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살예방전화는 1577-0199

우리 모두 서로 힘내도록 합시다. 죽지 맙시다. 죽이지 맙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쳇바퀴처럼 누군가의 죽음이 또 들려오고, SNS에 불이 붙게 하지 말자. (2021.03.05)


누군가의 사망 소식이 들려올 때, SNS를 보는 게 힘들다. 그저께는 변희수 하사의 사망 소식을 들었다. SNS에서 누군가는 울고, 그를 죽인 사회를 비난했다. 뭘 해도 죽지는 말자는 다짐도 올라왔다. 이전에 돌았던 누군가의 자살 소식과 자살예방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정보가 한꺼번에 쏟아졌다.  계속 피드를 확인하는 게 내 건강이나 사회 건강에 좋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 화면을 끄자 싶었지만, 한 번 봤던 내용은 계속 머릿속에 남아 다시금 핸드폰을 집어 들게 했다. 

죽음의 이야기는 힘이 세다. 이미 자살에 취약해진 상태에서는 다른 사람의 자살 소식을 듣는 것 자체가 커다란 방아쇠가 되기도 한다. 저들도 저렇게 죽었는데, 내가 살아서 뭐 하나 싶은 마음. 우리는 너무 빨리, 너무 많이 소식을 듣고 그만큼 세게 정보에 두들겨 맞는다.

그중 제일 아픈 건 육군의 소식이었다. 전차조종수로 복무하던 변희수 하사가 성전환 수술을 받자 육군본부는 그를 전역시켰고, 사망 소식에  “민간인 사망 소식에 따로 군의 입장을 낼 것은 없다” 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변 하사는 “기갑의 돌파력으로 군의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없애겠다고”  했을 정도로 뼛속까지 군인이었는데, 육군은 그를 군인이 아니라 민간인이라 불렀다.

별일 없이 하루가 흘러가고 자기 전 조금 울었다. 유튜브에서는 샤이니가 컴백해서 종현을 언급하는 콘텐츠가 추천 영상으로 올라왔다. 

이 앞에서 무슨 말을 해야 하나. 말이 소용이 있을까. 


우리 모두 서로 힘내도록 합시다. 죽지 맙시다. 물론 저조차도 이게 매우 어려운 말이라는 것을 알긴 하지만, 죽기에는 우리 둘 다 너무 어리잖아요? 꼭 살아남아서 이 사회가 바뀌는 것을 같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 숙대합격생 A씨에게 남겼던 변희수 하사의 편지 중


죽지 말자고 다짐했던 사람도 떠나게 할 만큼 여기에는 우리를 죽음으로 내모는 공고한 분위기가 있다. 사회의 차별이 그를 죽인 거라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 있을까. 이 글을 쓰는 게 괜찮은 걸까. 내 입장에서만 생각하고 사회에는 악영향을 끼치는 게 아닐까. 그럼에도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바뀌지 않을 것 같아서 뭐라도 말한다. 

죽이지 말자. 투쟁이 힘들어 우는 사람을 때리지 말자. 댓글로 죽이지 말자. 차별해서 죽이지 말자. 논리도 의미도 설득력도 없는 차별로 죽이지 말자. 쳇바퀴처럼 누군가의 죽음이 또 들려오고, SNS에 불이 붙게 하지 말자. 또 다른 소식을 만들지 말자. 가장 힘이 센 방아쇠를 당기지 말자. 제발 그러지 말자. 

뭘 하든 죽지 말자. 투쟁이 힘들어도 죽지는 말자. 죽는 것 빼고 아무거나 다 해도 되니까 죽지 말자. 논리도 의미도 설득력도 없지만 죽지만 말자. 쳇바퀴처럼 누군가의 죽음이 또 들려오고, SNS는 다시 불이 붙겠지만 그래도 제발 죽지 말자. 또 다른 소식으로 찾아오지 말자.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