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실을 달리는 부석순 : 부석순 1st Single Album

꿈을 가리키는 손가락을 좀 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성에 차지 않는 현실을 견디고 끝내 살아가게 하는 힘의 뿌리는 분명 알 수 없는 꿈과 희망이다. 그것이 허상이라는 걸 알면서도, 살다 보면 그렇게라도 그 믿음이 꼭 필요한 순간이 온다. (2023.02.15)

플레디스 제공

꿈과 희망은 케이팝과 자주 짝을 이룬다. 자본과 상업주의의 최전선에서 화려하게 선 음악치고는 꽤 순진해 보이는 짝이다. 케이팝과 꿈과 희망이 만나 만드는 화학 작용은 그를 말하는 사람이 백이면 백 개의 다른 빛과 맛을 낸다. 수천수만 개의 반짝이는 눈앞에서 노래하고 싶다는 꿈, 열심히 노력해 많은 사람의 힘이 되고 싶다는 희망, 내가 닿을 수 없는 높은 곳에서 빛나는 누군가의 꿈을 바라보며 느끼는 대리 만족, 좋아하는 이들의 멋진 무대를 보며 다짐하는 더 나은 내일을 향한 희망. 비록 그것이 환상일지라도, 끝내 악몽과 절망이 기다리고 있을지라도, 그 마음과 함께 걸어가는 순간만큼은, 케이팝은 꿈과 희망 그 자체다.

부석순의 <SECOND WIND>를 들으며 생각했다. 이건 별세계가 아닌 이 땅, 한반도에 발 붙이고 선 사람들의 현실 그 자체다. 사람들이 막연히 선망하는 케이팝의 꿈과 희망이 아닌 그걸 가리키는 분명한 손가락이다. 부석순은 남성 그룹 세븐틴의 유닛이자 세븐틴이라는 그룹이 데뷔하기 이전부터 존재하던 그룹이다. 정식 데뷔 전, 지금은 이름도 잊혀진 인터넷 방송 서비스 '유스트림'에서 스트리밍으로 방송되던 '세븐틴TV'를 통해 탄생한 이들은, 보통의 케이팝 유닛처럼 소속사의 의지로 결성된 그룹이 아니었다. 부석순을 낳은 '세븐틴TV'는 최근 공개되는 각 소속사 자체 제작 콘텐츠와 비교하면 거의 날 것에 가까운 프로그램이었다. 월말 평가를 앞둔 연습실의 긴장된 공기에서 연습생들의 진실 게임까지, 지하 연습실 카메라 앞에서 펼쳐지는 모든 것이 온통 '리얼'이었다.

부석순은 그런 '야생'에서 태어났다. 누가 봐도 노렸다고는 하기 힘든 촌스러운 이름도 그저 멤버들의 본명(부승관, 이석민, 권순영)에서 한 글자씩 따왔을 뿐이다. 억지 기획이나 부자연스러움이 전혀 없던 이들은 활동 역시도 시간과 의식의 흐름을 그대로 따랐다. 에너지와 끼에 있어 타의 추종을 불허하던 이들의 유닛 데뷔를 그룹 멤버들이 앞장서 지지했고, 그룹 활동이 안정 궤도에 오른 2018년 데뷔곡 '거침없이'가 발표되었다. '거침없이'는 발매 후 수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케이팝을 대표하는 좌충우돌 혈기왕성 테마송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노래다. 잔머리도 요령도 없이 뒤돌아보지 않는 힘 하나를 무기로 밀고 나가는 청춘을 무대 위에 한바탕 늘어놓고 싶을 때, 사람들은 주저 없이 '거침없이'를 찾았다.


플레디스 제공

그런 이들의 새 싱글 <SECOND WIND>은 그동안 몸도 머리도 성장한 열혈 청춘의 현재, 그 하루를 담는다. 세 사람이 함께 부석순으로 불리기 시작한 때가 10대 중반에서 후반, 첫 싱글 '거침없이'를 발표한 게 이제 막 스물을 넘긴 무렵이었다. 이들은 어느새 현대인의 24시간을 음악으로 능숙하게 풀어낼 줄 아는 20대 중반이 되었다. 1년 365일 사계절 내내 아침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숭늉처럼 들이키며 수면 부족과 울화를 다스리는 한국인,('파이팅 해야지 (Feat. 이영지)') 오전 내내 이어진 혹사에 점심이고 뭐고 '아아'나 한 잔 더 주입하거나 어디 조용한 곳에 박혀 쪽잠이나 자고 싶은 당신에게 배달된 상큼한 음악 점심('LUNCH'), 긴 하루 끝 알 수 없는 상실감에 멍하니 몸을 실은 지하철 순환선 창밖에서 우연히 만난 가슴 뭉클하도록 아름다운 노을.('7시에 들어줘' (Feat. Peder Elias)) 놀랍게도 이 모든 게 앨범 <SECOND WIND>에 들어 있다. 그것도 마치 모두의 입맛과 취향을 고려했다는 듯 깔끔하고 정돈된 포장으로.

성에 차지 않는 현실을 견디고 끝내 살아가게 하는 힘의 뿌리는 분명 알 수 없는 꿈과 희망이다. 그것이 허상이라는 걸 알면서도, 살다 보면 그렇게라도 그 믿음이 꼭 필요한 순간이 온다. 당장이라도 끊어질 것처럼 거칠게 흔들리는 동아줄을 겨우 붙잡고 입 밖으로 저절로 '어떡해'가 튀어나오는 순간, 요동을 버틸 체력만큼 네가 잡고 있는 그 줄이 맞다고 힘을 보태줄 누군가의 한마디나 손길이 절실해진다. 부석순의 앨범에서 그런 믿음직함을 느꼈다. '어떡해' 이후 짧게 이어진 침묵 뒤로 버릇처럼 '어떡하긴, 해야지'를 습관처럼 되뇌는 우리 곁에서 행복은 성적순이 아닌 부석순이 주먹을 쥐며 노래한다. '파이팅, 해야지!'. '해라', '하자'도 아닌 '해야지'. 응원 같기도, 자조 같기도 한 이 말에 다시 한번 무릎에 힘을 준다. 일어선다. 꿈과 희망을 가리킨 똑바른 손가락을 본다.



부석순 (SEVENTEEN) - 부석순 1st Single Album 'SECOND WIND'
부석순 (SEVENTEEN) - 부석순 1st Single Album 'SECOND WIND'
부석순
YGPLUS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