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쓰레기 TMI』, 『0%를 향하여』

9월 4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09.29)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쓰레기 TMI』

편집부 저 | 한겨레21

쓰레기통 뒤에도 사람 있어요

퇴근할 무렵이 되면 쓰레기통이 꽉 차 있다. 먹은 것도 얼마 없고 쓴 휴지도 얼마 없는 것 같은데 모아두면 그득하다. 재택근무라도 하는 날이면 일주일이 멀다 하고 재활용쓰레기가 현관에 쌓인다. 밤이 지나면 눈앞에서 사라지는 쓰레기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긴 여행을 떠난다. 이 책에는 사람이 일일이 손으로 골라내는 선별장, 종량제봉투에 담긴 쓰레기가 재와 탄소를 남기고 사라지는 소각장, 재활용을 넘어 새활용을 시도하는 업체 등의 모습이 담겼다. 한 번 알고 나면 쓰레기통에 가득 담긴 쓰레기가 다르게 보인다. (정의정)




『0%를 향하여』

서이제 저 | 문학과지성사

답 없음을, 미래 없음을, 어차피 안 될 것을 향하여

한동안 서이제 작가의 이름이 자주 눈에 들어왔다. 발표하는 소설들마다 '이 계절의 소설'로 선정되곤 했다. 쉽사리 읽을 용기를 내지는 못했다. 소개 글만으로도, 유쾌하지 않은 어떤 시절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하지만 동시에 그의 소설을 좋아할 수밖에 없음을 예감하고 있었다. 뭘 하냐는 질문에 시나리오를 쓴다고 거짓말하던 시절, "영화로부터 도망칠 출구가 없는 종로 3가"를 떠돌던 시절, 극장 안보다 극장 앞에서 낯익은 얼굴을 살피는 시간을 더 좋아하던 시절. 결코 그때로 돌아가고 싶지 않고 아직도 그때의 내가 밉다. 그럼에도 "누구는 마약도 하는데, 저는 왜 예술 뽕도 못 맞아요?" 같은 문장 앞에서는 스스로와 화해하고 싶다는 마음이 조금은 든다. 이유도 모른 채 분명하게 '없음'을 향해 있던 감각을 안다면, 공감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김상훈)




『텐동의 사연과 나폴리탄의 비밀』

네모 저 | 휴머니스트

맛잘알 친구와 떠나는 일본음식 탐방기

초밥, 라멘, 우동, 다코야끼... 한국인이 자주 먹는 일본 음식부터 <고독한 미식가> 속 주인공이 주문한 음식까지, (거의 모든) 일본 음식에 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읽다보면 맛잘알 일본인 친구와 함께 일본 방방곡곡 맛집 탐방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2개국어 뿐만 아니라 2개국 음식에도 빠삭한 작가 네모가 알아두면 좋을 소소한 이야기부터 잘 먹는 방법, 노포부터 최신 유행 맛집까지 다 떠먹여준다. 아무튼 배고파지는 이야기, 당장 비행기 티켓을 끊고 싶어지는 책이다. (김예은)



쓰레기 TMI
쓰레기 TMI
편집부 저
한겨레21
0%를 향하여
0%를 향하여
서이제 저
문학과지성사
텐동의 사연과 나폴리탄의 비밀
텐동의 사연과 나폴리탄의 비밀
네모 저
휴머니스트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기욤 뮈소의 매혹적 스릴러

센 강에서 익사 직전에 구조된 한 여인, 유전자 검사 결과는 그가 일 년 전 항공기 사고로 사망한 유명 피아니스트라 말한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 의문의 사건이 가리키는 진실은 무엇일까. 고대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신화와 센 강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데스마스크 이야기를 결합한 소설.

박완서의 문장, 시가 되다

박완서 작가의 산문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의 문장과 이성표 작가의 그림을 함께 담은 시그림책. 문학에 대한, 시에 대한 애정이 담뿍한 문장을 읽으며 그와 더불어 조용히 마음이 일렁인다. 가까이에 두고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마다 꺼내볼 책.

‘나’를 잊은 모두에게 건네는 위로

베스트셀러 『긴긴밤』 루리 작가가 글라인의 글을 만나 작업한 신작 그림책.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악어가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자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렸다. 고독과 절망, 그리고 자유의 감정까지 루리 작가 특유의 색채와 구도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바다를 둘러싼 인류의 역사

『대항해 시대』로 바다의 역할에 주목하여 근대사를 해석해낸 주경철 교수가 이번에는 인류사 전체를 조망한다. 고대부터 21세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여정을 바다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이 책은 그간 대륙 문명의 관점으로 서술해온 역사 서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