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신의 책;장소] 나만의 서재를 꿈꾼다면, 용산 ‘책’ 플레이스

당신의 책;장소 2편 – 서울, 용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작은 집들이 모인 언덕길이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곳.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는 용산은 알고 보면 책 읽기 좋은 카페들이 가득한 독서 ‘핫플레이스’다. (2024.03.28)


멋진 음악, 맛있는 음식, 기분 좋은 분위기가 책장을 술술 넘기게 해줄 거예요. 
채널예스가 추천하는 책 읽기 좋은 곳, 당신의 책;장소


작은 집들이 모인 언덕길이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곳.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는 용산은 알고 보면 책 읽기 좋은 카페들이 가득한 독서 ‘핫플레이스’다. 남산 타워와 정겨운 골목을 배경으로 책을 읽고 싶다면, 서울 용산에 위치한 이 카페 세 곳을 주목하자.


서사, 당신의 서재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71길 7-6 | @seosa_books


책을 읽고 글을 쓰며, 삶의 맥락을 찾는 것을 목적으로 시작된 공간. 1960년대에 지어진 저택을 개조해, 미국풍의 서재, 만화방, 다락방, 프라이빗 영화관 등 방마다 다른 컨셉의 서재를 구현했다. 서가에 꽂힌 책은 자유롭게 볼 수 있으며, 일부 책들은 직접 구매할 수도 있다. 유료 멤버십을 하면 따라오는 혜택도 많다. 책을 쉽게 요약해서 읽을 수 있는 앱 에픽어스(epicus)를 구독하면, 오프라인 독서모임 50%, 음료 할인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대관도 가능하니 여유롭게 책을 읽고 독서모임을 하고 싶을 때 찾아 보자.

▷ 이 책과 함께해보세요.

『아니 에르노의 말』 아니 에르노, 로즈마리 라그라브 저/윤진 역 | 마음산책


장마가 시작될 때 

서울 용산구 회나무로28길 6-3 | @jangma.season


서정적인 이름만큼이나 감성이 가득한 곳. 골목에 들어서면, 마치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작은 카페가 손님을 맞이한다. 들어서자마자 우드 인테리어와 잔잔한 클래식 라디오에 마음이 차분해진다. 벽면을 가득 채운 책장에는 배우, 영화감독, 작가 등이 추천한 책들이 가득하다. 배우 손석구, 조현철, 한소희 등 사장님이 직접 받은 추천사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따뜻한 차와 비스코티를 시켜놓고 은은한 조명 아래 책을 읽어보자. 시 한 편이 주는 감동이 어느 때보다 더욱 깊게 마음에 들어올 것이다.

▷ 이 책과 함께해보세요.

『오로라 콜』 숙희 저 | 아침달


언뎁트 

서울 용산구 두텁바위로13길 11 | @undebt_cafe


동굴 옆 산장에서 책을 읽는다면? 후암동 카페 언뎁트에서는 가능하다. 비밀스러운 문을 열고 들어가면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공간이 펼쳐진다. 예스러운 기와 지붕의 목조 건물과 통창 너머 펼쳐지는 돌벽은 마치 산장에 놀러온 것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언뎁트의 진정한 매력은 계절마다 달라지는 분위기다. 꽃이 하나 둘 피는 봄날, 창가에서 느긋하게 책을 읽어보자. 로고가 얹힌 티라미수와 위스키 아포가토를 입에 넣으면, 달달한 독서 시간이 완성된다.

▷ 이 책과 함께해보세요.

『샤이닝』 욘 포세 저/손화수 역 | 문학동네


아니 에르노의 말
아니 에르노의 말
아니 에르노,로즈마리 라그라브 공저 | 윤진 역
마음산책
오로라 콜
오로라 콜
숙희 저
아침달
샤이닝
샤이닝
욘 포세 저 | 손화수 역
문학동네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diotima1016@yes24.com

ebook
샤이닝

<욘 포세> 저/<손화수> 역9,500원(0% + 5%)

2023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욘 포세 데뷔 40주년에 펴낸 문학의 결정체 『샤이닝』 2023년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욘 포세는 수상 이후 단기간에 엄청난 관심을 폭발시키며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받는 작가다. 스웨덴 한림원은 “그의 혁신적인 희곡과 산문은 말할 수 없는 것에 목소리를 부여한다”고 밝히며..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