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도, 에세이스트] 10월 우수상 - 고양이에게 배운 인간 사귀는 법

나만의 인간관계 노하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고양이와의 시간은 ‘내’가 행복한 관계가 좋은 관계이고, 상대의 숫자가 적고 오래 걸리더라도 그런 관계를 만드는 것이 인간관계를 잘한다는 것이라고 알려 주었다. (2020.10.08)

언스플래쉬


인간관계도 하나의 능력으로 평가받는 시대이다. 수많은 책과 강의가 인간관계의 노하우를 역설한다. 그만큼 관계 맺기를 어려워하면서도 어떻게든 잘 해내야 한다는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가보다. 나도 소심하고 내성적인 성격으로 가족, 직장 등 여러 인간관계에서 어려움을 느낀다. 이런 어려움을 덜어준 존재는 지금 기르고 있는 고양이였다. 인간관계에 있어 조금 편해진 부분이 있다고 해야 할까. 이 작고 묘한 생명이 낯선 사람인 나를 만나 보여주는 모습을 통해서, 나의 인간관계 맺는 방식을 돌아보게 되었다.

아기 고양이를 처음 데려오던 날, 어미를 기르던 전 주인의 당부가 있었다. 먼저 다가오기 전까지는 절대 관심을 보이지 마세요. 이후 집안의 구석진 모든 곳에서 커다랗고 노란 두 개의 눈동자가 나를 관찰했다. 충고대로 일체의 관심을 보이지 않으면서, 꼭 필요한 사료와 물, 화장실 청소 만을 제공한 지 꼬박 일주일 만에, 아기 고양이는 제 발로 구석에서 나와 소파에 앉아 있던 내 옆으로 먼저 다가와 앉았다. 

일단 좋은 관계를 맺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첫 단추는 상대를 잘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고양이는 나를 충분히 지켜보면서 나름대로 나의 의도를 파악하여 안전을 확보하고 관계를 맺을 준비를 했다. 물론 고양이처럼 타인에게 다가가는 데 오래 걸리는 사람은, 속도가 중요한 요즘 세상에서 좋은 평가를 얻기 힘들다. 하지만 타인을 이해하는 데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필요조건은 충분한 ‘시간’과 상대에 대한 ‘관심’이다. 상대의 존재보다 관계 자체에 더 치중하게 되면 이를 가볍게 여기게 된다. 그렇게 급하게 다가간 관계의 끝에서는, 흔히 ‘그런 사람인 줄 몰랐다’는 불평이 나온다. 서두르지 않고 상대를 차분히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질수록 나를 진심으로 대해주는 관계를 가려내어 나를 지킬 수 있었고, 또 그 관계를 위협하는 오해와 실수도 줄어들었다. 

5년의 시간이 지난 지금, 더 이상 아기 고양이가 아닌 이 고양이는 이미 어엿한 가족 구성원이 되었다. 함께 지내면서 숱한 충돌이 있었다. 소문대로 고양이는 자기중심적인 동물이었다. 사료가 얼마나 비싸든 자기 입맛에 맞지 않으면 일체 입도 대지 않았고, 자신의 영역으로 삼기로 결정한 장소에는 어떤 방해 공작이 있든지 기어코 뚫고 들어가고 말았다. 화도 내고 훈육도 시도해 보았지만, 모든 ‘집사’들이 그러하듯, 결국 고양이가 만족할 만한 환경을 제공해 주는 것이 가장 쉬운 길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나는 자기표현이 확실해야 더 좋은 인간관계를 맺을 수 있다는 것을 모르고 살아왔다. 타인과의 관계에서 자신을 드러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다. 남에게 맞춰 주는 것이 이타심 같지만, 사실은 타인의 평가에 노출되는 불안감보다는, 차라리 나를 숨기는 것이 더 편했던 것이다. 하지만 표현하지 않으면 결국 계속 양보를 해야 하고 그러다 보면 언젠가는 지치기 마련이다. 그런 관계들은 결국 오래가지 못했다. 반면에 고양이와 살다 보면 신기한 점은 두 존재 사이의 일종의 균형점에 도달하는 법을 배운다는 것이다. 누구도 일방적으로 양보하지 않는 관계 속에서 서로 영역과 시간을 존중해 주다 보면 생활에 있어 묘한 일관성 같은 것이 생긴다. 

인간관계를 ‘잘’ 한다는 건 어떤 것일까? 어떤 관계가 ‘좋은’ 인간관계일까? 고양이 같은 태도는 요즘의 잣대로 보기에는 너무 소극적이다.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친밀하게 다가가고 소위 마당발처럼 어디에나 폭넓게 지인들이 있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현대 사회의 각광받는 모습이 아닌가. 이런 관계를 능수능란하게 꾸려나갈 수 있는 사람들은 고양이에게 배울 것이 없다. 그렇게 하지 못하면서도 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며 살아가는 나 같은 사람들에게 고양이와의 시간은 ‘내’가 행복한 관계가 좋은 관계이고, 상대의 숫자가 적고 오래 걸리더라도 그런 관계를 만드는 것이 인간관계를 잘한다는 것이라고 알려 주었다.


* 나도, 에세이스트 공모전 페이지 

//www.yes24.com/campaign/00_corp/2020/0408Essay.aspx?Ccode=000_001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상영(나도, 에세이스트)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