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나를 찾기 위한 여정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이름의 장: Temptation'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네버랜드의 모래 아래 어리광을 묻어둔 채 다른 목적지를 향해 힘차게 노를 저어 나아가는 다섯 소년들, 그 조심스런 물결에서 또 한 번의 태동이 느껴진다. (2023.02.01)


자아 탐색의 실마리를 드러낸 '꿈의 장'부터 이별의 시련 속 견고함을 쌓아 올린 '혼돈의 장'까지, 판타지와 풋풋함을 무기로 달려온 소년들의 세계에는 엄연히 성장이라는 키워드가 존재한다. 정체성과 동의어로 여겨지는 '이름'을 다음 챕터의 소재로 낙찰한 것 역시 그들이 지켜온 서사 연장의 의미가 깊다. 진정한 나를 찾기 위한 또 한 번의 여정, 그 화두에 위치한 <이름의 장: Temptation>이 하사하는 첫 번째 시련은 바로 유혹의 손길이다.

새 출발을 도모하기에 앞서 더욱 철저해진 스토리 라인과 장치 활용이 돋보인다. 동화 피터팬을 위시해 창틀의 악마를 소환하고 동화의 시작을 알리는 'Devil by the window'가 먼저 묵직한 분위기로 손쉽게 챕터의 주도권을 가져온다. 이후 따뜻하고 활동적인 분위기로 전환되며 환각과 중독에 사로잡힌 화자를 그린 중반부, 반면 진중한 접근으로 도취에서 벗어나는 사투를 그린 후반부까지의 짧고 굵직한 구성이 트랙 단위로 빠르게 흘러간다. 단편적인 길이임에도 원활한 작풍 전환을 통해 전개를 시원시원하게 끌어낸 셈이다.

이를 뒷받침하는 전반적인 수록곡의 퀄리티도 준수하다. 느긋한 보사노바 도입부로 행복감을 표현한 'Happy fools'는 간결한 멜로디로 시선을 이끌고 명확한 기승전결의 엔딩곡 '네버랜드를 떠나며'는 가벼운 어쿠스틱을 취입해 아스라한 여운을 남긴다. 그중 발군은 'Tinnitus'의 존재다. 미래적인 공간감으로 상반된 공기를 가져와 깨달음의 효과를 유려하게 가져올뿐더러, 아프로 팝 스타일을 매끄럽게 이식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를 대표할 새로운 문법을 추가하는 데도 성공한다. 독특한 어법과 유쾌한 언어유희가 담긴 노랫말까지 곳곳에서 매력 요소로 작용한다.

다만 청량과 도취, 매혹 등 여러 상태가 중첩한 타이틀 곡 'Sugar rush ride'의 애매한 포지셔닝이 결점으로 남는다. 조급한 가사 배치가 원인일까, 엔하이픈의 'Drunk-dazed'와 흡사한 랩 구간과 더불어 엑소 'Love shot'의 트랩 스타일과 레드벨벳 '짐살라빔'의 발성법이 한 데 섞인 듯한 하이라이트 모두 분명한 기시감의 늪에 놓인다. 콘셉트를 명확히 대변한데다, 확실한 승부처로 중독성까지 포획하던 과거 타이틀들에 비해 확실한 멜로디나 듣는 이를 휘어잡을 임팩트도 다소 부족하다.

앨범 단위의 서사에 집중 투자한 만큼 상응하는 구체성을 획득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작품을 하나의 연결된 거대 종합 콘텐츠로 구성하는 능력이 최고조에 달했다는 점이 우호적이며, 연차를 거듭할수록 점점 증가하는 멤버들의 작사, 작곡 참여 빈도 역시 그룹이 주장해온 주도적인 성장 캐릭터에 설득력을 얹는다. 네버랜드의 모래 아래 어리광을 묻어둔 채 다른 목적지를 향해 힘차게 노를 저어 나아가는 다섯 소년들, 그 조심스런 물결에서 또 한 번의 태동이 느껴진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TXT) - 이름의 장: TEMPTATION [Lullaby ver.] [5종 중 1종 랜덤 발송]
투모로우바이투게더 (TXT) - 이름의 장: TEMPTATION [Lullaby ver.] [5종 중 1종 랜덤 발송]
투모로우바이투게더
YGPLUSBIGHIT MUSIC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