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네일 메일, 새로운 인디록의 영웅

스네일 메일(Snail Mail) <Valentin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1999년생 싱어송라이터는 1990년대를 품은 <Valentine>으로 새로운 인디 록 영웅의 자리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2021.12.22)


2018년에 나온 스네일 메일의 정규 1집 <Lush>는 스스럼없는 자기표현과 독창적 음악색으로 주목받았다. 그해 10월에 열린 내한 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활동을 펼쳤지만, 시나브로 쌓인 고독감에 마음이 곪아버렸다. 회복기와 자아 성찰로 보낸 3년은 음악적 성숙의 시간. 고통을 사랑으로 극복하는 서사는 특유의 직설화법으로 전형성을 벗겨냈고 외려 비타협적 태도와 대담성을 강화했다. <Valentine>은 세상을 알아가며 느끼는 아찔한 순간을 직면하고 그것을 음악화하는 사명까지 지켜냈다.

고독과 침잠의 시간은 심연으로 빠지지 않았다. 'Ben Franklin'의 '재활 이후 나는 쪼그라들었어'란 구절은 자기연민과 거리가 멀고 곧바로 '당신은 나를 빚졌고, 나를 소유했어요.'(Glory)라고 말한다. 사랑을 좆아 우울을 쫓아내는 이미지는 이번 앨범 곳곳에 퍼져 있고 수기처럼 일상을 묘사하는 방식은 데뷔 앨범 <Exile In Guyville>로 1990년대 미국 인디 신을 뒤흔들었던 얼터너티브 록 뮤지션 리즈 페어와 닮았다. 페어가 젠더 고정 관념을 무너뜨렸던 것처럼 스네일 메일도 보수적 틀에 갇히지 않는다.

2021년 대중음악계의 화두라고 볼만한 여성 싱어송라이터의 약진. 줄리언 베이커, 루시 데이커스같은 뮤지션들과 스네일 메일을 구별 짓는 건 공격적인 펑크(Punk) 사운드다. 상대를 향한 집착과 자기 파괴적 성향을 펑크 록 스타일로 풀어낸 'Valentine'이나 밴드 부시가 연상되는 그런지 록 'Glory'를 통해 소리에도 감정의 명암이 공존한다.

연약과 강인을 아우르는 다채로운 결의 중심은 가창이다. 스웨덴 출신 가수 매들린 케인의 디스코 넘버 'You and I'를 샘플링한 'Forever (sailing on)' 에서 몽환성을 채색하는 한편, 진한 허스키 보이스에 어쿠스틱 기타가 어우러지는 'C. et a'로 운신의 폭을 넓힌다. 미세한 세기 조절을 통한 감정 표현이 섬세하다.

초점 없는 눈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던 <Lush>의 소녀는 강렬한 분홍빛 옷을 차려입고 정면을 바라본다. 성숙기를 거쳐 자아와 사랑을 논하는 메시지가 더욱 예리해졌고, 펑크와 어쿠스틱을 넘나드는 소리의 정체성 또한 완숙하다. 1999년생 싱어송라이터는 1990년대를 품은 <Valentine>으로 새로운 인디 록 영웅의 자리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Snail Mail (스네일 메일) - 2집 Valentine
Snail Mail (스네일 메일) - 2집 Valentine
Snail Mail
Beggars BanquetMatador Records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