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뮤지컬 <머더 발라드> 프리뷰 티켓오픈 2분 만에 전석 매진!

16일(목) 오후 2시 1차 티켓 오픈 8월 11일, 세종S씨어터에서 개막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공연은 4년 만에 돌아오는 만큼 한층 더 강렬해진 록 음악과 업그레이드된 미장센으로 관객들에게 짜릿한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뮤지컬 <머더 발라드> 메인포스터 / 제공 :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뮤지컬 <머더 발라드>가 지난 10일(금) 프리뷰 티켓 오픈 2분 만에 전석 매진되며 올여름 최고 기대작으로서의 저력을 입증했다. 오는 16일(목) 오후 2시 1차 티켓 오픈 분에는 마티네, 심야 공연 등 특별 회차를 포함하여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이어갈 예정이다. 

뮤지컬 <머더 발라드>는 2012년 뉴욕 브로드웨이 맨하튼 씨어터 클럽에서 초연되어 호평을 받았다. 국내 초연 이후 핏빛 로맨스를 그리는 파격적이고 대담한 스토리 전개와 귀를 사로잡는 강렬한 음악을 통한 압도적 몰입감을 선사하며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해왔다. 이번 공연은 4년 만에 돌아오는 만큼 한층 더 강렬해진 록 음악과 업그레이드된 미장센으로 관객들에게 짜릿한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머더 발라드>는 김재범, 김경수, 고은성, 김소향, 김려원, 이예은, 허혜진, 이건명, 에녹, 정상윤, 조형균, 장은아, 문진아, 소정화까지 다시없을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을 발표해 관객들의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올여름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뮤지컬 <머더 발라드>는 오는 16일 오후 2시 1차  티켓 오픈(오전 11시 세종시즌 패키지 구매자 선예매)하며, 전 예매처 연동으로 판매한다


ㅣ공연 INFORMATIONㅣ 

공 연 명

뮤지컬 <머더 발라드>

공연기간

2020년 8월 11일(화) - 2020년 10월 25일(일)

공 연 장

세종S씨어터

공연시간

평일 8시│주말, 공휴일 2시 6시 (월 공연 없음) 

관람등급

만 16세 이상

러닝타임

총 90분 예정 (인터미션 없음)

원작

Julia Jordan (줄리아 조단) 

작곡

Juliana Nash (줄리아나 나쉬) 

연출. 음악감독

김은영

안무

홍유선


출연

김재범, 김경수, 고은성, 김소향, 김려원, 이예은, 허혜진, 

이건명, 에녹, 정상윤, 조형균, 장은아, 문진아, 소정화




뮤지컬 <머더발라드> 공연 예매하러 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