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3만 팔로워를 매료시킨 고양이 사장의 따뜻한 위로

『냥식당』 이상아 저자 인터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친 하루 끝, 마음을 풀어주는 음식을 건네며 찬찬히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따뜻한 힐링 스토리 『냥식당』이 출간되었다. (2023.01.06)


지친 하루 끝, 마음을 풀어주는 음식을 건네며 찬찬히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따뜻한 힐링 스토리 『냥식당』이 출간되었다. 『냥식당』은 이상아 작가의 첫 단행본으로 13만 팔로워의 열렬한 사랑을 받으며 지금, 이 순간에도 연재되고 있다. 이번 단행본은 연재된 작품 중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에피소드를 엄선하고, 다채로운 일러스트, 미공개 에피소드 11편을 담은 특별한 소장판이다. 언젠가 맞닥뜨릴 고민에 대해 누구나 막연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면, 책장을 덮을 때쯤엔 다정한 응원과 함께 아늑한 온기를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부제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가 인상 깊은데요, 이 책이 어떤 내용인지 소개해 주세요.

냥식당은 모두의 옷장 속, 혹은 꿈속, 어쩌면 눈치채지 못하는 어딘가에 실재하면서 고양이 사장과 직원들이 손님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음식을 내어주는 곳이에요. 유난히 힘들었던 하루 끝 엄마가 말없이 건네주던 음식, 고단한 퇴근길 동네 친구와 카레 집에서 맥주를 한잔하던 순간 등, 누군가 곁에서 이야기를 들어주고 같이 음식을 먹어주는 것만으로도 큰 위안이 되었던 기억들이 있어요. 독자들에게도 부담없이 이야기를 털어놓고 과장되지 않은 덤덤한 위로를 건네받을 수 있는 공간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냥식당을 연재하기 시작했습니다.

냥사장과 직원들이 전하는 응원과 긍정의 메시지가 많은 사람들에게 힘이 되고 있어요. 작가님의 이력도 특이하다고 들었는데, 인스타그램에서 그림을 연재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법학을 전공하고 고시 공부를 했었어요. 꽤 오랜 기간 취업 준비도 하고 인턴십도 하면서, 탈락의 순간을 몇 번이나 거듭했는지 세지도 못합니다. 인생이 긴 터널 속에 있다는 생각이 드는 날들도 있었지만, 터널엔 늘 끝이 있었고, 돌아선 길에 오히려 더 달고 값진 결실들이 있기도 했죠. 인스타그램도 그런 길 중 하나였어요. 회사에 다니면서 틈틈이 올리던 그림들에 반응이 나쁘지 않았고, 하던 일에 싫증을 느껴 그만두고 새로운 길을 찾으려 할 때 조금 더 시간을 들여 연재할 수 있었던 '냥식당'을 정말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셨거든요. 실패했다고 생각되는 지점들이 사실은 더 좋은 길을 만나기 위한 전환점이었던 것 같습니다.

인기 요인에는 냥사장 '냥냥'과 직원 '레오', '찡찡이'도 한몫하는데요. 동물 캐릭터로 선정한 이유와 성격 특징을 어떻게 설정하시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캐릭터 설정은 제가 노력한 부분이 없습니다. 저의 반려동물들의 생김새와 성격을 현실 그대로 반영하고 있거든요. 실제로도 냥사장은 퉁명스럽게 생긴 얼굴과 달리 친근하고 다정한 성격이고, 찡찡이는 사람과 간식이 마냥 좋은 순둥이예요. 레오는 생긴 것도 새초롬하고 성격도 깍쟁이고요. 가끔 독자들이 냥사장은 왜 반말을 하는지, 갈색 고양이는 왜 이렇게 말이 없는지 아이들에 대해서 궁금해해주시는데요. 제가 의도한 바는 크게 없고 실제로 그런 아이들입니다. 그래서인지 캐릭터에 일관성이 있어서 각자의 개성과 사랑스러움이 독자님들께도 전달되는 것 같아요.

책 속에서 냥식당으로 가는 입구가 각자의 옷장 속이라는 게 무척 독특해요. 어떻게 옷장을 입구로 생각하시게 되었나요?

