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큐레이터 특집] 2020년의 시작은 인문서라는 선물로

<월간 채널예스> 2020년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인문서는 반대편으로 머리를 들어 나와 다른 곳에 있는 사람들, 지식을 전해 준다는 점에서 한 해를 시작하는 데 좋은 선물이라고 생각해요. (2020.01.15)

_T1_7869_final_cmyk.jpg
독자 홍인선, 홍겸

 

 

책을 공통분모 삼은 사람들이라서 그럴까. ‘시절책방’이라는 이름의 독서모임을 주도하는 홍겸 씨, ‘남의 신발을 신는 독서모임’을 주도하는 홍인선 씨는 처음 보는 사이임에도 추운 날 뱅쇼 한 잔 마신 듯한 분위기를 금세 연출해 냈다. 각자의 프로필을 소개하면, 홍겸 씨는 3년째 ‘책방’이라는 온라인 독서모임에서 활동하다 예스24 북클러버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 ‘시절책방’이라는 이름을 새로 짓고 활동 중이다. 최근 ‘시절책방’이 읽거나 읽을 책은 『살면서 한번은 묻게 되는 질문들』 , 『포노 사피엔스』 , 『마음을 흔드는 글쓰기』. 모임 분위기는 운영자 홍겸 씨의 인상만큼이나 훈훈하다.

 

‘타인의 입장에서 이해한다’의 영어 구문 ‘Put yourself in their shoes’에서 북클럽 이름을 따왔다는 홍인선 씨는 ‘남의 신발을 신는 독서모임’의 책읽기 방향을 이렇게 소개한다. “중년층의 빈곤, 상업적으로 이용당하는 페미니즘, 진보와 보수의 갈등같이 결국엔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되는 주제를 읽고 의견을 나누고 있어요.” 지난 3개월간 그런 주제에 보폭을 맞춰 읽은 책은 『98%의 미래, 중년파산』 , 『페미니즘을 팝니다』, 『나는 진보인데 왜 보수의 말에 끌리는가』 이다. 당차고 성실한 인상의 북클럽장이 진행하는 모임의 참여도는 만점에 가깝다.

 

새해 선물로 인문서를 고를 두 사람의 생각은 다른 듯 많이 닮았다. “새해에는 좀 더 ‘잘’ 살아 보기 위해서입니다. 우리는 종종 ‘잘산다는 것’의 기준을 얼마나 많은 부를 소유했는가에 두는데, 삶의 목적이 그렇다면 결국 불행한 삶을 살지 않을까요.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해 끼치지 않는 삶을 살고자 하면 인문서를 통해 생각의 깊이와 폭을 확장하는 게 좋다고 봐요.” (홍겸 씨) “새해에는 나와 비슷한 사람이 아닌 남을 이해하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해요. 좁은 휴대폰 화면을 바라볼수록 시야는 좁아져요. 유튜브와 넷플릭스 알고리즘은 관심사만 보여 줍니다. 인문서는 반대편으로 머리를 들어 나와 다른 곳에 있는 사람들, 지식을 전해 준다는 점에서 한 해를 시작하는 데 좋은 선물이라고 생각해요.” (홍인선 씨) 홍겸 씨는 그런 이유에서 프리모 레비가 쓴 『이것이 인간인가』 , 닉 수재니스가 쓴 『언플래트닝, 생각의 형태』 를 선물하려고 한다. 홍인선 씨의 선물 리스트는 채사장이 쓴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IMF 키즈의 생애』 다.

 

 

_T1_7919_final_cmyk.jpg
『언플래트닝, 생각의 형태』 『이것이 인간인가』 『IMF 키즈의 생애』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인문이 결국 사람을 이해하는 방법, 삶에 대해 질문하는 방법을 알려 주는 책이라면, 이 두 명의 성실하고 눈 밝은 독자가 밑줄 그은 최근의 문장은 어떤 걸까. 홍겸 씨는 철학자 김영민의 책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에 밑줄을 그었다. “사람은 결국 죽는다는 게 인생에 대한 스포일러라면, 진리를 결국 다 알 수 없다는 게 학문에 대한 스포일러입니다. 요컨대, 진리를 알기 위해서라기보다 자신의 무지를 깨닫기 위해서 학문을 하는 셈이죠. 자신의 무지를 깨닫는 건 고통스러운 일이에요.” 홍인선 씨는 스티븐 핑커의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 에 밑줄을 그었다. “독서는 관점 취하기의 기술이다. 당신의 머릿속에 다른 사람의 생각이 들어 있다면, 당신은 그 사람의 관점으로 세상을 보는 셈이다.” 눈 밝은 독자 홍겸, 홍인선 씨의 2020년 독서 리스트가 자못 궁금해진다.

 

 


 

 

언플래트닝, 생각의 형태닉 수재니스 저/배충효 역 | 책세상
문자(텍스트)와 이미지를 동등하게 활용해 글에 비해 부수적인 요소로 인식되던 이미지를 의미 생성에 필수적인 주요 요인으로 회복시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더워 죽는 참혹한 현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더워 죽겠다'는 과장된 표현을 써본 적이 있을 테다. 이제는 과장이 아니다. 진짜 더위로 죽는 사람이 생긴다. 점점 더 더워지고, 더 많은 삶이 죽음에 내몰린다. 책에서 보여주는 장면은 섬뜻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구인 필독서.

『고 녀석 맛있겠다』 20년 후 이야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출간 20주년 기념작으로 초보 아빠였던 티라노사우루스와 아기 공룡 '맛있겠다'의 따뜻하고 가슴 뭉클했던 만남과 작별 이후 20년 만의 다시 만난 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읽고 나면 눈물이 핑 도는 그들의 두 번째 만남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만나보자.

당신을 위한 맛나고 맛나는 이야기

2024 런던도서전에서 『연남동 빙굴빙굴 빨래방』으로 주목받은 김지윤 작가의 신작. 혜화동의 작은 가게 ‘맛나 도시락’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을 반찬 삼아 뜨끈뜨끈한 밥심을 닮은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 하루 지친 일상을 보냈다면, ‘진짜 어른’ 정금남 여사의 든든한 한 끼를 드셔 보시길.

어느 단타 천재의 매매 원칙

100만 원으로 참가한 실전투자대회에서 1,187%의 수익률로 화려하게 등장한 대학생 트레이더 만쥬의 투자 비법을 들려준다. 주식에 입문해 전업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의 투자 이야기를 통해 승률을 높이고 수익을 내는 매매의 기준과 원칙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