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ART STORY] ‘숯의 화가’ 이배 X 록펠러 센터

뉴욕에 진출한 한국 작가들의 이야기 : 작가 이배(Lee Bae, b. 19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최근 2023년, 미국의 중심 뉴욕에서 소개되는 한국 작가들이 속속들이 늘고 있는데요. 최근 뉴욕에서 주목받고 있는 한국 작가들의 주요 활동을 함께 살펴볼까요? 오늘 소개하는 작가는 한국 전통의 재료인 ‘숯’을 이용해 동양의 수묵화 정신을 재해석해오며 가장 동양적인 작가로서 주목받고 있는 작가 ‘이배(Lee Bae, b.1956)’입니다. (2024.02.15)

YES24의 새로운 아트 커뮤니티 ARTiPIO가 들려주는 ART STORY.
매주 목요일 연재됩니다.


아티피오 사이트 바로가기


한국 문화가 국제적인 주목을 받는 만큼, 전 세계적으로 영화감독, 음악가, 예술가 등 한류를 이끄는 가수까지 다방면의 인재를 배출해내고 있죠. 이에 발맞춰 한국 미술 또한 1990년대 후반부터 급성장해오고, 전 세계 곳곳에서 아시아 미술시장에 집중하며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전 세계의 중심인 미국에서 주목하는 한국 작가들이 속속들이 늘고 있는데요. 미국의심장 ‘뉴욕’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는 한국 작가들의 주요 활동을 함께 살펴볼까요?


이배(Lee Bae), 불로부터(Issu du Feu), Rockefeller Center, 《ORIGIN, EMERGENCE, RETURN (23.06.08 – 07.23)》 Intallation view, Courtesy of Artist, 출처: 조현화랑


2023년 7월, 미국 뉴욕 록펠러센터에서 주최하는 ‘한국문화예술 기념 주간’에 맞춰 록펠러센터 앞 채널 가든 광장에 높이 6.5m, 너비 4.5m, 무게 3.6t의 숯 조형물 ‘불로부터(Issu du Feu)’ 작품이 드높이 세워졌습니다.

그간 채널 가든에서는 세계 현대미술 거장들의 작품을 선보여왔는데요. 뉴욕을 상징하는 자리에 한국 작가의 작품이 처음 설치되는 영광을 누린 것이죠.

해당 작품은 줄로 칭칭 동여매어 각기 다른 방향으로 포개진 거대한 숯 덩어리 세 묶음은 뉴욕 중심부에서 웅장한 존재감을 전했는데요. 한국 전통 소재인 소나무 숯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흐름을 재조명하며, 단박에 이름을 새긴 작가는 바로 ‘이배(Lee Bae, b.1956)’입니다.

 

이배 작가의 모습. Lee Bae, Atelier, Paris, 2016

  

“나무를 불로 태우는 격렬한 과정 끝에 탄생하는 숯은 자연으로의 순환이자 영원을 상징한다.

인류 문명의 가장 화려한 결과물인 초고층 빌딩과 대비를 이루면서, 

지금도 세계 각지에서 벌어지는 재난과 재해, 전란을 치유하고 정화하려는 의미한다.”

- 작가와의 대화 中 이배 -

   

이배(Lee Bae), 불로부터(Issu du Feu), Rockefeller Center, 《ORIGIN, EMERGENCE, RETURN (23.06.08 – 07.23)》 Intallation view, Courtesy of Artist, 출처: 조현화랑  


이배는 1990년 프랑스로 간 이후, 30여 년간 한국 전통의 재료인 ‘숯’을 이용해 동양의 수묵화 정신을 재해석해오며 가장 동양적인 작가로서 주목받고 있는데요. ‘숯’이 지닌 삶과 죽음, 순환과 나눔 등의 태생적 관념 위 작가 특유의 예술적 상상력이 더해져, 드로잉, 캔버스, 설치 등 각종 형태의 작업을 펼치며 자신의 영역을 확장 시켜왔습니다.

그의 대표 시리즈로는 캔버스 위에 절단한 숯 조각을 접합해 표면을 연마해 다채로운 숯의 빛깔을 볼 수 있는 <불로부터(Issu du Feu)>, 숯 가루를 덩어리째 화면에 두껍게 안착시킨 <풍경(Landscape)>, 목탄에서 추출한 검은 안료로 드로잉 한 후, 밀랍을 여러 번 덮어 모던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아크릴 미디엄(Acrylic medium)>, 종이 위에 자유로운 붓질의 향연을 선보인 <붓질(Brushstroke)> 시리즈가 있습니다.


전시 공간 내 미디어룸에서 삼성전자의 Neo QLED 8K 사이니지(QPA-8K) 85형을 통해 박서보 작가의 작업 모습과 그의 다큐멘터리를 상영하고 있는 모습, 출처: Samsung Newsroom
《ORIGIN, EMERGENCE, RETURN (23.06.08 – 07.23)》에 출품된 한국계 작가 진 마이어슨의 작품. 출처: 조현화랑


록펠러센터 채널 가든과 센터 내 링크레벨 갤러리에서 《ORIGIN, EMERGENCE, RETURN(23.06.08 – 07.23)》 전시를 통해 미국에 첫 진출한 조현화랑은 야외에 설치된 이배의 작품뿐 아니라 박서보, 진 마이어슨, 윤종숙 작가의 총 70여 점 작품과 함께 한국의 전통성을 알리고 현대미술의 흐름을 재조명하며 전 세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처럼 조현화랑과 함께 뉴욕에 발도장을 제대로 찍은 이배.

숯 드로잉, 캔버스, 설치 등 다양한 형태의 작업을 통해 어디에도 국한되지 않고 뻗어가는 이배만의 회화 작업은 앞으로도 무궁무진한데요. 가장 동양적인 재료인 ‘숯’으로 흑백의 서체적 추상을 통해 ‘한국회화’를 국제무대에 선보이는 이배 작가의 활동이 기대됩니다.

참고: 조현화랑

 

참고 사이트:

이배 (링크)

[아티피오] 뉴욕에 들어선 한국 작가들 - (링크)



추천 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아티피오(ARTiPIO)

YES24의 자회사로 출범한 아티피오는 미술품 수집의 대중화를 위한 아트 커뮤니티입니다. 국내 다양한 예술 애호가들과 함께 아트 컬렉팅을 시작해 볼 수 있는 미술품 분할 소유 플랫폼과 관련 지식을 쌓을 수 있는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