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521 함께해서 즐거웠고 다시는

과몰입러의 슬픈 분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521은 끝났다. 예상했던 결과로, 하지만 실망스러운 방식으로. (2022.04.08)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자우림의 노래 제목이다. 가사를 유심히 들어본 사람들은 알 것이다. 꽃이 지는 계절에, 바람에 실려온 기억을 더듬으며, “영원할 줄 알았던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떠올리는 이야기라는 것을. 그러니까 모든 것이 지나가고 빛이 바랜 지금, 아름다웠던 시절을 돌아보는 이야기다.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직접 타이틀로 가져오고, 배경 음악으로 삽입하기까지 한 드라마가 있다. 김태리와 남주혁 등 젊고 아름다운 배우들이 찬란한 모습을 빛낸, 드라마 <2521>이다. 중심 인물 나희도와 백이진의 사랑이 시작되는 순간과 끝나는 순간에 딱 한 번씩, 김윤아의 목소리가 울려 퍼진다.

이쯤 되면, 이 드라마의 결말은 어렴풋이 정해져 있었다고 봐야한다. 드라마의 작가 혹은 연출자가 처음으로 자우림의 노래를 삽입하기로 한 순간, 희도와 이진이의 미래는 동화 같은 해피엔딩으로 끝나지 않는다는 것을 미리 알려준 것과 같다. 

그렇게 두어 달이 흐른 지난 주말, <2521>은 끝났다. 예상했던 결과로, 하지만 실망스러운 방식으로. 그리고 지금 나와 같은 K드라마 과몰입러들은 단단히 화가 났다. 누군가는 이 드라마가 언해피엔딩인 것은 뻔하지 않았냐고, 청춘은 원래 지나가는 거라고 훈계를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우리는 과연 나희도와 백이진이 헤어져서 화가 났는가? 그렇지 않다. 아무도 자우림의 노래를 듣고 “김윤아 선생님, 왜 옛사랑이 이뤄지지 않는 가사를 쓰셨지요?” 하고 화를 내지 않는다. 영화 <라라랜드>를 보고 “데이미언 셔젤 감독님, 왜 관객을 우롱하셨죠?” 하고 화를 내는 사람도 매우 드물 것이다.

<2521>을 사랑했던 시청자들은 무엇에 화가 났는가? 드라마가 애써 쌓아 올린 캐릭터들과 그들 사이의 관계성이 붕괴된 것에 화가 난 것이다. 16회라는 긴 시간 속에서 인물들이 만나고 사랑하다가 헤어지고, 각자의 삶을 살다가 지난 시절을 아련하게 떠올리는 전체적인 과정의 설득력과 밸런스를 기대해 보았는데 그것의 어설픔과 용두사미에 화가 난 것이다. 2521 관련 유튜브 영상에 댓글을 남긴 어느 네티즌이 이를 명쾌하게 정리하여 지적하기도 했다.(링크:  //theqoo.net/dyb/2406291207)

물론, <2521>에는 빛나는 순간들도 많았다. 함께 울고 웃으며 초봄을 보내게 해 준 이 드라마에 고마운 마음도 크다. 늘 그렇듯 과몰입이 문제일지도 모른다. 오늘도 이렇게 케이드라마 과몰입러는 슬픈 분노를 억눌러본다. 새롭게 몰입할 다음 드라마가 기다리고 있으니까…….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상훈

나답게 읽고 쓰고 말하기 위하여.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