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에이브릴 라빈, 팝 펑크 아이콘의 귀환

에이브릴 라빈(Avril Lavigne) <Love Sux>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팝 펑크 프린세스'에서 '팝 펑크 대모'로의 행보, 희망찬 시작이다. (2022.04.13)


다사다난한 2010년대였다. 근본적 역량을 의심케 한 <Goodbye Lullaby>, 방향성의 부재 속 혼란스러웠던 <Avril Lavigne> 이후 에이브릴 라빈은 <Head Above Water>와 함께 수면 깊이 가라앉았다. 그러나 역시 유행은 돌고 도는 법. 올리비아 로드리고와 윌로우 등을 주축으로 팝 펑크가 신세대의 선택을 받으며 귀환에 있어서 더할 나위 없는 기회가 찾아왔다.

<Love Sux>의 전례 없이 공격적인 태도는 철저한 환경 분석과 자기 점검의 결과다. 갈수록 음악을 짧게 소비하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열 두 트랙을 34분의 러닝타임에 담았고 라임병 투병 이후 생겨난 비음을 감추기 위해 보컬의 폭발력을 키웠다. 첫 트랙 'Cannonball'부터 'Bois lie', 'Bite me'까지 이어지는 초반부의 흐름이 이러한 방향성을 압축적으로 드러낸다.

속도감을 미덕으로 삼고 있지만 질주에만 급한 것은 아니다. 템포를 잠시 낮춰 피로감을 해소하는 'Love it when you hate me', 규모의 확장으로 입체성을 더하는 'Avalanche'는 정밀한 음반 단위의 설계를 바탕으로 한다. 유일한 발라드 'Dare to love me'가 피아노로 시작해 끝내 기타 록의 형식으로 돌아오는 것도 마찬가지. 과거 미흡사항으로 지적 받았던 트랙 간 연결성을 보완하며 보다 큰 그림을 그려냈다.

화려한 참여진에도 아티스트의 존재감은 더욱 뚜렷하다. 트래비스 바커의 드럼 연주가 자칫 블링크 182를 떠오르게 하나 귀를 강타하는 에이브릴 라빈 표 멜로디는 음악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확실히 하고, 여전히 생기를 머금은 목소리는 피처링으로 참여한 머신 건 켈리와 블랙베어에게 결코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는다. 계보상으로 앨라니스 모리셋을 비롯한 여성 얼터너티브 록커의 후손에 가깝지만 이런 출중한 소화력은 그가 팝 펑크 장르의 아이콘이 된 것에 정당성을 부여한다.

운이 많이 따랐다. 지원 세력도 든든하다. 그럼에도 <Love Sux>를 매력적인 작품으로 만든 핵심 요인은 하고 싶은 음악과 해야 하는 음악 사이 중간점을 찾아낸 뮤지션의 날카로운 계산이다. 성숙해져야 한다는 강박을 벗어나 본인의 강점에 집중하니 비로소 노련미를 얻어냈다. '팝 펑크 프린세스'에서 '팝 펑크 대모'로의 행보, 희망찬 시작이다.



Avril Lavigne (에이브릴 라빈) - Love Sux
Avril Lavigne (에이브릴 라빈) - Love Sux
Avril Lavigne
Warner MusicElektra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Avril Lavigne (에이브릴 라빈) - Love Sux

Avril Lavigne 22,300원(19% + 1%)

Avril Lavigne / Love Sux 전세계 3천만장 이상의 앨범 판매고. 2000년대를 대표했던 Rock N Roll Princess의 신화! Avril Lavigne의 2022년 신작. Travis Barker(Blink 182)의 전폭적인 서포트하에 마치 초기 사운드로 회귀한 듯한 시원스러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더워 죽는 참혹한 현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더워 죽겠다'는 과장된 표현을 써본 적이 있을 테다. 이제는 과장이 아니다. 진짜 더위로 죽는 사람이 생긴다. 점점 더 더워지고, 더 많은 삶이 죽음에 내몰린다. 책에서 보여주는 장면은 섬뜻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구인 필독서.

『고 녀석 맛있겠다』 20년 후 이야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출간 20주년 기념작으로 초보 아빠였던 티라노사우루스와 아기 공룡 '맛있겠다'의 따뜻하고 가슴 뭉클했던 만남과 작별 이후 20년 만의 다시 만난 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읽고 나면 눈물이 핑 도는 그들의 두 번째 만남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만나보자.

당신을 위한 맛나고 맛나는 이야기

2024 런던도서전에서 『연남동 빙굴빙굴 빨래방』으로 주목받은 김지윤 작가의 신작. 혜화동의 작은 가게 ‘맛나 도시락’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을 반찬 삼아 뜨끈뜨끈한 밥심을 닮은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 하루 지친 일상을 보냈다면, ‘진짜 어른’ 정금남 여사의 든든한 한 끼를 드셔 보시길.

어느 단타 천재의 매매 원칙

100만 원으로 참가한 실전투자대회에서 1,187%의 수익률로 화려하게 등장한 대학생 트레이더 만쥬의 투자 비법을 들려준다. 주식에 입문해 전업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의 투자 이야기를 통해 승률을 높이고 수익을 내는 매매의 기준과 원칙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