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정치마의 '사랑 3부작' 중 마지막 연작

검정치마(The Black Skirts) <Teen Troubles>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Teen Troubles>에서 그는 다시 과거를 소재로 택한다. 작품은 1999년 인간 조휴일이 17살이던 때로 돌아간다. (2022.11.02)


2008년, 어느 날 갑자기 인디씬에 등장한 검정치마는 데뷔작 <201>의 수록곡 '강아지'에서 '시간은 29에서 정지할 거야 라고 친구들이 그랬어 / 오 나도 알고 있지만 내가 19살 때도 난 20살이 되고 싶진 않았어'라고 노래한다. 그리고 2022년, 스스로 '사랑 3부작'이라 이름 붙인 <TEAM BABY>(2017), <THIRSTY>(2019)를 지나 당도한 마지막 연작 <Teen Troubles>에서 그는 다시 과거를 소재로 택한다. 작품은 1999년 인간 조휴일이 17살이던 때로 돌아간다. 첫 곡 'Flying bobs'의 내레이션 '난 그저 열일곱을 살던 중이었어요 / 귀가 찢어질 듯 매미가 울던 1999년의 여름 밤'이 음반이 소환한 그때 그 시절이다.

그가 정리한 사랑의 종착은 보통의 보편적 사랑 <TEAM BABY>, 부정의 오도한 사랑 <THIRSTY>을 거쳐 젊은 날의 나에게로 향한다. 다시 표현하면 조휴일의 사랑 이야기는 '젊음' 그리고 '나'로 매듭지어진다. 특히, <THIRSTY>에 강하게 묻어 있던 가상의, 상상을 덧댄 노랫말에서 보다 순도 높게 '나'를 바라본 이번 작품은 그렇기 때문에 더 '검정치마스럽다'. <201> 때도, 정규 2집 <Don't You Worry Baby (I'm Only Swimming)> 때도 그의 음악은 명백히 화자인 나를 드러냈다. 그래서일까. 신보에는 '젊음'과 '사랑'과 '그 시절의 향수'를 능숙하고 투박하게 저울질하는 검정치마의 강점이 잘 담겨있다.

이를 증명하는 건 'Flying bobs'에서 '매미들'로 이어지는 앞부분의 수록곡이다. 업 템포로 폭발하는 검정치마 표 록의 진수를 보여주는 '불세례'는 '오늘은 너의 세상이 부서지는 날이야 /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춤과 노래는 갑자기 멈춰버렸고' 외치며 식어가는 청춘을 그린다. 색소폰 선율로 감정을 끓게 하는 '어린양', 신시사이저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데뷔 초를 떠올리게 하는 'Sunday girl'까지. 아니, 계단에서 40oz (알코올을) 하나씩 때려 박는다는 'Friends in bed', 주문처럼 '밝고 짧게 타올라라'는 외침으로 치기 어린 젊음을 정확하게 대변하는 '매미들'까지 음반의 시작부는 생기 넘치는 에너지로 가득 차 있다.

무뚝뚝하고 시크한 조휴일스러움이 조금씩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드는 것은 그가 '남녀 간의 사랑'을 다룰 때부터이다. '우리가 알던 여자애는 돈만 쥐여주면 태워주는 차가 됐고 / 나는 언제부터인가 개가 되려나 봐 손을 댈 수 없게 자꾸 뜨거워'('강아지'), '나는 음악 하는 여자는 징그러 / 시집이나 보면서 뒹굴어 / 아가씨'('음악하는 여자'), '더러워질 대로 더러운 영혼 / 내 여자는 어딘가에서 울고 / 넌 내가 좋아하는 천박한 계집아이'('빨간 나를') 등 전체 커리어 퍼져있던 솔직함(혹은 발칙함)으로 포장된 여성 비하적인 비유, 표현 등이 신보의 발목을 잡는다.

그것은 그가 'John fry'에서 '통통한 손이 내 바지로 들어와 / 근데 니 생각이 났어 / 참 이상한 날이야'라며 야릇하게 사랑을 노래하거나, 'Garden state dreamers'에서 '열일곱 내 생일을 막 지나서 나쁜 걸 좋아하게 됐을 때 / 그녀는 슬로우 머신처럼 날 다스렸고'하며 일면 과감하고 섹슈얼하게 속 얘기를 꺼내는 것과 명백히 분리, 단절된 문제이다. 조휴일이 소환하는 '사랑'은 늘 같은 표현과 비유, 통속적인 클리셰의 반복에서 피어난다. 사랑은 늘 '뜨겁게' 몸과 마음을 달구고('Power blue'), '예술가'는 늘 여성의 마음을 빼앗는다.('99%') (그리고 그것을 은근하게 비하한다) 달아오른 화자를 '개', '강아지'에 빗대는 비유 역시 마찬가지.

음반의 구성력, 선율의 흡입력 등으로 무장했지만 표현력이 제동을 건다. 더 정확하게 그 표현은 그가 이성 간의 사랑을 다룰 때 청자를 멈칫거리게 한다. 즐길 수밖에 없는 사운드, 내 청춘의 한 가운데를 떠올릴 수밖에 없는 과감하고 직접적인 개인 서사 앞에서 끝끝내 검정치마 음악의 한계점이 계속해서 드러난다. 후반부 'Ling ling', 'Our summer'가 17살 조휴일의 개인적인 회고에서 시작한 이 음반을 보다 범대중적인 '청춘에 대한 회고록'으로 끌어올릴 만큼 두꺼운 힘으로 무장하고 있지만 그 이상의 몰입, 감상을 방해하는 요소 역시 분명하다. 같은 방식으로 그려지는 어떤 사랑의 묘사가 점점 더 검정치마의 음악을 얇고 묽게 짓누른다.



검정치마 (The Black Skirts) 3집 - Part.3 TEEN TROUBLES
검정치마 (The Black Skirts) 3집 - Part.3 TEEN TROUBLES
검정치마
YGPLUS도기리치포에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