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집자의 기획] 오직 텍스트에 집중하세요 - 『한 줄도 좋다』

『한 줄도 좋다』 유지희 편집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오로지 텍스트로 ‘읽는ʼ 문화를 담아 보고 싶었기 때문에 처음에 ‘읽어도 좋다’로 붙였던 타이틀은 핵심적인 ‘한 줄’에 집중해 읽어 보자는 데서 ‘한 줄도 좋다’로 완성됐다. 시리즈는 2020년에도 이어져 기획의 출발이었던 ‘연극’ 편도 독자들께 선보일 예정이다. (2020. 01. 08)

한줄도좋다01-04-입체.jpg

 

 

 

2018년 초여름 무렵, 유지희 편집자는 ‘왜 연극 대사를 소개한 책은 거의 없을까?’라는 의문을 가졌다. 유명한 책의 한 문장을 인용하는 에세이는 수없이 쏟아지는데, 왜 연극은 없을까. 한때 연극을 즐겨 봤던 추억을 떠올리며 ‘한 줄도 좋다’ 시리즈를 기획했다. 연극을 필두로 우리 가곡, 만화책, SF영화, 옛 유행가 등을 소재로 정했다. 가곡과 옛 유행가는 40대 이상, 만화책과 SF영화는 20ㆍ30대 독자를 타깃으로 삼았다.

 

‘한 줄도 좋다’라는 제목 그대로 한 작품의 핵심적인 부분에 집중해 글을 써 달라고 필자들에게 요청했다.

 

 ‘우리 가곡’은 장석주 시인에게 글을 부탁했다. 어릴 적부터 가곡 애호가였던 장 시인은 흔쾌히 집필을 수락했다. 김상혁, 유재영 작가는 경기문화재단과 테오리아가 함께 출간한 소설ㆍ시 시리즈인 ‘경.기.문.학’으로 알게 된 인연이다. 김상혁 시인은 만화책 덕후, 유재영 소설가는 영화 파워 블로거였기에 집필은 순조롭게 진행됐다. ‘옛 유행가’ 편을 쓴 조현구 작가는 편집자 지인 중 글을 잘 쓰는 분으로 추천받았다.

 

“책을 만들면서 정말 인상적이었던 건, 비슷한 소재를 다르게 풀어내는 작가들의 시선이었어요. 가령 한 작가님은 ‘아니면 말고’를 ‘비빌 언덕이 있으니까’의 ‘체념’의 감정으로 해석하시고, 다른 작가님은 ‘권력이 있어서 할 수 있는 포기’라고 생각하시더라고요.” 유지희 편집자의 말이다.

 

오로지 텍스트로 ‘읽는’ 문화를 담아 보고 싶었기 때문에 처음에 ‘읽어도 좋다’로 붙였던 타이틀은 핵심적인 ‘한 줄’에 집중해 읽어 보자는 데서 ‘한 줄도 좋다’로 완성됐다. 시리즈는 2020년에도 이어져 기획의 출발이었던 ‘연극’ 편도 독자들께 선보일 예정이다.

 

 

 

 

 


 

 

한 줄도 좋다, 우리 가곡장석주 저 | 테오리아
시인 장석주가 쓸쓸한 마음에 울타리가 되어 주었던 가곡의 한 줄을 추억한다. 시인은 시인의 삶에 때로는 푯대가 때로는 위로가 때로는 기쁨이 되었던 서른네 편의 가곡을 독자에게 선물한다. 우리 가곡에는 우리를 낳고 기른 토양, 우리 얼과 넋의 바탕이 되었을 온갖 씨앗이 다 들어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