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스트 말론, 아버지로서의 고백

포스트 말론(Post Malone) <Twelve Carat Toothach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복귀작 <Twelve Carat Toothache>는 달라진 그의 상황을 대변해 이전보다 부드러운 감성을 취한다. (2022.09.07)


기타를 맨 래퍼의 복귀작이다. 코로나 구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했던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스트림 공연에서 네 번째 정규 앨범을 예고했고 2년만에 베일을 벗었다. 지난 6월 빌보드와의 인터뷰를 통해 짧지 않은 공백기 동안 전세계를 덮친 역병에 대해 신음했지만 개인적 경사도 있었다. 그의 약혼자가 새 생명을 품은 것. 복귀작 <Twelve Carat Toothache>는 달라진 그의 상황을 대변해 이전보다 부드러운 감성을 취한다.

데뷔 앨범 <Stoney>를 시작으로 <Beerbongs & Bentleys>, 그 해 미국에서 가장 많은 음반 판매량을 기록한 <Hollywood's Bleeding>까지 과시적인 가사로 노래를 채웠던 지난 작품들보다 솔직하고 감정적이다. 독특한 음색, 개성있는 스타일로 전 세계에 이미지를 각인한 'Rockstar'가 화려했던 치장을 벗고 이제는 아버지의 모습으로 진솔한 자기 고백에 집중한다.

평판에 대한 부담감과 도망가고 싶은 마음을 담은 'Reputation'을 시작으로 서정적인 멜로디가 그의 내면을 심화한다. 미국의 래퍼 로디 리치가 함께한 'Cooped up'에서 여전히 '플렉스'하고 있긴하지만 세계를 덮친 바이러스에서의 해방감을 표현하기 위한 도구 정도에 그친다.

중반으로 접어들면 사랑을 표현하는 방식은 더 다채로워진다. 이별 후에 응어리를 풀어내는 'Wrapped around your finger'부터 도자 캣이 함께한 달콤한 러브송 'I like you', 외로움을 표현한 'When I'm alone'까지 과거 빌보드 핫 100 차트 정상을 차지했던 자신의 대표곡 'Circles'나 'Sunflower'에서의 부드러운 감성을 다시 한번 발휘한다. 주특기인 만큼 편안한 멜로디의 매력적인 개별곡들이지만 반복적이고 비슷한 진행탓에 지속적인 감흥을 만들지는 못한다.

꾸준히 이뤄낸 성공들 사이에서 옥에티였던 자기 복제를 반복한다. 3년이라는 긴 시간을 거친 작품임에도 이렇다 할 특이점을 찾기 힘들기에 큰 도약을 이뤘다고 보기는 힘들지만, 그런 시도나 의도를 담으려한 음반이 아니기에 치명적이지 않다. 음악가로서의 특별한 의미보다도 가장으로서 인생의 다음 챕터를 열기에는 적절한 배경 음악이다.



Post Malone (포스트 말론) - 4집 Twelve Carat Toothache
Post Malone (포스트 말론) - 4집 Twelve Carat Toothache
Post Malone
UniversalRepublic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웹 3.0을 대비하라!

변화할 미래의 생존을 이야기 한 『김미경의 리부트』와 『세븐 테크』에 이은 후속작이다. 웹 3.0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과 관련 비즈니스를 총정리하여 다가올 웹 3.0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필수 정보를 담았다. 각 분야의 전문가의 식견으로 새롭게 창출될 더 많은 부와 기회를 잡아보자.

아름다운 디스토피아의 소년들

『페인트』 이희영 작가의 신작 소설. 잠든 새를 깨우면서 퍼진 바이러스가 세상을 삼켰고, 살아남은 두 소년이 있다. 서로를 향한 질문 속에 드러난 슬픈 진실은 두 소년의 세계를 뒤집어 놓았다. 반전을 거듭하며 과학과 문명의 발전에 대해 던지는 질문들이 무겁게 남는 소설.

배우 이준혁 원작 × 강한 그림

사랑하는 가족을 강아지별로 떠나보낸 이들에게 전하는 밝고 포근한 위로. 배우 이준혁이 반려견 팝콘이와 작별한 후 제작한 동명의 게임을 강한 작가의 그림으로 만난다. 동네를 누비며 뛰어노는 기억 속 반려견의 모습이 더 이상 슬프지 않게, 행복한 추억으로 남도록 마음을 어루만지는 그림책.

돌봄과 내 일 사이에서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해도 여전히 아이 돌봄은 엄마의 몫이다. 내 일과 육아 사이에서 많은 엄마가 힘들어 한다. 이 책에는 자신의 분야에서 단단하게 성장하며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여러 이야기가 담겼다. 일단 힘부터 빼자. 완벽한 엄마가 되어야 한다는 강박 관념을 내려 놓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