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기 특집] 훔친 일기장에서 건져 올린 문장들

<월간 채널예스> 2022년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남의 일기에서 건져 올린 일기에 대한 문장들 (2022.01.17)

언스플래쉬




나는 일기 쓰는 것을 더 이상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여기에서는 나를 확인해야만 한다. 왜냐하면 여기에서만 그럴 수 있기 때문이다.

_프란츠 카프카 지음, 『카프카의 일기』




일기는 어떻게 보면 생각의 벽돌을 만드는 일이다.

_정수복 지음, 『파리 일기』




내가 몹시도 지치고 피곤해질 때, 작으나마 내가 새로 배운 것들을 포기하고 싶어질 때, 이 일기에 나오는, 필경은 아마도 내 눈에만 보일, 꿈틀거리며 새로 태어나려 애쓰는 내 자신의 모습이 내게 힘을 줄 것이라 믿기 때문이다.

_최승자 지음, 『어떤 나무들은』




일기가 창작의 근간이 된다는 말은 흔하지만 사실 일기가 시나 소설이 되지 않아도 좋다. 무언가가 되기 위한 일기가 아니라 일기일 뿐인 일기, 다른 무엇이 되지 않아도 좋은 일기를 사랑한다.

_문보영 지음, 『일기 시대』 




일기는 나를 사랑하는 하나의 방법이다.

_김형석 지음, 『백세 일기』 




일기를 쓸 때면 왠지 모르게 ‘즐거운 날들’에 관해서는 쓰지 않고, ‘유쾌하지 않았던 세월’, ‘시름이 가시지 않던 나날’, ‘뜻대로 되지 않아 답답하고 속상했던 시기’에 더 공을 들이게 된다.

_다나베 세이코 지음, 『남아 있는 날들의 일기』 




내가 쓴 일기만큼 펼치기 두려운 장르가 또 있을까. 언젠가 다시 읽을 것을 염두에 두고 일기를 쓰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_윤혜은 지음, 『일기 쓰고 앉아 있네, 혜은』




나중에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잊게 되는 순간이 있다면 내가 나에게 충고해주어야 할 기록이 필요하다. 내일이 마지막 날이 된다고 해도, 난 일기를 쓰고 하루의 마침표를 찍을 것이다. 일기를 쓰면서 나의 마음을 바라보고 희망을 품고 하루를 마감할 것이다.

_전이수 지음, 『이수의 일기』 




어쩌면 일기야말로 오늘의 내가 미래의 나에게 부치는 엽서 같은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_김신지 지음, 『기록하기로 했습니다』




이창동 선생님이 ‘영화를 만들 수 있는 비법’으로 일기를 쓰라고 했다는 내용은 공감이 가네요. 아마 그건 소설을 쓰는 비법이자 만화를 그리는 비법, 나를 알아가는 비법이기도 할 겁니다.

_이랑·이가라시 미키오 지음, 『모쪼록 잘 부탁드립니다』 



카프카의 일기
카프카의 일기
프란츠 카프카 저 | 이유선,장혜순,오순희,목승숙 공역
파리일기
파리일기
정수복 저
문학동네
어떤 나무들은
어떤 나무들은
최승자 저
난다
일기시대
일기시대
문보영 저
민음사
백세 일기
백세 일기
김형석 저
김영사
남아 있는 날들의 일기
남아 있는 날들의 일기
다나베 세이코 저 | 조찬희 역
바다출판사
일기 쓰고 앉아 있네, 혜은
일기 쓰고 앉아 있네, 혜은
윤혜은 저
어떤책
이수의 일기
이수의 일기
전이수 글그림
글의온도
기록하기로 했습니다
기록하기로 했습니다
김신지 저
휴머니스트
모쪼록 잘 부탁드립니다
모쪼록 잘 부탁드립니다
이랑,이가라시 미키오 공저 | 황국영 역
미디어창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