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그노벨상 읽어드립니다] 심리학자들이 엄선한 '기발한' 연구들

『이그노벨상 읽어드립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그노벨상'은 기발하고 남다른 생각, 풍자나 기상천외한 해석이 담긴 논문, 재밌지만 어떤 의미에서는 다른 사람들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싶은 연구에 주는 상이다. 저자들이 이그노벨상에 주목한 이유는 뭘까? (2022.06.14)


『이그노벨상 읽어드립니다』는 유튜브 '#이그노벨상읽어드립니다'에 나왔던 내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는 것은 물론, 한발 더 나아가 관련 내용을 더 깊이 들어가고, 방송에서는 시간 관계상 미처 소개되지 못한 내용까지 더했다. 누군가는 이그노벨상의 연구 결과를 두고, 과연 크게 쓸모가 있을까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책에는 재미는 물론, 심리학적으로 우리 생활에 도움이 되는 기발한 연구들이 가득하다.

‘돈을 깨끗하게 쓰면 경제 감각을 높일 수 있다’(체화된 인지), ‘불안한 날에는 새 이불을 덮지 말라’(냄새와 신경 안정의 상관 관계), ‘저주 인형, 정말 효과가 있을까?’(심리학자가 알려주는 스트레스 관리 팁), ‘욕도 잘 쓰면 약이 된다?’(심리학자가 알려주는 고통 줄이는 법), 여기에 거짓말에 당하지 않는 법, 사이코패스 판별법까지.

저자들은 이그노벨상을 받은 논문 중에서도 독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논문을 꼼꼼히 선별하고 실험 내용을 세밀하게 개관하며, 이를 통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메시지와 교훈을 충실히 덧붙였다.



이그노벨상 읽어드립니다
이그노벨상 읽어드립니다
김경일,이윤형,김태훈,사피엔스 스튜디오 저
한빛비즈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이그노벨상 읽어드립니다

<김경일>,<이윤형>,<김태훈>,<사피엔스 스튜디오> 저15,750원(10% + 5%)

대한민국 대표 심리학자들 × tvN [책 읽어드립니다] [어쩌다 어른] 제작진 = [사피엔스 스튜디오]의 유튜브 “이그노벨상 읽어드립니다” 또 한번 책으로 출간 《심리 읽어드립니다》에 이은 유튜브 [사피엔스 스튜디오]의 두 번째 책! 구독자수 131만(2022년 5월 31일 기준)에 빛나는 [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이그노벨상 읽어드립니다

<김경일>,<이윤형>,<김태훈>,<사피엔스 스튜디오> 저12,250원(0% + 5%)

김경일, 김태훈, 이윤형 대한민국 대표 심리학자들이 엄선한 “기발한” 연구들김경일 교수는 먼저, “꽤 오래전부터 저는 재미있는 메시지를 담은 연구가 수준이 떨어질 것이라는 생각이 유난히 마땅치 않았다”고 말한다. 그리고 “인지심리학자인 저의 위시 리스트 중 하나가 바로 ‘이그노벨상’을 수상하는 것”이라고 덧붙인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