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X 민음사, '고전학교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온라인 강연 론칭

마르셀 프루스트 서거 100주기 기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세기 최고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함께 읽는 자리… 수강권 2만 원 판매 (2022.11.18)

예스24 X 민음사 '고전학교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가 18일 마르셀 프루스트 서거 100주기를 맞아 민음사와 협업해 '고전학교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온라인 강연을 열고 소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함께 읽는 자리를 마련했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는 타임스, 르몽드 등 세계 유력 일간지에서 20세기 최고의 소설로 선정한바 있을 만큼 문학사에 한 획을 그은 작품으로 '20세기 소설의 혁명', '소설이 도달할 수 있는 극한' 등의 수식어와 함께 오랜 세월 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작가의 서거 100주기를 맞아 7편의 연작 소설이 13권으로 완간되면서, 마르셀 프루스트가 14년간(1909~1922) 써 나가고, 김희영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가 10년간(2013~2022) 번역한 결실을 맺게 됐다. 

'고전학교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는 오는 29일부터 12월 13일까지 총 4강에 걸쳐 진행된다. △줄거리에 대해 깊게 살펴보는 1·2강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진짜 줄거리 알려드림'(이수은) △인포그래픽을 통해 읽는 3강 '프루스트 소설의 재미'(정재곤) △작품 속 인물의 심리는 다루는 4강 '정신 분석으로 읽는 프루스트'(정재곤)으로 구성됐다. 

예스24 단독으로 선보이는 '고전학교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수강권 가격은 2만 원으로 오는 24일까지 구매 가능하다. 또한, 예스24는 마르셀 프루스트 서거 100주기 맞아,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또는 민음사 세계 문학 전집을 1만 원 이상 구매 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도서 표지 디자인의 노트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1-6 세트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1-6 세트
마르셀 프루스트 저 | 김희영 역
민음사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7~13 세트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7~13 세트
마르셀 프루스트 저 | 김희영 역
민음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예스24는 삶의 동기를 제공하는 문화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공연, 전시 등을 통해 끊임없이 계속되는 모두의 스토리와 함께 합니다.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