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북클러버] 한승혜 “아베 고보의 『모래의 여자』를 읽다”

온라인 작가의 북클러버, 『모래의 여자』를 함께 읽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승혜 작가는 책을 선정한 이유로, 분량이 짧아 금방 읽을 수 있으면서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소설이라는 점을 들었다. (2021.06.24)


작가와 함께하는 예스24 독서 모임 ‘작가의 북클러버’는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2021년 4월부터 6월까지는 한승혜, 김지은, 하고운 작가와 함께한다. 지난 5월 25일, 한승혜 작가의 두 번째 북클러버가 ZOOM을 통해 진행되었다. 두 번째 모임에서 함께 읽은 책은 아베 고보의 『모래의 여자』다. 

한승혜 작가는 책을 선정한 이유로, 분량이 짧아 금방 읽을 수 있으면서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소설이라는 점을 들었다. 『모래의 여자』는 한 남자가 곤충을 찾아서 탐험을 떠났다가 모래 마을에 갇혀서 계속 모래를 푸게 되는 이야기다. 영화의 씬처럼 장면들이 하나의 번호로 매겨져 있어서 연극, 영화로도 많이 제작되었다. 상징이 많고, 그에 대한 해석도 다양하게 나올 수 있는 작품이다. 사전 질문에 대한 답이 대부분 유사했던 첫 모임과 달리 이번에는 사전 답변도 제각각이었다.  

한승혜 작가가 먼저 본인에게 인상적인 문장을 꼽았다. “과연 노동에는 목적지 없이도 여전히 도망쳐 가는 시간을 견디게 하는 인간의 기댈 언덕 같은 것이 있는 모양이다.” 한승혜 작가는 이 문장을 통해 모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나름의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고 했다. “인간은 노동에서 삶의 동력을 찾는다”는 것. 또한 그 연장선에서 모래는 시간을 상징한다고 보았다. “흐르는 시간처럼 인물들이 반복해서 무언가를 하게끔 만드는 것이 모래”이기 때문이다.

“저는 이 소설이 삶을 왜, 어떤 이유로 사는지, 노동은 무엇이고 시간이란 무엇인지 질문을 던지는 것 같아요.”

참여자들도 소설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쏟아냈다. 일본 거주 경험이 있는 한 참여자는 “모래는 인간의 혹독한 생존 조건을 의미하는 것 같고, 체념한 채 집단의 문화를 받아들이며 사는 인물들의 모습은 일본 사회를 상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참여자는 “모래는 우리를 속박하는 일상의 굴레이며, 소설 속 인물을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자 하는 우리들의 모습이 떠올랐다”고 이야기했다.

한 참여자는 “인물들이 모래를 계속 퍼내는 직접적인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한승혜 작가는 “모래를 퍼내지 않으면 물리적으로 마을이 유지될 수 없다는 것이 소설의 설정”이라 답하며, 그것이 우리의 삶을 은유한다고 말했다.

“우리가 그렇게 살아가지 않아 싶어요. 행복이나 만족을 느끼는 순간은 잠깐이고, 대부분의 시간은 반복적이고 지루한 노동과 우울하고 슬픈 일들을 반복하면서 살아가죠.”

그러면서 주위에 아이돌 덕질 등으로 생의 의미를 찾는 사람들도 있는데, “그게 무엇이든, 스스로가 납득할 수 있는 삶의 목적이 있으면 되는 것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우울한 설정으로 인해 답답하고 힘든 독서 경험이었다”고 밝힌 참여자도 있었지만, 모임에 처음 참여한 참여자는 “그럼에도 소설을 읽고 다른 사람들과 의견을 나눌 수 있어서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6월, 마지막 모임에서는 노벨 문학상 수상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의 『나를 보내지 마』를 함께 읽는다.



모래의 여자
모래의 여자
아베 코보 저 | 김난주 역
민음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상훈

나답게 읽고 쓰고 말하기 위하여.

모래의 여자

<아베 코보> 저/<김난주> 역9,000원(10% + 5%)

7년 전, 남편은 곤충채집을 위해 여행을 떠났다가 돌아오지 않았다. 남자는 사구 사이의 마을에서 벌레를 찾아다니고 있었다. 그 마을 사람의 소개로 우물 같은 사구에 자리잡은 집에서 묵기로 한다. 모래밖엔 없는 마을, 흘러내리는 모래를 치우지 않으면 안 되는, 하는 일이라고는 모래를 쓸어담는 일밖엔 없는 마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