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흔해 빠진 이야기는 싫어!』, 『거짓말』 외

10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10.06)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흔해 빠진 이야기는 싫어!』

다비드 칼리 글 / 안나 아파리시오 카탈라 그림 / 이경혜 역 | 봄볕

뻔하고 지루한 공주 이야기가 싫은 어린이라면

공주와 마녀 말고 다른 이야기를 읽고 싶은 어린이라면, 좋아할 그림책. 『흔해 빠진 이야기는 싫어!』는 아빠가 딸에게 들려주는 이야기로 시작한다. “이 이야기는 기사의 이야기란다. 어떤 기사냐 하면….”으로 말문을 열자 딸은 대뜸 “아, 싫어”라고 말한다. 그리고 보태는 한 마디는 “공주를 구하러 가는 기사 얘기는 흔해 빠졌어!” 공주는 스스로 자기를 구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딸에게 과연 아빠는 어떤 흔해 빠지지 않은 이야기를 펼쳐 놓을까? 작가 다비드 칼리는 『흔해 빠진 이야기는 싫어!』로 어린이책에 나오는 수많은 클리셰를 비틀어 비판한다. 다행스러운 건 주인공 ‘딸’의 반기에 아빠가 새로운 이야기를 계속 꺼내놓는 것.  2021년 볼로냐국제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화가 안나 아파리시오 카탈라가 그림을 그렸다. (엄지혜) 




『거짓말』

미안 글·그림 | 고래뱃속 

내 아이는 제발 몰랐으면

책의 상세페이지에 달린 한 독자의 한 줄 평에 매우 깊이 공감했다. '아이들보다 어른이 꼭 봐야 할 책입니다.' 처음 이 책을 펼쳤을 땐 그냥 즐거운 동화려니 했다. 심지어 그림조차도 매우 발랄하다. 그러나 안에 있는 내용은 불과 5분 만에 내 마음을 무겁게 했다. '힘센 거짓말의 횡포 속에 사그라든 세상의 연약한 진실들에 대한 이야기'라는 출판사의 문구처럼 세상의 부조리에 관한 진실을 담고 있다. 이 책을 내 아이에게 읽어주기가 너무 미안하다. 세상의 진실을 너무 빨리 알게 될까 봐. (고상우)




『작은 캠핑, 다녀오겠습니다』

생활모험가 저 | 휴머니스트

가벼워서 더 좋은 나만의 작은 캠핑

간혹 캠핑을 처음 가는 친구들에게서 화보같은 SNS 유명인들의 캠핑 풍경과 현실이 얼마나 다른지에 대해 듣곤 한다. 결혼 전부터 백패킹이며 차박, 캠핑까지 섭렵해왔던 남편 덕분에(?) 나는 필요한 기본 장비는 구비되어 있었는데, 굳이 구분하자면 내 취향은 아닌 물건들이 더 많았다. 하지만 나는 캠핑 가서 요리하고, 같이 맛있게 먹는걸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이라 실용적인 장비에 아쉬움은 없었다. 무엇보다 짧은 주말 사이, 길어도 2박 3일인 일정을 다녀오는데 필요한 짐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나의 경우와 같이 이미 시행착오를 거친 동반자가 없다면, 『작은 캠핑, 다녀오겠습니다』을 추천한다. 이 책은 다양한 캠핑을 섭렵해온 부부 작가가 미디어에서 보여지는 근사한 이미지로서의 캠핑이 아닌, 캠핑 초보들이 자신에게 맞는 캠핑 스타일을 찾을수 있도록 기초부터 차근차근 도와준다. 설치나 철수에서부터 진이 빠져 정작 캠핑이 즐거운지 모르겠다는 이들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줄 것이다. (박숙경)




『침대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은 위험하다』

마리아나 엔리케스 저 / 엄지영 역 | 오렌지디 

이소호 시인 추천 매혹적인 고딕 스릴러

강렬한 제목의 마리아나 엔리케스의 소설집이 번역됐다. 다소 생소한 이름의 작가 엔리케스는 라틴아메리카 환상 문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받는 소설가다. 고딕 스릴러 장르를 좋아하거나, 일상을 파고드는 공포에 관심이 있는 독자 모두에게 추천한다. 특히 이번 소설은 이소호 시인이 첫 추천사를 쓴 책. 시인이 매혹된 이유를 추측하며 읽는다면 독서의 즐거움이 배가될 것이다. (김윤주)



흔해빠진 이야기는 싫어!
흔해빠진 이야기는 싫어!
다비드 칼리 글 | 안나 아파리시오 카탈라 그림 | 이경혜 역
봄볕
거짓말
거짓말
미안 글그림
고래뱃속
작은 캠핑, 다녀오겠습니다
작은 캠핑, 다녀오겠습니다
생활모험가 저
휴머니스트
침대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은 위험하다
침대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은 위험하다
마리아나 엔리케스 저 | 엄지영 역
오렌지디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