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2022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온라인 투표 실시

투표 참여자 전원 YES상품권 1천 원 증정…후보 작가 응원하고 직접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22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선정을 위한 온라인 투표를 7월 11일부터 8월 11일까지 한 달간 진행한다. 투표 참여자 전원에게는 YES상품권 1천 원을 증정한다. (2022.07.11)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가 '2022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선정을 위한 온라인 투표를 7월 11일부터 8월 11일까지 한 달간 진행한다. 투표 참여자 전원에게는 YES상품권 1천 원을 증정한다.

오직 독자들의 참여로 이뤄지는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는 문학 활동을 막 시작한 젊은 작가들을 응원하고 독자들과의 소통 기회를 마련하고자 매년 진행돼 온 예스24의 대표 문화 행사다. 2004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18회째를 맞았다.

올해 후보자는 2012년 이후 등단한 작가이거나, 혹은 등단하지 않았더라도 2012년 이후 첫 소설집·장편소설·시집을 출간한 작가 중 16인으로 추려졌다. 가나다순으로 김병운·김혜진·문목하·박상영·박서련·백은선·설재인·연여름·우다영·이유리·임솔아·정현우·조예은·천선란·최유안·최지인 작가가 후보에 올랐다. 후보 작가들 중 최대 3인에게까지 투표가 가능하며, 투표에 참여한 회원 전원에게 YES상품권 1천 원이 지급된다.

후보 작가 응원과 투표 활성화를 위한 '내 작가 영업하기' 이벤트도 진행된다. 후보 16인 중 응원하는 작가를 선택해 추천 글을 작성한 뒤 해시태그 '#작가명 #예스24젊은작가 #이작가를영업합니다'와 함께 SNS에 공유하고 게시물 URL을 기재해 응모하면 된다. 추첨을 통해 1등 1명에게는 작가 사인본 도서와 YES상품권 10만 원을, 2등 3명에게는 사인본 도서와 YES상품권 5만 원을 선물한다. 참가상 100명에게도 YES포인트 3천 원이 제공된다.

작가와의 오프라인 만남 행사도 마련돼 있다. 8월 26일 밤 9시 메가박스 성수점 부티크M에서 진행되는 '젊은 작가와 함께하는 여름날의 심야책방'에는 천선란 작가와 김겨울 작가가 출연해 독자들과 직접 만날 예정이다. '2022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게시판 댓글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총 60명을 추첨해 초대한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예스24는 삶의 동기를 제공하는 문화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공연, 전시 등을 통해 끊임없이 계속되는 모두의 스토리와 함께 합니다.

오늘의 책

서재가 전시관이 되는 마법

미술사학자 최열, 30여 년 연구 집대성. 총 1,520페이지, 수록 그림 1천 장을 훌쩍 넘는 대작이 탄생했다. 조선을 그린 그림에서 조선 사람의 이야기, 사유, 옛 한반도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옛 그림으로 본' 시리즈는 당신의 서재를 고급 전시관으로 바꿔놓을 것이다.

고수의 투자 습관

'임장의 여왕' 앨리스허의 부동산 투자 습관을 담았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정립한 일주일의 루틴부터 습관을 투자로 연결하는 노하우를 알려준다. 작지만 꾸준한 투자 습관을 통해 성공적인 부동산 투자를 위한 안목을 키우고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보자.

신화, 신 그리고 인간의 이야기

서양 고전 열풍을 이끈 서울대 김헌 교수가 들려주는 그리스 로마 신화. 나르키소스부터 테세우스까지, 26가지 신비로운 이야기를 『신화의 숲』에 담았다. 베스트셀러 『철학의 숲』, 『고전의 숲』을 이어 오랜 역사를 버텨내고 살아남은 신화의 세계로 들어가보자.

사랑과 우정 사이를 자유롭게 출렁이는 감정의 모험

불꽃같은 삶을 살았던 시몬 드 보부아르의 미발표 유작. 사랑과 동경의 대상이었던 친구 ‘자자’의 이야기를 다룬 자전 소설로 백수린 소설가의 국내 첫 완역을 통해 마침내 출간되었다. 시대와 장소를 초월한 우정과 사랑의 순간을 섬세하게 포착해냈다. 희귀 화보와 친필 편지까지 수록한 작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