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명사의 서재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20대에는 저에게 많이 집중했던 것 같아요. 오죽하면 ‘나는’으로 시작해서 ‘나는’으로 끝나는 단편을 쓴 적도 있어요. 사람들하고 얘기하고 나누고 오해하고 실망하고 상처받는 과정도 나를 중심으로 생각했던 것 같아요. 세상은 왜 이런 곳이야? 화도 내고요. 그게 정말 답답하기도 하고 엄살을 부리고 불평하기도 했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인간끼리 소통이 안 돼서 진짜 다행이라는 생각을 할 때가 있거든요.(웃음) 이야기를 써서 그럴까요? 포기라기 보다는 인정하게 된 것 같아요. 생각하는 것도 모양새도 다 다르고, 각각 서있는 자리도 다르고. 그것에 대해 편안하게 생각하게 됐어요. 20대 글 쓸 때는 ‘왜 우린 소통이 안되는거야!’ 답답해하면서 썼다면, 30대로 넘어가면서, 그 낙차에 오히려 집중하게 됐어요. 안 되는 게 다행이고, 그래도 소통하려고 노력하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명사 소개

김애란 (1980 ~ )

  • 작가파일보기

국내작가 : 문학가

최신작 : 소설의 첫 만남 : 1~..

1980년 인천에서 태어나 충남 서산에서 자랐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극작과를 졸업했다. 2002년 단편 「노크하지 않는 집」으로 제1회 대산대학문학상을 수상하고 같은 작품을 2003년 『창작과비평』 봄호에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달려라, 아..

명사인물 정보보기

명사의 추천

대담

도정일, 최재천 저

인문학자 도정일 선생님과 자연과학자 최재천 선생님의 테니스 경기. 우리가 사는 별, 지구를 닮은 파란 공이 탕- 탕- 소리를 내며 두 분 사이를 오간다. 아름다운 곡선, 흥겨운 운동.

연필로 고래잡는 글쓰기

다카하시 겐이치로 저/양윤옥 역

< 우아하고 감상적인 일본 야구 > < 사요나라 갱들이여 >로 잘 알려진 겐이치로 아저씨의 따뜻하고 유쾌한 글쓰기 교실. 아래, 겐이치로 아저씨의 인사말을 보고 호감이 느껴진다면 당신도 내 친구. &amp;quot;당신은 소설을 좋아하십니까? 좋아하신다면, 참 다행입니다. 당신은 내 친구입니다. 소설이 너무 좋아서 직접 써보고 싶을 정도라고 생각하신다면, 역시 친구. 벌써 쓰고 있죠, 소설쯤이야, 라고 하신다면, 당연히 친구.&amp;quot;

통상 관념 사전

귀스타브 플로베르 저/진인혜 역

많은 작가들의 꿈은 자기만의 사전을 따로 갖는 것. ㄱ부터 ㅎ까지, A 부터 Z 까지, 이를 테면 아래와 같이 마을의 종탑 심장을 뛰게 하는 데 쓰인다. 명백한 사실 그것이 눈을 피로하게 하지 않는다면 당신은 장님이다.

이상한 생물 이야기

하야가와 이쿠오 저/데라니시 아키라 그림/황혜숙 역/김동성 감수

지구상에 존재하는 온갖 예쁘고 무섭고 우스꽝스러운 생물과의 미팅. 읽다 보면 웃으면서 겸손해진다.

산해경

정재서 역주

창작자가 먹을 만한 플랑크톤이 풍부한 심해. 고대인의 꿈 언저리에 살짝 발을 적시자, 현대까지 밀려오는 큰 동그라미.



독자 리뷰

(1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