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젊은 작가 특집] 김멜라 “이미지와 읽는 호흡 사이의 리듬을 조율해요”

20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 소설이 세상에 어떤 이득이 될까 생각합니다. 동시에 세상에 아무 도움이 되지 않더라도 제가 쓰고 싶고, 써야만 하는 내용이 있는지 돌이켜봅니다. (2024.06.14)

예스24는 매년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를 찾습니다. 올해는 총 12명의 후보를 모아 6월 17일부터 7월 14일까지 투표를 진행합니다. 어떤 작가들이 있는지 만나볼까요?



요새 좋아하는 물건

잎채소 화분을 여러 개 돌보고 있습니다. 일어나면 그 식물들의 상태를 제일 먼저 살피고, 자기 전에도 별일 없나 들여다봅니다. 햇빛과 흙, 적당한 물만 갖춰주면 알아서 쑥쑥 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예민하고 까다로워서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제목을 짓기까지 과정

되도록 쉬운 말로 지으려고 합니다. 제가 독자일 경우 어떤 제목에 끌릴까 생각하고, 제목과 소설의 첫 문장을 함께 보며 그 둘이 어떻게 다가오는지 살핍니다. 책이나 사람들의 입말에서 재밌는 표현을 만나면 메모해둡니다(그래서 제목만 주르륵 써진 아이디어 목록이 있습니다). 세계문학 시리즈를 보며 어떤 제목이 오래 살아남았는지 분석해보기도 합니다.

퇴고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문장에 있어서는 리듬이고, 문단 구성이나 전체 형태도 살펴봅니다. 시각적인 이미지와 읽는 호흡 사이의 리듬을 마지막까지 조율합니다. 내용에 있어서는 이 소설이 세상에 어떤 이득이 될까 생각합니다. 동시에 세상에 아무 도움이 되지 않더라도 제가 쓰고 싶고, 써야만 하는 내용이 있는지 돌이켜봅니다. 제가 이해할 수 없는 등장인물의 선택이 있는지, 저를 아프게 하거나 걱정하게 하는 표현이 있는지 생각하고, 끝까지 그 부분을 지우지 않기 위해 스스로를 다잡습니다.

원고가 잘 안 풀릴 때

집안일을 하거나 글쓰기와 관련 없는 책을 봅니다. 자연과학 강의를 즐겨 듣고요. 땀을 뻘뻘 흘리며 오르막을 걷습니다.

최근 읽으면서 즐거웠던 책

박민정 소설가의 『백년해로외전』과 전승민 평론가의 『허투루 읽지 않으려고』를 인상 깊게 읽었습니다. 책 속에 나오는 ‘읽고 쓰는 여자’들이 저에게 던지는 질문을 생각하며, 그들이 꿋꿋하게 계속 힘을 내면 좋겠다고 바랐습니다.

무슨 책을 사나요?

책장에 꽂아놓고 물끄러미 바라봤을 때 흐뭇해지는 책을 삽니다. 저자가 걸어온 삶의 궤적을 우선으로 고려하지만, 편집자의 기획 의도나 출판사를 응원하고 싶어서 책을 사기도 합니다.

글에서 자주 쓰는 단어

요즘엔 감탄사를 쓰는 것에 제한을 두지 않으려고 합니다. ‘아’나 ‘우’를 한 번 쓰는 것과 여러 번 쓰는 것이 산문에서 어떤 느낌을 주는지 그 차이를 살피며 저 자신이 재밌어하는 표현을 찾습니다.

차기작 계획

이번 여름 무더위가 한창일 때 『환희의 책』이라는 소설이 나올 예정입니다. 지난해 발표한 중편 소설인데, 쓰면서 있는 힘껏 즐겁고 괴로웠기에 편안한 마음으로 출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 꿈 꾸세요
제 꿈 꾸세요
김멜라 저
문학동네


젊은 작가 투표하러 가기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제 꿈 꾸세요

<김멜라> 저13,050원(10% + 5%)

“천연덕스럽게 사랑을 선동하니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동참할 수밖에 없다. 이처럼 담대하며 명랑한 서정은 없었다.” _편혜영(소설가) 2022 젊은작가상 수상작 「저녁놀」, 2021 문지문학상·젊은작가상 수상작 「나뭇잎이 마르고」 수록 사랑스럽고 신비로운 힘으로 우리를 강력하게 몰입시키는 꿈의 세계처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제 꿈 꾸세요

<김멜라> 저10,200원(0% + 5%)

“좋은 만큼 무서운 마음이 들지만 그것보다 더 크게 좋아.”부드럽고 신비로운 바람이 불어오면 시작되는 이야기누군가의 꿈속을 향해, 사랑하는 사람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우리가 바라온 8편의 이채로운 해피 엔딩김멜라의 소설세계를 향한 열광의 시작점인 「나뭇잎이 마르고」는 대학 선배인 ‘체’가 오랜만에 ‘앙헬’에게 연..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