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거의 모든 안경의 역사] 보이지 않는 것을 보게 하는 도구의 탄생

『거의 모든 안경의 역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안경 덕후’가 안경의 생애를 따라 떠나는 모험 (2022.06.23)


『거의 모든 안경의 역사』는 눈앞에 유리 조각을 가져다 대기 시작한 순간부터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그리고 안경알을 테에 끼우고 그 테를 귀에 걸치는 지금의 안경의 형태로 자리를 잡기까지의 오랜 분투로 이어지지요. 저자는 외알안경, 코안경, 오페라 안경 등 유리 조각을 눈앞에 가져다 대거나 머리에 고정하려는 긴 노력까지 꼼꼼히 설명합니다. 이 책이 그리는 안경의 흥미로운 변천사를 따라가다 보면, 얼핏 간단해 보이는 발상이 실은 오랜 기간에 걸친 발명이었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저자 트래비스 엘버러는 자신의 관심 주제라면, 분야를 막론하고 정보를 모아 엮어내는 탁월한 대중문화 사학자입니다. 그가 안경을 중심으로 역사, 철학, 사회, 문화 분야를 종횡무진하며 정보를 모았습니다. 스스로 기벽이라 말할 만큼 집요하게 관심 주제에 파고드는 저자의 연구는 『거의 모든 안경의 역사』를 ‘안경 백과사전’으로 만들었습니다.



거의 모든 안경의 역사
거의 모든 안경의 역사
트래비스 엘버러 저 | 장상미 역
유유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거의 모든 안경의 역사

<트래비스 엘버러> 저/<장상미> 역22,500원(10% + 5%)

많은 사람들의 일상에 깊이 자리해 마치 신체의 일부처럼 떼어 놓을 수 없는 안경. 하지만 우리는 안경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거의 모든 안경의 역사』는 그간 제대로 다뤄진 적 없는 안경의 역사부터 안경을 통해 볼 수 있는 사회, 문화 나아가 철학을 가리지 않고 다룬다. 넓게 아우르고 깊게 파고드는 저자의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구병모의 소설을 읽을 권리

어떤 분량으로도 자신의 색을 가지고 소설을 써낼 수 있는 작가, 구병모. 구병모가 가진 날카로운 메시지와 심미적인 색채를 미니픽션 13편으로 표현해냈다. 현실보다 더 예리한 환상은 물론, 소설과 세계에 관한 고찰 과정을 섬세한 스케치들을 보듯 다양하게 엿볼 수 있는 소설집.

우리는 결국 만나게 된다

바이러스로 폐쇄된 도서관에 남겨져, 언제까지고 기다릴 수 밖에 없었던 두 로봇의 이야기. 영문을 모른 채 오지 않을 사람들을 기다리던 둘 앞에, 한 아이가 등장한다. 닫힌 문 너머 “괜찮아?” 라고 묻는 아이의 한 마디가 어쩐지 그들의 가슴을 울리는데… 제23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우리가 만들 사랑스러운 지구를 위해

기후위기라는 말만 들으면 우리가 손쓸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는 거대한 문제 같지만, 구희 작가의 귀여운 그림과 쉬운 이야기와 함께라면 당장 무언가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으니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사랑스레 손 내미는 책.

행복을 위한 재테크

주도적인 삶과 행복을 위해 재테크를 시작한 유튜버 뿅글이가 건강하게 돈을 모으고 불리는 노하우를 담은 책이다. 무조건 아끼고 쓰지 않는 소비가 아닌 효율적으로 쓰고 저축하는 방법부터 N잡, 주식, 부동산 등 다양한 재테크 비법을 20대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