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투자로 30년을 벌었다] 투자 천재의 7가지 성공 습관

『나는 투자로 30년을 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왜 투자를 해야 하는가? 인생의 모든 것을 획기적으로 앞당길 수 있기 때문이다!" "1년 먼저 시작하라, 10년 빨리 은퇴하게 될 것이다!" (2021.09.09)


자본주의의 룰은 ‘열심히 한다, 노동을 많이 투입한다’고 해서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이 아니라, 리스크(위험)를 얼마나 많이 감수하고 내 자본을 얼마나 넣느냐에 따라 수익이 결정되는 것이다. 여기서 리스크를 관리하는 일이란, 단순히 리스크를 최대한 줄이는 일이 아니라, 리스크 대비 최고의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포지션을 찾는 것이다. 투자는 내가 가진 돈을 분배할 수 있는 다양한 옵션을 하나하나 따져보고 마음이 가장 편안한 포지션을 찾는 일이기 때문에 제대로 투자했다면 마음이 편안한 것이 정상이다.

이 책의 백미는 저자가 투자 공부를 했던 방법과 투자 철학을 공부할 때 도움이 되었던 책과 자료들, 주식과 가산자산에 대한 정보를 얻는 방법을 소개하고, 큰 투자처를 직접 찾을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는 점이다. 그래서 투자자 스스로 언제, 무엇에, 얼마나 투자할지 기준을 세울 수 있게 하고, 투자 시 마주하게 되는 수많은 난관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나는 투자로 30년을 벌었다』에서 제시한 최상위로 올라가는 투자 습관은 한 번 익히면 평생 써먹을 수 있는 강력한 전략이자 무기이다. 그래서 투자 과정에서 부침이 있다고 하더라도 작은 수익과 손해에 일희일비하지 않게 될 것이다. 자신만의 탄탄한 투자 철학을 만들어 가장 빠르게 부자가 되는 법, 그 모든 부의 작동원리가 이 책에 담겨 있다.



나는 투자로 30년을 벌었다
나는 투자로 30년을 벌었다
한정수 저
토네이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나는 투자로 30년을 벌었다

<한정수> 저15,120원(10% + 5%)

카카오 뉴스 실시간 검색 1위 2021년을 달군 화제의 유튜브 〈세상학개론〉 첫 책 “왜 투자를 해야 하는가? 인생의 모든 것을 획기적으로 앞당길 수 있기 때문이다!“ 서른 살에 사표를 쓰고 마침내 모두가 선망하는 ‘자유인’이 된 청년의 드라마틱한 투자 이야기 ‘서른 살 평범한 직장인이 투자로 경..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