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신의 결점을 사랑해주는 사람

기억하는 말들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람 보는 눈이 까다롭기 그지 없는 나. 하지만 내가 살려면 어쩔 수 없다. 나를 인격적으로 존중하는 사람, 나를 가치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사람을 찾아야 한다. 그래야 숨통이 트인다. (2020. 04.29)

1.jpg

 

 

2002년 11월. 잡지를 보다 툭 튀어나온 문장을 일기장에 적었다. “여자는 자신의 장점 때문에 사랑을 받게 되는 경우에 때로는 동의도 하지만 언제나 바라는 것은 자신의 결점을 사랑해 주는 사람이다.” 프랑스의 소설가, 여성 심리를 해부한 대중 소설을 주로 쓴 아베 프레보의 말. 글귀를 옮겨 적으며 나는 삐죽거렸다. ‘아니, 여자들만 그래? 남자들은 안 그래? 뭐야 이건!’

 

그런데 자꾸 이 말이 잊히지 않았다. 근 18년 동안. 매년 떠올랐다면 과장일 테고 드문드문 2년에 한 번씩 아니 그보다는 조금 더 많이 생각났다.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줄 때 ‘진면목을 알고 좋아하시는 거예요? 저 단점 짱 많아요’라고 속삭인다. 내 단점을 슬슬 노출한다. ‘어, 제가 이렇게 까다로워도 좋아해주세요? 그렇다면 우리는 찐 우정을 나눠요’, 이윽고 관계가 발전한다.

 

근 6개월 동안 번아웃 증후군에 시달렸다. 과업 달성 후 찾아오는 무기력증과 자기혐오, 회의감. 나는 타인을 이토록 배려하고 걱정하는데, 왜 나는 아무도 돌봐주지 않는가! 화가 났다. 문제라면 해결책 또한 이미 알고 있다는 사실. 서둘러 내가 신뢰하는 사람에게 연락했다. “저, 좀 만나주세요.” 여의도 IFC몰에서, 을지로입구 스타벅스에서, 강남역 파스타집에서 그들을 만났다. 자주 만나는 사람도,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었지만 공통점이 하나 있었다. 나를 좋은 사람, 소중한 사람으로 느끼게 만들어준다는 것.

 

사람 보는 눈이 까다롭기 그지 없는 나. 하지만 내가 살려면 어쩔 수 없다. 나를 인격적으로 존중하는 사람, 나를 가치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사람을 찾아야 한다. 그래야 숨통이 트인다.

 

“왜 저를 안 좋아하세요?”라는 시선을 보내는 사람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 “제가 당신을 만나면 자꾸 못돼집니다. 그건 당신 탓만은 아니에요. 제 인격 수양이 부족해서이기도 해요. 하지만 저부터 좀 살고 봐야하지 않겠습니까?”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엄지혜


eumji01@naver.com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