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운명과 저항의 갈림길에 선 조선 여성들의 내면 읽기

사료에서 찾은 서른여덟 가지 조선 여성의 일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흔히 ‘조선시대 여성’이라 하면 여필종부(女必從夫), 삼종지도(三從之道), 현모양처(賢母良妻), 출가외인(出嫁外人), 칠거지악(七去之惡) 등의 유교 사상에 따라 살아가는 순종적인 모습이 그려진다. 그러나 이 책에 나오는 여성들은 부당한 남성 이데올로기에 항거하고, 죽음 앞에서 망설이며, 인간답게 살고 싶은 욕망을 강하게 드러낸다.

소리 나는 책
 
▶ 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연애사건
 
오늘 소리 나는 책에서는 2주간 함께 했었던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연애사건』중에서 저의 마음을 가장 울렸던 부분을 전해드리려 합니다. 바로 삼의당 김씨 부부의 영원한 사랑 챕터 인데요 함께 들어보시죠.

 

소리나는책

 

 

조선 시대에 마치 연애를 하듯이 평생 동안 사랑을 하면서 아름다운 연실을 남긴 부부가 있어서 우리의 가슴을 따뜻하게 한다. 특히 규수로, 부인으로, 남편을 내조하면서도 주옥같은 시와 문장을 남긴 여류시인 삼의당 김씨 이야기는 조선시대 품격 있는 여인의 내면세계를 들여다보는 듯하다. 1786년 봄. 전라도 남원 땅 누상봉 1리에 초야를 치룬 신랑 신부가 있었다. 하씨 가문과 김씨 가문의 혼례였다. 떠들썩한 대례가 이어지고 폐백을 마치자 밤이 왔다.

 

 신랑은 밤이 이슥할 때까지 친구들에게 둘러싸여 술을 마신 뒤에 신방으로 들어갔다. 신방에는 촛불이 일렁대고 있고, 열여덟 살의 신부가 그린 듯이 앉아 있었다. 신방으로 들어선 신랑 하립은 신부를 취기어린 눈으로 바라보았다. 신랑이 들어온 기척을 느낀 신부가 자세를 고쳐 앉는 시늉을 하면서 몸을 바로했다. 신부는 녹의홍상의 혼례복을 걸치고 있었다. 금박을 찍은 남색과 홍색의 스란치마를 겹쳐 입고, 삼회장 저고리 위에 활옷을 걸치고, 홍단봉대를 앞가슴 위에 둘렀는데 뒤에서 메어 늘인 것이었다. 머리는 또야 머리에 용잠을 꽂고, 도투락댕기와 앞줄댕기를 하고, 칠보화관을 쓰고 있었다. 신랑은 미인도를 보는 듯, 신방의 전경에 멈칫했다. 밖은 아직도 사람들의 웃음소리로 왁자했다.

 

 

- 『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연애사건』 (이수광/다산초당) 中에서

 

 

에디터 통신


▶ 조선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
운명과 저항의 갈림길에 선 조선 여성들의 내면 읽기

 

안녕하세요.조선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을 편집한 위즈덤하우스 편집부 이지은입니다.

 

 

에디터통신

 

어린 시절, 여자라면 한 번쯤 ‘여자애가 조심성도 없이’라든지 ‘여자애가 못하는 소리가 없어’라는 식의 어른들의 말을 들어본 적이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저는 집안의 맏딸이면서 동시에 맞벌이하는 부모님 밑에서 컸는데요, 그러다보니 어릴 때부터 ‘부모님이 계시지 않을 때는 네가 집안의 가장이다’ ‘집안의 큰딸로서 네가 동생을 잘 돌봐주어야 한다’라는 식의 주입식 교육을 많이 받았습니다.
 
어린 저는 ‘엄마 말을 잘 듣는 착한 딸’로 빙의되어 동생의 안전과 교육, 식사를 챙기고 집안의 청소를 도맡아했던 것 같습니다. 한창 다른 사람의 보살핌을 받아야 하는 나이에 다른 사람을 돌봐야 하는 짐을 져야 했던 것이지요. 머리가 조금 크고 사춘기에 접어들어서는 “엄마는 왜 나만 시켜”라든지 “엄마처럼 살지 않을 거야”라는 식의 반항으로 저에게 주어진 여성 이데올로기에 나름대로 저항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여자가 집안을 돌봐야 하고 가정을 안정적으로 꾸려야 한다는 생각은 조선시대 성리학적 유교사상이 자리 잡기 시작하면서 들어온 관념이지요. 저희 엄마도 본인의 엄마인 할머니에게, 할머니는 그 할머니에게 대대로 ‘여성이 어느 정도 희생해야 가정이 화목해진다’는 말을 듣고 자라오셨을 것입니다. 그래서 과거 조선시대의 여성의 억압과 오늘날을 비교하며 ‘그래도 지금은 살 만하지 않느냐’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조선시대에는 ‘지조’와 ‘정절’을 지키기 위해 가슴에 은장도를 품고, 한 남자만을 떠올리며 생을 마감하는 여성을 ‘열녀’라고 칭송했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그러니 가정을 위한 여성의 희생은 당연한 것으로 여겨졌지요. 그런데 『조선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은  조선시대 여성이 결코 주어진 운명대로 인생을 살지 않았으며 그들 나름의 크고 작은 저항을 했음을 보여줍니다.
 
그들은 ‘무조건 남자를 따르고 정절을 위해 은장도를 든 여성’은 남성들의 환상 속 여성일 뿐임을 보여줍니다. 예를 들어 기생 김금원은 “여자로 태어났다고 장차 방안 깊숙이 문을 닫고 경법만을 지키며 사는 것이 옳은가”라고 반문하며 열네 살 어린 나이에 금강산으로 길을 떠났고, 노비 계월은 자신을 소유물로 취급하는 주인과 세상 앞에 자신도 한 명의 인간임을 외치며 죽음을 선택했습니다.
 
억압된 사회에 항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여성들을 보면, 오늘날 여성들의 격상된 지위가 그저 주어진 것이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조선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은,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재가 과거의 수많은 인물들의 치열한 삶이 모여 만들어진 것임을 깨닫게 합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ebook
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연애사건

<이수광> 저6,500원(0% + 5%)

조선을 발칵 뒤집은 16가지 화려한 연애 스캔들! 엄격한 유교사상과 신분제도가 개인을 철저히 억압한 조선시대에도 화려한 '연애사건'은 그칠 줄을 몰랐다. 『조선을 뒤흔든 16가지 연애사건』은 조선 왕조 500년 역사를 뒤흔든 최대의 연애사건과 스캔들을, 역사적 기록을 바탕으로 흥미진진하게 재구성한 책이다. 책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