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쓰레기 매립장에서 성장한 아름다운 소년

『낯익은 세상』으로 돌아온 황석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11년 신작 소설『낯익은 세상』의 주무대는 ‘꽃섬’이라고 불리우는 쓰레기장이다. 거대하고 흉물스러운 쓰레기매립지인 이곳이, 생활 터전인 사람들의 이야기다.

황석영이 돌아왔다.

2011년 신작 소설 『낯익은 세상』의 주무대는 ‘꽃섬’이라고 불리우는 쓰레기장이다. 거대하고 흉물스러운 쓰레기매립지인 이곳이, 생활 터전인 사람들의 이야기다. 황석영은 빈곤하고 더럽고 삭막한 최하층 사회에서 성장하는 한 소년의 이야기를 통해 경이롭고 아름다운 것을 발견해내고자 한다.

지난 6월27일 저녁, 산울림 소극장에서 황석영 작가와의 만남 행사가 진행됐다. 행사 전부터 두 배를 넘는 신청자가 몰려들어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낯익은 세상』’에서 나눈 진솔한 이야기들은 7월 채널예스 ‘현장취재’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낯익은 세상

<황석영> 저9,900원(10% + 5%)

한국문학의 대가 황석영이 들고온 신작 장편소설! 내가 살고 있는 이 곳이 정말 내가 알고 있는 그 세계가 맞을까? 거대한 자본주의가 세계의 운명처럼 여겨지는 이 시대에 다른 세상의 문을 열다! 수식이 필요 없는 작가 황석영이 작년 10월 중국 윈난성 리장에서 집필을 시작하여 올해 3월과 4월 제주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