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꿀벌의 예언』, 『듣기의 말들』 외

6월 4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3.06.28)


매주 수요일, 예스24 미디어콘텐츠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꿀벌의 예언』

베르나르 베르베르 저 / 전미연 역 | 열린책들

꿀벌 멸종 위기,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2047년 꿀벌이 사라졌다. 2053년 인류는 제3차 세계 대전을 벌인다. 식량이 부족하고 인구가 증가한 상태에서 사람들은 핵전쟁을 시작했다. 주인공은 1천 년 전 예언서에 숨겨진 꿀벌의 비밀을 찾아 여행을 떠난다. 개미, 고양이, 나비에 이어 이번에는 꿀벌이다. 꿀벌이 사라진 미래에서도, 우리의 '현재'는 미래를 바꿀 힘을 가지고 있다는 주제로 찾아온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작. (정의정)




『듣기의 말들』    

박총 저 | 유유

말하기의 반대는 기다림이다 

살아가며 당연시 여겼던 일들이 사실은 더욱 어려운 것임을 깨닫는 요즘, 누군가의 말을 경청하는 게 쉽지 않음을 느낀다. 때마침 유유 출판사에서 나온 박총 작가의 『듣기의 말들』을 만났다. "슬픔을 말하라는 입, 슬픔을 듣겠다는 귀, 슬픔을 안아 주겠다는 손이 그리운 시대다."에 밑줄을 그었다. 맞다. 요즘은 누군가의 이야기를 자발적으로 들어주려는 이들이 줄어들었으며, 진심을 담은 경청이 어색해진 시대다. 상대의 이야기를 경청할 줄 모르는 자들은 나의 이야기도 그럴 수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말하기의 반대는 듣기가 아니다. 말하기의 반대는 기다림이다." 본인의 말을 내뱉기만을 기다리며 대화의 틈을 내어주지 않는 것은 건강한 듣기가 아니다. 모두들 그런 경험이 있을 것이다. 어떠한 주제가 나왔을 때 내 이야기를 하기 위해 시동을 거느라 직전의 이야기들을 잊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나 또한 그런 대화가 끝난 뒤에는 떠다니는 문장들을 날려보내곤 한다. 그런 경험을 한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듣기와 말하기에 대해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봐도 좋겠다. (이혜린)

    



『둔촌주공아파트, 대단지의 생애』    

이인규 저 | 마티

'둔촌주공아파트'라는 거대한 세계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건축'이 만병통치약처럼 언급되는 시대다. 도시 곳곳에서 아파트를 짓고 부수고 몸집을 불려나가는 이 시점에, 우리의 주거 환경은 어디로 가고 있을까? 이인규 저자의 『둔촌주공아파트, 대단지의 생애』는 둔촌주공아파트를 실마리 삼아 이 질문에 답을 찾아가는 책이다. 1980년 건설 당시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사업'이라는 말로 주목받았다가 잊힌 공간이 되었던 둔촌주공아파트는 작년 재건축 사업을 둘러싼 갈등으로 뉴스에 오르내리면서 다시 주목받게 됐다. 그 공간에서 나고 자란 이인규 저자는 둔촌주공아파트가 사라질 위기에 처한 시기부터 이를 기록하는 '안녕, 둔촌주공아파트'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오랜 연구 끝에 둔촌주공아파트의 건설, 거주, 재건축 과정을 돌아보는 결과물을 냈다. 정재은 감독의 다큐멘터리 <고양이들의 아파트>를 통해, 개발논리로 설명할 수 없는 단지 내의 일상과 기억들을 만난 사람이라면 더욱 흥미롭게 읽을 책. (김윤주)



꿀벌의 예언 1
꿀벌의 예언 1
베르나르 베르베르 저 | 전미연 역
열린책들
듣기의 말들
듣기의 말들
박총 저
유유
둔촌주공아파트, 대단지의 생애
둔촌주공아파트, 대단지의 생애
이인규 저
마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