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24 독서 프로젝트] 고전, 올해는 완독할 수 있을까? - 김중혁 소설가

고전 어드바이저 – 김중혁 소설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벽돌책의 무게 앞에서 번번이 좌절했다면? 김중혁 소설가가 알려주는 고전 읽기의 즐거움. (2024.01.24)

김중혁

소설가. 2000년 <문학과사회>에 『펭귄뉴스』를 발표하며 데뷔했다. 소설 『펭귄뉴스』, 『악기들의 도서관』, 『스마일』, 산문집 『오늘 딱 하루만 잘 살아 볼까?』 등을 썼다.


고전, 어렵다면 이 책부터 – 초심자 편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의 기이한 사례』

루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저/송승철 역 | 창비

고전을 읽는 게 처음이라면 무엇보다 현재와의 연결이 중요합니다. 그냥 유명하기만 한 작품이 아니라 ‘지금’과 연결돼 있는 고전을 읽으면 더 흥미로울 수밖에 없습니다. 제일 먼저 추천하고 싶은 책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의 기이한 사례』입니다.

누구나 아는 이야기라고 생각할 겁니다. 손쉽게 줄거리를 설명할 수 있죠. 품위 있는 박사 지킬 씨가 하이드라는 야수로 변하는 이야기입니다. 조승우 배우의 출연으로 유명한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서태지와 아이들’의 <지킬 박사와 하이드>도 이 소설에서 비롯된 작품들이죠. 그만큼 많이 알려져 있지만 원작을 읽은 사람은 드문 것 같습니다. 하이드를 덩치 큰 괴물로 상상하는 사람이 많은데, 원작에서는 오히려 지킬 씨보다 작습니다. 인간 내면에 선한 측면과 사악한 측면이 동시에 존재한다면, 더 자주 사용하는 쪽이 더 크게 자라기 때문입니다. “내 인생의 9할은 노력과 덕성과 통제의 삶이었기 때문에 사악한 측면은 훨씬 덜 활용되었고, 훨씬 덜 소진된 것이다.” 지킬이 하이드로 변할 때 몸이 줄어들면서 우스꽝스러운 몰골이 되는 거죠. 원작을 읽어보면 생각할 거리가 많아질 겁니다.



『대프니 듀 모리에』

대프니 듀 모리에 저/이상원 역 | 현대문학

대프니 듀 모리에의 작품 중에는 영화화된 게 많습니다. <레베카>, <새>, <자메이카 여인숙>(알프레드 히치콕 감독), <지금 쳐다보지 마>(니콜라스 뢰그 감독), <나의 사촌 레이첼>(헨리 코스터 감독) 등이 영화로 만들어졌죠. 그중에서도 단편 <새>를 보면 깜짝 놀라게 됩니다. 히치콕의 영화도 훌륭하지만 소설을 읽을 때의 공포가 훨씬 강렬했어요. 보통 대프니 듀 모리에를 ‘로맨틱 서스펜스의 대가’라고 부르는데, 섬뜩한 아름다움을 소설 곳곳에서 느낄 수 있습니다.



『변신』

프란츠 카프카 저/홍성광 역 | 열린책들

최근에 그런 놀이가 유행했죠. “내가 만약 바퀴벌레로 변하면 어떻게 할 거야?” 짧으면서도 심오한 질문에 사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질문의 근원적인 답을 찾으려면 카프카를 읽어야 합니다. 소설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어느 날 아침 뒤숭숭한 꿈에서 깨어난 그레고르 잠자는 자신이 침대에서 흉측한 모습의 한 마리 갑충으로 변한 것을 알아차렸다.” 문학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첫 문장이고, 여전히 생명력을 잃지 않는 문장입니다.


고전, 나만의 취향 찾기 – 심화 편



『노인과 바다』

어니스트 헤밍웨이 저/김욱동 역 | 민음사

가장 좋아하는 고전입니다. 헤밍웨이의 이 소설에는 제가 좋아하는 모든 것이 다 들어 있습니다. 홀로 고립되어 있는 인간이 등장하고, 소설의 분량은 짧으며, 절망과 고통이 인간을 집어삼키지만 마지막에는 위로가 등장합니다.



