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 영혼을 만지고 간 책들] 소망할 수 있는 행복한 삶으로의 초대

『내 영혼을 만지고 간 책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곤고한 날에는 이 책을 본다. (2022.12.21)


기도하고 소망할 수 있는 삶을 위해 누구나 영적 참고서 쪽으로 독서의 방향을 틀 필요가 있을 때, 『내 영혼을 만지고 간 책들』은 하늘나라로 인도해주는 우선적인 참고서가 되어준다. 세상 한가운데 살며 흔들리지 않는 삶이 어디 있으랴! 그 흔들리며 사는 모든 인생들에게 이 책은 소망 품고 용기 있게 살아갈 수 있는 힘을 내어준다. 낡은 앉은뱅이 책상 앞에 더 낡은 성경을 펼쳐놓고 읽고 또 읽던 어머니의 야윈 등을 떠올리며 읽고 기록한 이 책들이 어려움과 고난이 가득한 세상에서 예수님과 동행하며 기도하고 소망할 수 있는 삶을 원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하늘나라로의 초대권이 되길 바란다. 삶의 처세와 하늘나라를 소망할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내 영혼을 만지고 간 책들
내 영혼을 만지고 간 책들
김병종 저
너와숲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내 영혼을 만지고 간 책들

<김병종> 저16,200원(10% + 5%)

기도하고 소망할 수 있는 행복한 삶으로의 초대 “곤고한 날에는 이 책을 본다” 이 책은 오직 성경과 말씀을 표방한 어머니에게 양육 받은 저자가 한때는 유대교 랍비처럼 강고했던 그분으로부터 가급적 멀리 도망치고도 싶었지만 결국은 그 원심력 안으로 들어와 어느덧 성경으로 새벽을 열고 성경으로 하루를 닫던 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