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삶에 대한 색다른 해석 <나의 첫번째 장례식>

베를린을 홀리며 새로운 지평을 연 샘 가바르스키 감독의 유쾌한 상상! 칸, 베를린을 휩쓴 연기파 배우들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누구나 한번쯤 상상해봤을 법한 유쾌한 스토리를 담은 영화 <나의 첫번째 장례식>의 샘 가바르스키 감독과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쓴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한 사건을 두고 서로 다른 시선으로 바라 본 특별한 메인 예고편 3종 세트를 공개해 눈길을 모은 <나의 첫번째 장례식>의 샘 가바르스키 감독은 새로운 지평을 열 감독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유쾌한 힐링 무비 <나의 첫번째 장례식>으로 돌아온 그는 앞서 광고계에서 50여 개가 넘는 상을 수상하면서 감각적인 영상미로 성공을 거두었다. 이후 단편영화를 제작하며 자신만의 독특한 영상미와 소재, 그리고 화법을 무기로 이름을 알려가던 중, 두 번째 장편영화 <이리나팜>으로 제 57회 베를린영화제에서 금곰상,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심사단, 언론, 관객 모두에게 최고평점을 받고 관객상까지 수상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제목 없음.png

 

단연 그 해 베를린영화제 최고 화제의 감독이 되었으며 파격적인 소재, 신선한 결말 등은 새로운 지평을 여는데 공헌했다는 찬사를 받았다. 그리고 그의 네 번째 영화인 <나의 첫번째 장례식> 역시 노카르노영화제 초청을 시작으로 국내에서는 전주영화제에서 입석까지 매진되는 이례적인 풍경이 벌어졌고 유럽 각국에서 개봉하여 큰 성과와 함께 호평을 받고 있다. 전 유럽 언론들은 ‘언제나 유쾌한 샘 가바르스키 감독의 이번 작품은 감동적이면서 동시에 관객을 폭소하게 한다.’ (Lesoir), ‘벨기에 영화계를 놀라게 한 영화!’(Cinevox), ‘한 시간 반 동안 입가에 웃음을 멈추게 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우디 앨런과 비슷하다.’(Journal 'L'avenir), ‘샘 가바르스키의 정확한 통찰력과 직감력은, 영화 곳곳에 숨어있는 유머와 정곡을 찌르는 듯한 대사에 녹아있다.’(CONTACT) 와 같이 연일 찬사를 보내고 있다.

 

영화계에 깜작 등장하여 단숨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감독으로 지목 받는 샘 가바르스키가 또 어떤 파격적인 소재와 신선한 결말, 그리고 유쾌한 웃음으로 돌아왔을지 <나의 첫번째 장례식>에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11.png

 

베를린영화제를 홀리며 신선한 감각으로 모두를 놀라게 하고 있는 샘 가바르스키 감독은 전세계 대표 연기파 배우들과 유쾌한 상상 <나의 첫번째 장례식>을 완성해냈다. Tv 속 ‘운 나쁜 토끼’이자 한 가정의 가장인 ‘윌’이며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변장한 ‘비제이’까지, 영화 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연기를 펼치는 모리츠 블라이브트는 <노팅 온 헤븐스 도어>(1997), <롤라 런>(1998), <뮌헨>(2005) 등 시대가 기억하는 여러 작품들에 출연하며 현재까지도 40여 편이 넘는 작품에서 왕성히 활동하는 배우. 제 56회 베를린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의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으며 연기상을 수상한 그는 유럽, 헐리우드에서 연기파 배우로 통한다.

 

또한 대표적 배우 가문 출신 패트리시아 아퀘트는 제 57회 에미상 수상이 말해주듯 뛰어난 연기력으로 <나의 첫번째 장례식>에서도 남편 장례식장에서 만난 남편 친구에게 사랑을 느끼는 ‘줄리아’ 역으로 독특한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뉴 저먼 시네마를 대표하는 배우로 손 꼽히는 한나 쉬굴라는 ‘윌’의 어머니로 등장해 짧지만 강렬한 인상으로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게 한다. 베를린, 칸, 전미비평가협회 등 살아있는 역사로 불리는 그녀의 연기를 만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관객들의 기대가 커진다.

 

샘 가바르스키 감독과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만나 삶에 대한 색다른 해석을 담은 작품 <나의 첫번째 장례식>은 이들의 멋진 하모니가 기대되는 가운데 9월 1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 기사]

- 이기진 “딴짓의 고수? 그런 생각 안 해봤는데”
- 윤영호 “당신은 어떻게 죽고 싶습니까?”
- 그곳에서 한 달, 둘만의 작은 식탁을 차리다
- 이해인 수녀와 백지혜 화가가 부르는 밭의 노래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수많은 사랑의 사건들에 관하여

청춘이란 단어와 가장 가까운 시인 이병률의 일곱번째 시집. 이번 신작은 ‘생의 암호’를 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사랑에 관한 단상이다. 언어화되기 전, 시제조차 결정할 수 없는 사랑의 사건을 감각적으로 풀어냈다. 아름답고 처연한 봄, 시인의 고백에 기대어 소란한 나의 마음을 살펴보시기를.

청춘의 거울, 정영욱의 단단한 위로

70만 독자의 마음을 해석해준 에세이스트 정영욱의 신작. 관계와 자존감에 대한 불안을 짚어내며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것이 결국 현명한 선택임을 일깨운다. 청춘앓이를 겪고 있는 모든 이에게, 결국 해내면 그만이라는 마음을 전하는 작가의 문장들을 마주해보자.

내 마음을 좀먹는 질투를 날려 버려!

어린이가 지닌 마음의 힘을 믿는 유설화 작가의 <장갑 초등학교> 시리즈 신작! 장갑 초등학교에 새로 전학 온 발가락 양말! 야구 장갑은 운동을 좋아하는 발가락 양말에게 호감을 느끼지만, 호감은 곧 질투로 바뀌게 된다. 과연 야구 장갑은 질투심을 떨쳐 버리고, 발가락 양말과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위기는 최고의 기회다!

『내일의 부』, 『부의 체인저』로 남다른 통찰과 새로운 투자 매뉴얼을 전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상승과 하락이 반복되며 찾아오는 위기와 기회를 중심으로 저자만의 새로운 투자 해법을 담았다. 위기를 극복하고 기회 삼아 부의 길로 들어서는 조던식 매뉴얼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