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요조 “첫사랑은 모르는 게 약”

11월 27일, 제7회 예스24 문화축제 열려 올해의 주제는 ‘나에게 첫사랑 같은 책, 영화, 노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제7회 예스24 문화축제’가 지난 11월 27일, 서울 광진구 악스코리아에서 열렸다. 예스24 회원 1천여 명이 참석한 ‘콜라보레이션 파티’는 영화평론가 이동진의 사회로 소설가 김영하, <무한도전> 김태호 PD, 발레리나 김주원, 뮤지션 요조, 장미여관이 출연했다.






11월 27일, 서울 광진구 악스코리아에서 ‘제7회 예스24 문화축제’가 열렸다. 예스24 회원 1천여 명이 참석한 ‘콜라보레이션 파티’는 영화평론가 이동진의 사회로 소설가 김영하, <무한도전> 김태호 PD, 발레리나 김주원, 뮤지션 요조, 장미여관 등이 출연했다.

오프닝 공연을 선보인 요조는 올해 콜라보레이션 파티의 주제인 ‘첫사랑’에 대해 “모르는 게 약”이라고 답했다. 요조는 “내 첫사랑은 중학교 3학년 때 만나서 25살까지 사귄 친구다. 어쩔 수 없이 서로가 서로의 인생에서 처음인 것이 너무 많았다”며 “서로의 삶에 필연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관계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은 ‘모르는 게 약’이 되어버린 까닭은? 12월 첫째 주, <채널예스>에서 공개된다.

요조는 ‘첫사랑 같은 영화’로 주성치의 <파괴지왕>을 꼽았다. 요조는 “주성치의 광팬이라서 여러 번 만날 기회가 있었다. 만나게 되면 전하고 싶은 말을 중국어로 작문을 해서 달달 외우기도 했는데, 막상 두려웠다. 너무 좋아하지만 만나고 싶지 않은? 만났을 때 내가 가진 이미지나 느낌이 깨지면 어떡하지? 직접 만난다고 생각하니까 덜컥 겁부터 났던 기억이 난다.”며, “이제는 기회가 있어도 안 만나기로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요조는 주성치를 모티프로 슈팅스타 작곡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만들기도 했다.

‘예스24 문화축제’는 책, 영화, 음악에 대한 생각과 느낌을 공유하는 문화를 조성하고자 2007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예스24 회원들을 위한 행사다.


[관련 기사]

-다정하고도 씩씩한 쓸쓸함 - 요조(Yozoh)
-마이 네임 이즈 요조, 요조의 달콤한 첫번째 프러포즈
-김태호 PD “내게 첫사랑 같은 영화는 <시네마천국>”
-장미여관 “우리에게 첫사랑 같은 음악은? 봉숙이”
-1971년, 여성 싱어송라이터의 시대가 시작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요조, 기타 등등

<요조> 저13,320원(10% + 5%)

노래와 함께 조곤조곤 흐르는 요조의 이야기 그리고 이 계절을 함께할 30개의 기타악보들 홍대 인디 뮤직의 아이콘 요조가 작가로서 ‘공식적’으로 선보이는 ‘첫 책’ [요조, 기타 등등]은 노래를 따라 이야기가 흘러가고, 그 노래들을 연주할 수 있는 기타악보가 이어지는, 꽤 특별하고 흥미로운 에세이집이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