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당신의 몸을 지키는 한 권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직접 몸 안을 들여다볼 수는 없지만,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는 어떤 식으로든 표출되기 마련입니다. (2022.06.21)


일, 가사, 육아 등으로 하루하루가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여성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피로와 스트레스가 쌓이고 있습니다. 이런 부담으로 인해 몸은 여러 번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를 보내지만 정작 몸의 주인은 눈치채지 못하거나 그러려니 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길 때가 많습니다. 

만성적 피로감, 무기력감, 변비, 냉증, 부종, 두통, 피부 트러블 등 일상 속 빈번히 반복되는 증상일수록 더 그렇지요. 하지만 이러한 사소한 증상들이 심각한 질병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이 보내는 작은 신호도 놓치지 말고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이유입니다.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는 여성의 몸에 일어날 수 있는 가벼운 증상부터 심각한 증상까지 머리, 얼굴, 상반신, 하반신, 마음 등 신체를 부위별로 나누어 가능한 한 세세하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증상이 발생하는 원인과 방치하면 이어질 가능성이 큰 대표적인 질병이 무엇인지 설명하고, 증상이 심각해지는 것을 예방하는 셀프케어 방법도 함께 안내하고 있습니다.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구도 다카후미 저 | 최현주 역
동양북스(동양books)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몸이 예전 같지 않아, 나만 그래?

<구도 다카후미> 저/<최현주> 역 13,320원(10% + 5%)

직접 몸 안을 들여다볼 수는 없지만,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는 어떤 식으로든 표출되기 마련입니다. 일, 가사, 육아 등으로 하루하루가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여성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피로와 스트레스가 쌓이고 있습니다. 이런 부담으로 인해 몸은 여러 번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를 보내지만 정작 몸의 주인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다섯 명의 소설가가 그려 낸 사랑의 모습

어느 작품 하나도 놓칠 수 없는 동시대 젊은 작가들의 앤솔러지 소설집. 다섯 편 모두 기존 문단 문학과 SF 사이를 자유롭게 오가며 우정과 사랑, 그리고 그 너머의 마음들까지 헤아린다. 장의사 안드로이드, 바이오 해킹 등 조금 낯선 소재지만, 당신의 시야를 환히 넓혀줄 것이다.

그 찬란한 빛 속에 함께 하려고

베를린 시골 오두막에서 읽고 쓰는 것만으로 가득한 생활을 담은 배수아 작가 신작 에세이. 그 문장들을 따라가다 보면 읽고 씀으로 인해 더 자라난 자신이, 자아의 자유로움이 보이는 것 같다. 삶 자체가 책이 되는, 낯설지만 환상적인 그 순간들로 안내할 매혹적인 책.

결국, 꽃은 핍니다.

메가스터디 1타 강사 이다지 선생님이 전하는 꿈과 인생 이야기. 힘겨웠던 시절을 극복하고 꿈을 이루고자 해온 저자의 노력을 아낌없이 들려준다. 불안한 미래, 열등감, 패배의식으로 힘겨워하는 이들에게 언젠간 당신의 꽃도 필 수 있다는 용기와 위로를 담은 책이다.

만들어진 나쁜 식욕

건강한 식단에 관한 정보는 이미 많은 사람이 안다. 그럼에도 왜 비만, 당뇨, 고혈압을 앓고 있는 사람이 많을까? 햄버거 오염 보도로 2010년 퓰리처상을 받은 마이클 모스는 식품 산업이 원인이라고 말한다. 나쁜 음식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우리의 식욕을 조종하는지 파헤졌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