『카라마조프 씨네 형제들』

표도르 도스토예프스키 저/이대우 역 | 열린책들

소설가가 된 직후에 읽었던 고전입니다. 소설가가 되었지만 소설 청탁이 거의 없어서 낮에는 장편소설을 쓰고 저녁에는 도스토예프스키의 긴 소설들을 읽었습니다. 누구나 생애 한 번쯤은 시간이 많아서 주체하기 힘들 때가 있습니다. 그런 시간에 읽을 수 있는 소설이 따로 있습니다. 길고 지루하고 흥미진진하고 숨 막히는데 잠도 솔솔 오는 그런 책입니다. 『카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을 보면 어느 한 시절이 떠오릅니다.



『도매가로 기억을 팝니다』

필립 K. 딕 저/조호근 역 | 폴라북스

필립 K. 딕의 소설들도 좋아합니다.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이 생활비를 벌기 위해 크리스마스 시장에 어울리는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의 기이한 사례』를 쓴 것처럼, 필립 K. 딕은 주택 융자금을 갚기 위해서 1952년부터 1955년까지 백 편 가까운 단편을 썼습니다. 상황이 절박하면 소설가들은 뇌를 2백 퍼센트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필립 K. 딕의 장편소설도 좋지만 단편에서 느껴지는 고삐 풀린 망아지 같은 상상력을 더 좋아합니다.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의 기이한 사례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의 기이한 사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저 | 송승철 역
창비
대프니 듀 모리에
대프니 듀 모리에
대프니 듀 모리에 저 | 이상원 역
현대문학
변신
변신
프란츠 카프카 저 | 홍성광 역
열린책들
노인과 바다
노인과 바다
어니스트 헤밍웨이 저 | 김욱동 역
민음사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 (상)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 (상)
표도르 도스또예프스끼 저 | 이대우 역
열린책들
도매가로 기억을 팝니다
도매가로 기억을 팝니다
필립 K. 딕 저 | 조호근 역
폴라북스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중혁(소설가)

소설 쓰고 산문도 쓰고 칼럼도 쓴다. 『스마일』, 『좀비들』, 『미스터 모노레일』,『뭐라도 되겠지』, 『메이드 인 공장』 등을 썼다.

오늘의 책

아직도 플라톤을 안 읽으셨다면

플라톤은 인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서양 철학은 플라톤에 대한 각주라고 평한 화이트헤드. 우리가 플라톤을 읽어야 하는 이유다. 아직 그의 사유를 접하지 않았다면 고전을 명쾌하게 해설해주는 장재형 저자가 쓴 『플라톤의 인생 수업』을 펼치자. 삶이 즐거워진다.

시의 말이 함께하는 ‘한국 시의 모험’ 속으로

1978년 황동규의 『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를 시작으로 46년간 한국 현대 시의 고유명사로 자리매김한 문학과지성 시인선. 이번 600호는 501부터 599호의 시집 뒤표지 글에 쓰이는 ‘시의 말’을 엮어 문지 시인선의 고유성과 시가 써 내려간 미지의 시간을 제안한다.

대나무 숲은 사라졌지만 마음에 남은 것은

햇빛초 아이들의 익명 SNS ‘대나무 숲’이 사라지고 평화로운 2학기의 어느 날. 유나의 아이돌 굿즈가 연달아 훼손된 채 발견되고,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소문과 의심 속 학교는 다시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온,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소문 속 세 아이의 진실 찾기가 지금 펼쳐진다.

성공을 이끄는 선택 기술

정보기관의 비밀 요원으로 활동하며 최선의 의사결정법을 고민해 온 저자가 연구하고 찾아낸 명확한 사고법을 담았다. 최고의 결정을 방해하는 4가지 장애물을 제거하고 현명한 선택으로 이끄는 방법을 알려준다. 매일 더 나은 결정을 위해 나를 바꿀 최고의 전략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