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특집] 2021년 가장 좋았던 채널예스 인터뷰

채널예스 기자들이 꼽은 올해의 인터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진짜 좋은 인터뷰이는 질문을 받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잊히지 않는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2021.12.17)


이유진 기자

이유진 기자

인터뷰를 앞두고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인데, 나만큼 떨면서 들어오는 인터뷰이를 만났다. 『지성이 금지된 곳에서 깨어날 때』를 쓴 이유진 <한겨레> 기자다. "너무 떨린다"는 그의 말은 무척 의외였다. 27년의 저널리스트 경력. 인터뷰어로서는 까마득한 선배 아닌가. 이 이야기를 하자 "내 꿈은 <채널예스> 기자예요"라는 센스 있는 농담이 돌아왔다. 그는 모든 질문 앞에 잠시 멈춰 생각하고, 정성껏 답을 했다. 여성학 공부, 젠더/여성 이슈를 취재하며 겪은 묵직한 일화에 푹 빠져든 와중 "여성으로 잘 산다는 건 불가능한 일이 아닐까 생각해요"라는 마무리에는 그만 울컥하고 말았다.  (성소영) 





박소영 기자
박소영 기자 

온기가 느껴졌다. 2021년 1월, 한겨울에 진행한 『살리는 일 박소영 저자와의 인터뷰. 충만한 기분으로 집에 돌아간 기억이 난다. 박소영 저자가 보여준 진심 덕분이었던 같다. 타인의 진심에 자주 멈칫하고 감동하는 나로서는 웃고, 울컥하며 동물들에 대한 진심을 가감 없이 보여주는 박소영 저자에게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다. 특히 “지식보다 마음이 중요해요. 잘 몰라도 사랑할 준비가 되면 알게 되거든요. 배우고 싶어져요.”라는 말은 모든 관계에 필요한 이야기 같아 오래 기억에 남았다. 이 뿐인가. 인터뷰 이후 받은 문자에서도 꾹꾹 눌러 담은 진심이 전해졌다.  (최진영)





(왼쪽부터) 조한진희, 박목우 작가 
조한진희, 박목우 작가 

"소수자가 언어를 만들어야 소수자성에서 벗어날 수 있다." 조한진희 저자의 말이다. 그가 엮은 『질병과 함께 춤을』은 아픈 몸으로 사는 질병 당사자들이 자신의 질병 서사를 솔직하게 적은 기록집으로, 올해 9월 맑은 초가을에 이 책을 가운데 두고 우리는 만났다. 특히 기억나는 것은 함께 자리한 박목우 저자의 이 말, "아픔이 사회와 연결될 수 있는 자원을 가지는 것을 의미하게 되면 정말 좋겠다."이다. 아픈 몸을 기본값으로 두는 사회, 그 사회를 상상하며 인터뷰 내내 마음이 두근거렸다.  (신연선) 





권윤덕 작가 

권윤덕 작가

우리는 '가해자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권윤덕 작가가 10년 동안 붙든 주제였고 그만큼 깊이 있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가해자를 지목하고 고발하고 사과를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사람이 잘못을 인정할 수 있도록 사회가 품는 게 더 필요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의 말을 옮기며 기사에 다음과 같이 썼다. "가해자는 무엇을 해야 하고, 그들 곁에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진짜 좋은 인터뷰이는 질문을 받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잊히지 않는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임나리) 





최은영 소설가

최은영 소설가

언제부턴가 인터뷰이들의 멋진 말들에 크게 감응하지 않는 사람이 됐다. 왜 변했을까, 달라졌을까 의문과 아쉬움을 가졌던 올해 여름. 첫 장편 소설 『밝은 밤』을 쓴 최은영 작가를 만났다. 그가 쓴 작품들을 익히 읽어왔기에 홀로 친근한 마음을 갖고 질문지를 만드는 데 뾰족한 질문들이 나오지 않았다. 문득 궁금해진 건, 작가가 갖고 싶은 ‘관계’에 있어서의 재능이었다. 최은영 작가는 말했다. “이렇게 말하면 이상할 수도 있는데요. 항상 바라는 건 저에게 더 많은 사랑이 있길 바라요.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은 호구 같다고, 멍청하다고 하잖아요. 하지만 가장 힘이 있는 사람은 언제나 사랑이 많은 사람 같아요.” 이 말을 들으러 나는 인터뷰 자리에 온 걸까? 진심이 아니면 할 수 없는 말들에 오래 감응했다. (엄지혜)





살리는 일
살리는 일
박소영 저
무제
질병과 함께 춤을
질병과 함께 춤을
다른몸들 기획 | 조한진희 편 | 다리아 모르,박목우,이혜정 저
푸른숲
밝은 밤
밝은 밤
최은영 저
문학동네
지성이 금지된 곳에서 깨어날 때
지성이 금지된 곳에서 깨어날 때
이유진 저
나무연필
용맹호
용맹호
권윤덕 글그림
사계절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아직도 플라톤을 안 읽으셨다면

플라톤은 인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서양 철학은 플라톤에 대한 각주라고 평한 화이트헤드. 우리가 플라톤을 읽어야 하는 이유다. 아직 그의 사유를 접하지 않았다면 고전을 명쾌하게 해설해주는 장재형 저자가 쓴 『플라톤의 인생 수업』을 펼치자. 삶이 즐거워진다.

시의 말이 함께하는 ‘한국 시의 모험’ 속으로

1978년 황동규의 『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를 시작으로 46년간 한국 현대 시의 고유명사로 자리매김한 문학과지성 시인선. 이번 600호는 501부터 599호의 시집 뒤표지 글에 쓰이는 ‘시의 말’을 엮어 문지 시인선의 고유성과 시가 써 내려간 미지의 시간을 제안한다.

대나무 숲은 사라졌지만 마음에 남은 것은

햇빛초 아이들의 익명 SNS ‘대나무 숲’이 사라지고 평화로운 2학기의 어느 날. 유나의 아이돌 굿즈가 연달아 훼손된 채 발견되고,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소문과 의심 속 학교는 다시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온,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소문 속 세 아이의 진실 찾기가 지금 펼쳐진다.

성공을 이끄는 선택 기술

정보기관의 비밀 요원으로 활동하며 최선의 의사결정법을 고민해 온 저자가 연구하고 찾아낸 명확한 사고법을 담았다. 최고의 결정을 방해하는 4가지 장애물을 제거하고 현명한 선택으로 이끄는 방법을 알려준다. 매일 더 나은 결정을 위해 나를 바꿀 최고의 전략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