 뻗는 동작입니다. 결국 가닿고 싶은 지점을 말하는 제목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발레를 하기에는 적합한 몸을 타고 났지만 아무리 연습을 해도 진전이 없는 여주인공이 나오는데요, 그런 주인공의 답답한 현실 사이사이에 어린 시절 겪었던 상처 가득한 기억들이 조금씩 서술되는 방식입니다. 이 소설은 전작에 비해 훨씬 더 안으로 파고드는 내향성을 지니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엑소더스

폴 콜리어 저/김선영 역 | 21세기북스

빈곤국에서 부유국으로! 지구촌 밑바닥 10억 인구가 움직이고 있다

 영국 옥스퍼드대학의 경제학과 교수이면서 아프리카 경제 연구 센터의 소장이기도한 폴 콜리어의 책입니다. 해가 갈수록 국제적인 이주의 규모가 커지고 있죠. 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아메리카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사람들의 사례가 점점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시리아에서처럼 내전을 필해 무작정 미지의 땅으로 향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 책은 이러한 대규모 국제 이주 현상을 진단하고 대책을 강구하는 책입니다. 나라와 나라 사이의 극단적 불평등 때문에 생기는 이주 현상. 그런 이동의 규모를 이 책에서는 10억 명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이 책에서는 그 위험한 이주를 감행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주라는 것이 남겨진 사람에게는 어떤 영향을 주는가? 마지막으로 이주가 유입국의 원주민에게는 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라는 질문을 통해 경제, 사회, 도덕, 철학의 측면에서 꼼꼼하게 파고들고 있습니다.

 

 

 

 

정확한 사랑의 실험

신형철 저 | 마음산책

27편 영화에서 읽어낸 사랑, 욕망, 윤리, 성장의 이야기

문학 평론가 신형철 씨의 신간입니다. 이 책은 신형철 평론가의 전작이 문학과 관련한 책인데 반해서 이번 책은 특이하게도 영화에 관한 책입니다. 영화 잡지 <시네21>에 연재했던 시리즈 ‘신형철의 스토리텔링’을 중심으로 해서 영화에 관한 여러 글을 모아 놓은 책이죠. 연재 당시에도 느꼈지만 신형철 씨는 뛰어난 문장력과 분석력은 물론이고 스스로가 쓰는 글은 어떤 분야든 허투루 내놓지 않는 성실함을 갖추고 있는 분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이 책을 통해 다시 한 번 생각 하게 되는 ‘정확한’ 이라는 표현과 신형철 평론가는 몹시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