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앤솔러지 특집] 번뜩이는 기획, 이렇게도 묶을 수 있다고?

<월간 채널예스> 2022년 5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창적인 기획, 장르에 대한 새로운 시도! “이렇게도 묶을 수 있다고?”라는 소리가 절로 나올 만한 앤솔러지 작품을 모아봤다. (2022.05.17)


독창적인 기획, 장르에 대한 새로운 시도! “이렇게도 묶을 수 있다고?”라는 소리가 절로 나올 만한 앤솔러지 작품을 모아봤다.


『두 번째 엔딩』

김려령, 배미주, 이현, 김중미, 손원평, 구병모, 이희영, 백온유 저 | 창비



『완득이』『위저드 베이커리』『우아한 거짓말』『아몬드』 등 스테디셀러 소설의 뒷이야기를 듣는콘셉트로 엮은 앤솔러지다. 창비에서 10여 년 동안 출간한 창비청소년문학 100권을 기념해 만들어졌다. 전작에서 주인공이 아니었던 인물의 시선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는, 전작을 읽었던 독자에게도 읽지 않았던 독자에게도 매력적으로 다가간다. 읽다보면 작가의 다른 작품들도 궁금해진다.


『사물들(랜드마크)』

박서련, 한유주, 한정현 저 | 아침달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명확하게 구축한 세 명의 작가가 하나의 사물에 대해 이야기하는 앤솔러지다. 사람들의 기억이 스며들어 있는 랜드마크에 대한 이야기를 작가마다 소설 한 편, 에세이 한 편으로 담아냈다. 박서련 작가는 ‘상트 이즈 블러바드 모터인’이라는 모텔을, 한유주 작가는 브루클린 브리지에서 로마까지 여러 공간을, 한정현 작가는 집단적 상처로 남은 ‘그 백화점’에 관한 기억을 떠올리며 소설과 이에 따라붙는 에세이를 써 내려갔다. 서로 다른 장르의 글이 교차해 마침내 읽는 이의 감정까지 증폭시키는 구성이 절묘하다는 평이다.



『초월하는 세계의 사랑』

우다영, 조예은, 문보영, 심너울, 박서련 저 | 허블



한국 문학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작가들의 이름을 보고 설렐 수밖에 없을 듯하다. 이 SF 앤솔러지에 참여한 작가 중 그동안 SF를 썼던 이는 두 명뿐이다. 다른 작가들은 이 책을 통해 처음 SF 작품을 시도하며 새로운 세계관을 선보였다. 독특하게도 이 책의 단편들은 각자 출간할 예정인 소설의 세계관과 연결된 프리퀄이다. 작가가 구상하는 세계관의 시작이 모인 만큼 곧 출간될 책에 대한 기대감도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그리고 일단은 선명한 주황색 하드커버 장정과 개성 강한 표지 때문에 소장 욕구가 생기는 책이다.



『싫어하는 음식: 아니요, 그건 빼주세요』

김겨울, 고수리, 김민철, 신지민, 윤이나 외 17명 저 | 세미콜론



세계 각국의 언어와 다채로운 색깔로 책 제목을 적은 표지가 먼저 독자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동안 작가들에게 ‘좋아하는 음식’에 대한 글을 받아 책을 펴낸 '띵 시리즈'의 기획을 살짝 비틀어, 이번에는 '띵 시리즈'에 참여해온 작가들에게 ‘싫어하는 음식’에 대한 글을 요청한 것. 22명의 작가가 팽이버섯, 민트초코, 두족류, 콩밥, 김밥 꽁다리, 기내식 등을 소재로 ‘왜’ 그 음식을 ‘그토록’ 싫어하는지 자신만의 색깔로 풀어냈다. 이렇게 단호히 싫어하는 음식에 대해 잘 이야기할 수 있다는 건 스스로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는 것 아닐까. 주위 사람들과 함께 읽으며 ‘무슨 음식을 싫어하는지’ 이야기 나누고 싶어지는 책이다.



『떨리는 손』

김창규, 이명현, 이은희, 이종필, 정경숙 저 | 사계절



과학자들이 소설을 창작한다면 어떨까? 이 질문에서 시작해 천문학자 이명현·정경숙, 물리학자 이종필, 과학 커뮤니케이터 이은희, 이 네 사람이 SF에 도전했다. 과학적 지식과 SF적 상상력이 만난 셈이다. 김창규 작가는 ‘과학자들이 쓴 SF에 균형을 맞추고자’ 그동안 써오던 SF가 아닌 판타지 작품으로 참여했다. 혹시 과학자들이 썼다고 해서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을 가질 수도 있는데 이는 오해일 뿐, 쉽고 재미있게 읽히니 책을 들춰보자.



두 번째 엔딩
두 번째 엔딩
김려령,배미주,이현,김중미,손원평,구병모,이희영,백온유 저
창비
사물들(랜드마크)
사물들(랜드마크)
박서련,한유주,한정현 공저
아침달
초월하는 세계의 사랑
초월하는 세계의 사랑
우다영,조예은,문보영,심너울,박서련 공저
허블
싫어하는 음식 : 아니요, 그건 빼주세요
싫어하는 음식 : 아니요, 그건 빼주세요
김겨울,고수리,김민철,신지민,윤이나 등저
세미콜론
떨리는 손
떨리는 손
김창규,이명현,이은희,이종필,정경숙 공저
사계절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구보라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