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플루언서 엄마를 고발합니다] 인플루언서 엄마를 둔 건 정말 행운일까?

『인플루언서 엄마를 고발합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디지털 사회의 시대상을 거울처럼 비추는 새로운 인권 동화 (2021.11.16)


다름이는 월요일 아침마다 ‘우리 아이 등교 패션’ 콘텐츠를 찍느라 졸음과 사투를 벌인다. 조금이라도 늑장을 부리면 엄마의 불호령에 가슴이 쪼그라든다. 사람이 오가는 산책길은 물론, 집에서도 쉬지 않고 연출된 모습으로 사진을 찍어야 한다. 그래야 협찬받은 물건을 제시간에 업데이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매 순간 꾸며진 일상을 SNS에 공유하는 일도, 협찬받은 물건을 직접 산 것처럼 거짓말하는 엄마를 지켜보는 일도 점점 지쳐 간다. 다름이는 엄마에게 자신의 사진을 지워 달라고 부탁하지만, 사춘기의 치기 어린 투정으로 받아들일 뿐이다. 더욱이 누군가 자신의 신상을 실시간으로 털고, 어릴 적 흑역사까지 들추어내면서 상황은 최악으로 치닫는다.

『인플루언서 엄마를 고발합니다』는 디지털 사회의 시대상을 거울처럼 비추며 SNS의 폐해를 사실적으로 담았다. 유명 인플루언서에게 필요악인 협찬과 그에 따른 거짓말, 행복한 모습만 보여야 하는 허례허식, 풍요 속의 빈곤 같은 외로움까지 현실 세계에서 벌어지는 SNS 문제를 촘촘하게 잡아내 몰입도를 높였다. 아울러 부모가 아이의 일거수일투족을 공유하는 ‘셰어런팅’을 예리하게 지적하며 아동의 미디어 출연이 어른의 욕망에서 비롯된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한다. 아이들의 인권을 위해 어른들이 지켜야 할 올바른 미디어 규범과 행동 양식은 무엇일까? 『인플루언서 엄마를 고발합니다』 는 그 해답을 우리에게 넌지시 알려 줄 것이다.



인플루언서 엄마를 고발합니다
인플루언서 엄마를 고발합니다
제성은 글 | 차상미 그림
예림당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인플루언서 엄마를 고발합니다

<제성은> 글/<차상미> 그림9,900원(10% + 5%)

화려함으로 도배된 일상, 인플루언서 엄마를 둔 건 정말 행운일까? ‘층간 소음’이라는 심각한 사회 문제를 유쾌하게 풀어낸 『소음 모으는 아파트』의 저자, 제성은 작가가 돌아왔다. 이번에는 디지털 세대 아이들에게 익숙한 ‘소셜 미디어’를 배경으로 ‘인플루언서’ 엄마를 둔 열두 살 아이의 성장 이야기를 다루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