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극 <엘리펀트 송> 굿바이 D-2

이번 주말(2/13) 폐막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호평 속 104회차 여정 마무리 (2022.02.11)

연극 <엘리펀트 송> 공연사진 (왼쪽부터) 정상윤, 김현진 (사진제공: 나인스토리)

지난해 11월 개막한 연극 <엘리펀트 송 (The Elephant Song)>이 이번 주말 13일(일) 공연을 끝으로 총 104회차 여정을 마무리한다. 이번 시즌은 역대 최초로 마이클 배역에 쿼드러플 캐스팅을 선보여 기대를 모았으며,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과 호평 속에 공식 예매처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모두 평점 9.8이라는 높은 성적을 기록했다.

올해로 한국 초연 6주년을 맞은 연극 <엘리펀트 송>은 크리스마스 이브의 어느 병원을 배경으로, 돌연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린 의사 로렌스의 행방을 찾기 위해 병원장 그린버그가 그를 마지막으로 목격한 환자 마이클을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이 작품은 캐나다 작가 니콜라스 빌런(Nicolas Billon)의 데뷔작으로 2004년 캐나다에서 첫 선을 보인 후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 세계 무대에 오르며 그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5년 11월 아시아 최초로 초연 무대를 선보였으며, 잘 짜여진 탄탄한 대본에 감각적인 연출력, 배우들의 몰입도 높은 연기력이 더해져 매 시즌 크게 사랑 받았다.


연극 <엘리펀트 송> 공연사진 (왼쪽부터) 이석준, 전성우 (사진제공: 나인스토리)

특히, 동명 영화에서 자비에 돌란이 맡은 ‘마이클’ 역은 퇴장 없이 방대한 대사량을 소화해야 하는 캐릭터로, 매 시즌 스타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실력파 배우들이 도맡아왔다. 초연부터 박은석·정원영·이재균·곽동연·정일우 등이 거쳐갔으며, 이번 시즌에는 전성우·김현진·강승호·신주협이 쿼드러플 캐스팅으로 4인 4색 매력을 뽐냈다.

이번주 폐막을 앞두고 ‘마이클’ 역의 전성우는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극장을 찾아주시고, 함께 공감하며 보내주신 많은 사랑에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작품 속 대사를 인용해 “1분 1초도 놓치지 말고 행복하시길 바란다”는 말을 덧붙였다. 전성우는 2016년과 2017년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로 <엘리펀트 송> 무대에 올랐으며, 이번 시즌 전체 출연 회차의 평균 객석 점유율 100% 달성하는 저력을 보였다.

지난 2019년에 이어 이번까지 연달아 ‘마이클’ 역으로 무대에 오른 강승호는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까지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그동안 <엘리펀트 송>을 사랑해주신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고, 이 작품을 통해 많은 분들이 진정한 사랑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었을 것이라 믿고 또 그에 감사한다”는 말로 거듭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연극 <엘리펀트 송> 공연사진 (왼쪽부터) 강승호 (사진제공: 나인스토리)

이번 시즌 ‘마이클’ 역으로 그 특유의 뛰어난 작품 분석, 섬세한 캐릭터 연기가 빛을 발했다는 평가를 받는 김현진은 맡은 배역의 대사를 차용해 “덕분에 가장 행복이란 것에 가까웠던 시간”이라며 폐막을 앞둔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그는 <엘리펀트 송>을 응원해준 관객들에게 극중 ‘마이클’의 진심이 담긴 마지막 대사 “안소니가 사랑한대요”라는 말로 감사의 인사를 대신했다.

또한, 이번에 새롭게 ‘마이클’ 역을 맡아 진정성 있는 연기로 크게 호평 받은 신주협은 공연장을 찾아준 관객들에 대한 감사 인사와 더불어 “훌륭한 선배님들과 무대 위에서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또 많이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오래도록 마음에 남을 것 같다”고 폐막을 앞둔 소회를 전했다.


연극 <엘리펀트 송> 공연사진 (왼쪽부터) 이석준, 신주협, 고수희  (사진제공: 나인스토리)

이번 시즌에는 ‘마이클’ 역에 전성우·김현진·강승호·신주협, 병원장 ‘그린버그’ 역에 이석준·정원조·정상윤, 수간호사 ‘피터슨’ 역에 박현미·고수희·이현진이 출연하며, 오늘(2/11) 저녁 공연부터 순차적으로 배우들의 마지막 무대가 이어진다.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역대 시즌의 흥행 계보를 잇는데 성공한 연극 <엘리펀트 송>은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3관에서 이번 주말(2/13) 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우리 가운데 살아남을 것은 사랑이다.”

『맡겨진 소녀』 클레어 키건의 대표작이자 2022년 부커상 최종후보작. 아름답고 정교한 문장으로 이루어진 이 소설은 작고 사소한 것들로 가득 차 있다. 그 아무것도 아닌 것들(사랑)이야말로 최악 속에서도 우리를 견고하게 지켜줄 것이란 걸 다시금 깨닫게 해주는, 단 하나의 완벽한 소설.

공동체 안녕을 위한 공부

『아픔이 길이 되려면』 이후 사회적 약자들의 고통을 공부해온 김승섭 교수의 신간. 개인의 성공만이 아닌 공동체의 안녕을 위한 공부란 어때야 하는지를 몸소 보여준다. 난민, 장애인, 성소수자 등을 향해 쏟아지는 차별과 혐오에 맞서며 '나'가 아닌 '우리'의 미래를 그려본다.

카를로 로벨리의 아름다운 양자 물리학

북해의 섬 헬골란트에서 양자 이론을 꽃피운 하이젠베르크부터 '상호작용'으로만 이루어진 세계까지, 물리학으로 보는 광활한 세상에 대한 카를로 로벨리의 신간. 상호작용을 하지 않는 세계는 존재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이야기하는 양자 이론은 이제껏 보지 못지 못한 세계의 실체를 보여준다.

시간 상점의 문이 열렸습니다

『신기한 맛 도깨비 식당』 김용세 작가 신작 판타지 동화. 전국 초등학생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 속에 특별한 시간 상점의 문이 열렸다.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스스로의 특별한 시간과 능력이 담긴 구슬을 교환하는, 위험한 거래를 시작한 주인공들! 능력을 얻은 대신 이들이 잃은 건 무엇일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