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두번째 앨범으로 자신만의 영역을 다진 '키(KEY)'

키(Key) <Gasoline - The 2nd Album>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Gasoline - The 2nd Album>은 키만의 매력을 드러냄과 동시에 사운드스케이프의 방향성을 타진한다. 그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소포모어 징크스를 이겨냈다. (2022.09.21)


랩과 보컬을 능수능란하게 오가는 재주꾼 '키(Key)'는 누 디스코, EDM을 경유했던 첫 번째 정규 앨범 <Face>로 무게감 있는 시작을 알렸다. 중성적인 콘셉트와 패션과 드라마, 뮤지컬을 아우르는 다재다능으로 정체성을 다졌다. 4년 만에 나온 두 번째 앨범 <Gasoline - The 2nd Album>은 탄탄한 음악과 자주성으로 솔로 뮤지션 키의 영역을 확고하게 했다.

브라스로 웅장한 사운드를 구축한 타이틀 곡 '가솔린(Gasoline)'은 2000년대 힙합에 현대적 사운드 소스를 덧칠하고 보이 그룹 'NCT'의 래퍼 제노와 함께한 'Villain'은 상대적으로 미니멀한 구성을 두 사람의 매력으로 채운다. SM의 전속 프로듀서 '켄지(KENZIE)'와 스웨덴 출신 작곡팀 '문샤인(Moonshine)', '라이언 전(Ryan Jhun)' 등이 고밀도 사운드의 퍼즐 조각을 맞췄다.

매드 사이언티스트를 연상하게 하는 레트로풍 앨범 커버가 단서를 제공한다. 촘촘한 비트로 템포감을 높인 신스팝 넘버 'Guilty treasure'와 특유의 팔세토가 펑키(Funky) 리듬을 넘나드는 'Delight'는 레트로를 칠하되 과하지 않다. 차별성과 친숙한 케이팝 사운드를 동시에 획득했다.

전작 <Face>와 마찬가지로, 네 곡을 작사하며 앨범 내 자주권을 높였다. 잘게 쪼개지는 기타 사운드가 록의 풍모를 가진 'I can't sleep'은 '붉어진 눈 틈 사이로, 눈물 대신 eyedrops(안약)' 처럼 일상을 다루고 과거와 미래가 교차하는 'Proud'는 뮤지션 키와 인간 김기범에게 보내는 위로와 격려다. 자기 성찰을 담은 'G.o.a.t (greatest of all time)'로 앨범의 자전적 성향을 강조했다.

키의 행보는 숨 가쁘다. 타이틀 곡의 뮤직비디오처럼 비주얼과 사운드에 있어 응축했던 끼를 다방면에 풀어내고 있다. <Face>가 샤이니 일원으로서의 프로젝트 적 성격이 강했다면 레트로와 퓨처리즘이 공존하는 <Gasoline - The 2nd Album>은 키만의 매력을 드러냄과 동시에 사운드스케이프의 방향성을 타진한다. 그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소포모어 징크스를 이겨냈다.



키 (KEY) 2집 - Gasoline [Floppy ver.]
키 (KEY) 2집 - Gasoline [Floppy ver.]
드림어스컴퍼니SM Entertainment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