어렸을 적 옷장 속이나, 책상 밑에 숨어서 손전등을 켜고 모험을 한다고 상상하던 기억은 다들 있으실 것 같아요. 고양이들이 옷장 속이나 서랍 뒤로 들어가 한참이나 숨어 있는 걸 보고서, 안에서 뭘하다 나오는 걸까, 궁금해하던 30대에게 그 시절의 정서가 되살아난 거죠. 평범한 일상 속에 이세계로 통하는 문이 숨어 있다고 상상하면 삭막한 일상도 조금 흥미로워지지 않을까요. 특히, 옷장은 바쁜 하루를 보내고 돌아와 평상복으로 갈아입고 긴장을 푸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공간이잖아요. 3/4 승강장까지 찾아가지 않더라도, 나의 가장 편한 장소에 언제든 찾아갈 수 있는 따뜻한 공간이 있기를 바랐습니다.


그림 출처_싱아 작가 인스타그램 (@_sing_ah)

『냥식당』에는 여러 가지 에피소드가 나오는데요. 작가님께서 책에서 애정 하거나 인스타툰을 연재하시면서 가장 마음에 남는 에피소드는 어떤 것인가요?

모든 에피소드가 각각 애정할 포인트를 가지고 있어요. 독자분들도 가장 애정하는 에피소드가 어는 한 에피소드에 치우치지 않고 각각 다른 것이 신기하더라고요. 굳이 저의 선호를 말하자면, 노년의 에피소드를 그릴 때 생각에 잠기는 순간이 많은 편이에요. 뜨겁고 불안정한 순간을 넘어서 그들만의 느슨하지만 단단한 무언가를 만들어 가는 모습에 감명을 많이 받아요. 젊은이들의 푸르름을 부러워하는 부장님을 잘 익은 과일이나 노을의 색에 빗댄 '지금의 아름다움' 편과, 중년 부부의 사랑을 평양냉면의 깊은 맛으로 비유한 '슴슴한 사랑' 편이 자주 떠오르는 에피소드 중 하나예요.

어떤 분들에게 『냥식당』을 추천하고 싶으신가요?

자신만의 터널을 지나고 있느라 애쓰고 있는 분들의 두 손에, 여느 때와 다름없는 바쁜 일과를 마치고 한숨을 돌리고 있는 분들의 머리맡에, 오로지 앞만 보고 달려오다가 오랜만의 휴식을 취하러 가는 분들의 품속에 '냥식당'이 있었으면 합니다. 어렵지 않은 이야기들이니 가벼운 마음으로 펴보고 '그래, 나도 그런 마음이었지'하고 잠시라도 미소 지으실 수 있기를 바라요. 나의 평범한 일상이 누군가에게는 그림이었고, 책으로 소장하고 싶을만큼 아름다운 장면이었음을 기억해 주셨으면 합니다.

"종이책으로 나오면 좋겠다!", "현실에 존재하는 공간이었으면" 등 냥식당 독자분들의 출간 요청이 그간 쇄도했다고 들었어요. 출간을 기다려왔던 독자분들께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그리 비범하지 않은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그 안에서 위로를 얻고 힘낼 구석을 찾아낸 것은 순전히 독자분들의 몫이었어요. 여러분은 작은 응원으로도 자신을 일으켜 세울 수 있는 에너지를 가진 누구보다 단단한 분들이에요. 그리고 그 마음을 저와 주변에 나누어 줄 줄 아는 넉넉하고 따뜻한 분들이고요. 그 따뜻한 마음 덕분에 '냥식당'이 세상에 나올 수 있었어요. 우리 앞으로도 서로 기대고 나누고 토닥이면서 평범하지만 소중한 일상을 이어가도록 합시다.



*이상아

30대 캥거루. 말티즈, 턱시도 고양이, 뱅갈 고양이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 현재 인스타그램에서 <냥식당>을 연재 중이다.

▶ 인스타그램 : @_sing_ah



냥식당
냥식당
이상아 저
동양북스(동양books)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냥식당

<이상아> 저15,750원(10% + 5%)

누적 조회수 천만뷰, 독자 요청 쇄도로 전격 종이책 출간! 하루 끝, 옷장 문을 열어 만나는 포근한 나만의 단골집 고양이 사장이 건네는 따뜻한 식사와 힐링 스토리 『냥식당』은 싱아 작가의 첫 단행본으로 올해 초 인스타그램을 통해 『냥식당』 공개, 따뜻한 힐링 스토리로 13만 팔로워의 열렬한 사랑을 받..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