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크루아상 사러 가는 아침』, 『할렘 셔플』 외

10월 4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10.26)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크루아상 사러 가는 아침』

필리프 들레름 저 / 고봉만 역 | 문학과지성사

단정한 프랑스 작가의 담백한 기쁨     

유튜브에서 프랑스인의 브이로그를 본다면 이런 느낌이려나? 서른 네 개의 소소하고도 담백한 이야기를 읽는 동안 부산스럽지 않은 하루를 보내는 단정한 생활이 자연스럽게 그려졌다. 작가 필리프 들레름은 1997년 쓰여진 이 책에서 '요즘 사람들에게 오로지 자기 자신만이 알고 느끼는 완전한 기쁨이란 생소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그가 줄곧 이야기하는 평범한 순간, 소소한 나만의 취향에서 발견하는 완전한 기쁨은 2021년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도 충분히 통하는 요즘 감성이다. 크루아상 사러 가는 아침, 바닷가에서 책 읽기, 멈춰 있는 정원, 가을 스웨터, 집 안 가득 사과 냄새... 벌써 한껏 나른해진다. 우리 일상 속에서도 이런 순간들을 찾아보면 어떨까? 일단 나부터 말하자면, 옷에 찰떡같이 어울리는 양말을 신었을 때?  (김예은)




『할렘 셔플』     

콜슨 화이트헤드 저 / 김지원 역 | 은행나무 

1950년대 할렘으로 떠나는 매력적인 시간 여행    

1950년대 뉴욕 할렘가에서 가구점을 운영하는 레이 카니. 가끔 어디서 훔쳐온 듯한 가구가 들어올 때도 있지만, 레이는 범죄자가 되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러나 어느 날 도둑맞은 목걸이를 찾는 수상쩍은 사람이 찾아온다. 주인공은 이제 조직 폭력배, 부패 경찰, 백인들로부터 살아남아야 한다. 소설에는 로큰롤과 재즈가 라디오를 통해 흘러나오고, 할렘 가에는 약탈과 차별과 폭동이 끊이지 않는다. 살아남는 걸 넘어서 범죄자를 만드는 사회 속에서 주인공은 자신의 신념을 지킬 수 있을까? 콜슨 화이트헤드의 블랙유머 가득한 범죄 소설.  (정의정)            




『요즘 애들』

앤 헬렌 피터슨 저 / 박다솜 역 | 알에이치코리아(RHK)

네. 그게 바로 저예요

언젠가부터 세대에 대한 이야기 자체가 피로감을 준다. 너도나도 특정 연령기의 사람들을 세대로 묶고 그들의 특성을 규정하려 들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통렬하고 번득이는 책을 만나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또 세대론이야? 어디 한 번 볼까?' 이런 태도로 팔짱을 끼고 읽는다 해도 분명 어느정도는 설득될 것이다. 아니, 설득을 넘어 함께 분노하게 될지 모른다. 배운대로 살았고, 하라는대로 했는데 내 삶은 왜 이 모양 이 꼴인지 늘 고민하고 있을테니까. '나의 일'을 겨우 찾아 왔지만 오늘도 일은 자신을 갉아먹고 일터는 우리를 괴롭히고 있을테니까. 쉼의 영역인 줄 알았던 SNS에서조차 퍼스널 브랜딩인지 뭔지를 해야 한다기에 지쳐가고 있을테니까. 저자인 '앤 헬렌 피터슨'은 벌써 고루해진 단어인 밀레니얼 세대의 이러한 고충을 구조적인 문제로 명징하게 분석한다. 섣불리 대안은 제시하지 않는다. 그게 더 마음에 드는 이유다.  (김상훈)   



크루아상 사러 가는 아침
크루아상 사러 가는 아침
필리프 들레름 저 | 고봉만 역
문학과지성사
할렘 셔플
할렘 셔플
콜슨 화이트헤드 저 | 김지원 역
은행나무
요즘 애들
요즘 애들
앤 헬렌 피터슨 저 | 박다솜 역
알에이치코리아(RHK)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더워 죽는 참혹한 현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더워 죽겠다'는 과장된 표현을 써본 적이 있을 테다. 이제는 과장이 아니다. 진짜 더위로 죽는 사람이 생긴다. 점점 더 더워지고, 더 많은 삶이 죽음에 내몰린다. 책에서 보여주는 장면은 섬뜻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구인 필독서.

『고 녀석 맛있겠다』 20년 후 이야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출간 20주년 기념작으로 초보 아빠였던 티라노사우루스와 아기 공룡 '맛있겠다'의 따뜻하고 가슴 뭉클했던 만남과 작별 이후 20년 만의 다시 만난 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읽고 나면 눈물이 핑 도는 그들의 두 번째 만남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만나보자.

당신을 위한 맛나고 맛나는 이야기

2024 런던도서전에서 『연남동 빙굴빙굴 빨래방』으로 주목받은 김지윤 작가의 신작. 혜화동의 작은 가게 ‘맛나 도시락’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을 반찬 삼아 뜨끈뜨끈한 밥심을 닮은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 하루 지친 일상을 보냈다면, ‘진짜 어른’ 정금남 여사의 든든한 한 끼를 드셔 보시길.

어느 단타 천재의 매매 원칙

100만 원으로 참가한 실전투자대회에서 1,187%의 수익률로 화려하게 등장한 대학생 트레이더 만쥬의 투자 비법을 들려준다. 주식에 입문해 전업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의 투자 이야기를 통해 승률을 높이고 수익을 내는 매매의 기준과 원칙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