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엘렌 드제네러스 – 장벽을 넘고자 불길 속으로 뛰어든 이의 얼굴

차이와 편견을 넘어 ‘이야기’로 공감할 수 있는 세상을 향한 꾸준한 전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인류가 국경과 언어, 문화와 인종, 성별과 성 정체성의 차이를 완전히 극복하고 오롯이 이야기 자체로만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오긴 할까? 장담할 수는 없다. 하지만 엘렌처럼 장벽을 넘기 위해 먼저 불길 속으로 뛰어드는 이들이 있는 한, 우리는 한 발씩 그 세상을 향해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2020. 01. 06)

사진1.jpg
 


“여러분이 1인치 남짓한 자막의 장벽만 뛰어 넘으면 더 많은 훌륭한 영화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우리의 언어는 ‘시네마’ 하나입니다.” 온 나라가 <기생충>의 제77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식과 봉준호 감독의 수상소감으로 한참 뜨거웠던 순간, 어떤 이들은 조금 더 기다려 TV부문 평생공로상 ‘캐롤 버넷 어워드’ 수상 장면을 지켜봤을 것이다. 국경과 언어의 차이를 넘어 오로지 ‘이야기’ 자체로 공감하고 교류할 수 있지 않느냐는 봉준호의 말을 실천으로 옮겨온 사람, 코미디언 엘렌 드제네러스가 올해의 수상자였기 때문이다.
 
1997년, 자신의 이름을 딴 시트콤 <엘렌>으로 전성기를 누리던 드제네러스는 <오프라 윈프리 쇼>에 출연해 자신의 성 정체성을 고백했다. 비슷한 시기, 시트콤 속 등장인물 엘렌 또한 극 중에서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고백하고는 자신이 좋아하는 수잔(로라 던)에게 제 감정을 털어놓았다. 미국 대중문화사에서 주변부 조연이 아닌 주연 캐릭터가 시즌 중에 제 성 정체성을 고백하는 시트콤은 <엘렌>이 최초였는데, 해당 에피소드가 높은 시청률와 평단의 지지를 거두었음에도 <엘렌>과 드제네러스는 수많은 공격에 직면해야 했다. 지금이야 제 정체성을 밝히고 활동하는 셀러브리티들이 많아졌지만, 그 시절만 하더라도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은 지금보다 훨씬 더 극심했다. 공격에 시달리던 방송사 ABC는 <엘렌>의 다음 시즌 제작을 취소했고, 커리어의 정상에 서 있던 드제네러스는 갑자기 일이 뚝 끊기기 시작했다. 심지어 로라 던은 이성애자 배우임에도 극 중 엘렌이 좋아하는 여자 수잔으로 출연했다는 이유로 한동안 일이 끊기는 역풍을 경험해야 했다.
 
상황이 이렇게까지 극단적으로 돌아갈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겠지만, 커밍아웃이 자신의 커리어를 위협할 수도 있다는 걸 정말 몰랐을까? 그도 알았을 것이다. 그럼에도 드제네러스는 자신의 뜻을 관철시켰다. 그리고 수많은 성소수자들은 드제네러스가 그 모든 과정을 거쳐서 다시 TV의 정상에 올라서는 모습을 통해 용기를 얻었다. 시상자로 출연한 코미디언 케이트 맥키넌은 드제네러스에게 바치는 헌사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갑자기 제 정체성을 깨닫는 건 무서운 일입니다. 유전자 검사 결과지에서 외계인 DNA를 발견한 것만큼 두렵죠. TV 속 엘렌을 보는 것만이 그 공포를 덜어주었습니다. 그는 진실을 말하기 위해 자신의 모든 커리어와 인생을 걸었고, 그래서 굉장한 고통을 겪었죠. 물론 사람들의 태도가 바뀌긴 했지만, 그건 엘렌처럼 용감한 사람들이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가 그 태도를 바꿨기 때문입니다. 만일 제가 그 때 엘렌을 TV에서 보지 못했다면, 전 TV는 성소수자를 출연시키지 않으니 내가 출연할 일도 없을 거라 생각했을 거예요. 그리고 생각했겠죠. 나는 외계인이고, 여기에 존재할 권리가 없다고.”
 
인류가 국경과 언어, 문화와 인종, 성별과 성 정체성의 차이를 완전히 극복하고 오롯이 이야기 자체로만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오긴 할까? 장담할 수는 없다. 하지만 엘렌처럼 장벽을 넘기 위해 먼저 불길 속으로 뛰어드는 이들이 있는 한, 우리는 한 발씩 그 세상을 향해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