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장 속 티타임] 언제 보아도 좋은 달콤한 영국 동화

맵고 신 일상은 잠시 덮고 달콤한 판타지를 펼칠 시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분명 있을 거다, 오래된 책을 펼쳤을 때 나는 종이 삭은 내를 좋아하는 사람. (2019. 03. 08)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1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2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3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4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5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6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7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8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9_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10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11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12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13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14_예스24.jpg

 

책장-속-티타임_카드뉴스(나니아연대기)1_t15_예스24.jpg

 

 

 

 

 

분명 있을 거다, 오래된 책을 펼쳤을 때 나는 종이 삭은 내를 좋아하는 사람.  『책장 속 티타임』 의 첫 내음은 우아한 홍차 향이나 달콤한 과자 향이 아니라, 그 쿰쿰한 종이 냄새일는지 모른다. 맨 처음 우리를 찾아온  『비밀의 화원』 의 주인공은 ‘메리’가 아닌 ‘메어리’였고, 나니아의 하얀 마녀가 건넨 과자는 ‘터키시 딜라이트’가 아니라 ‘터어키 제리’ 혹은 ‘꿀엿’이었다. 또박또박 ‘푸우’라고 읽고 적던 곰 인형의 이름은 신식 표기법에 따라 반절이 뚝 떨어져 나갔고, 나니아 세계와 패딩턴의 모습은 경이로운 CG 기술 덕에 현실보다 더 현실처럼 구현되었지만, 저세상 맞춤법으로 쓰인 그 시절 그 책들은 언제 보아도 늘 처음처럼 우리 마음을 두근거리게 한다.

 

『책장 속 티타임』 은 우리를 첫사랑의 시간으로 데려간다. 11편의 명작이 본디 품고 있는 것이자 그들과의 만남을 돌이키며 책을 쓴 저자의 것이고 결국은 이 책을 읽는 독자의 몫이 될 설렘과 그리움의 정서가 책장마다 깊이 배어들었다. 그 깊은 풍미를 아우르는 것이 다름 아닌 동화 속 ‘티타임’과 달콤한 먹을거리이니, 이 책을 사랑하지 않고는 배길 재간이 없을 것이다.


 

 

책장 속 티타임기타노 사쿠코 저/강영지 그림/최혜리 역 | 돌베개
영미문학을 전공하고 영국의 음식문화와 허브를 오랫동안 연구해 온 저자가 동화 속 ‘티타임’을 열쇳말 삼아 명작 11편의 깊은 풍미를 전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책장 속 티타임

<기타노 사쿠코> 저/<최혜리> 역/<강영지> 그림12,600원(10% + 5%)

곰돌이 푸, 비밀의 화원, 내 이름은 패딩턴, 메리 포핀스…… 이름만 들어도 가슴 설레는 명작 속 맛있는 티타임 이야기. 맵고 신 일상은 잠시 덮고 달콤한 판타지를 펼칠 시간. 영미문학을 전공하고 영국의 음식문화와 허브를 오랫동안 연구해 온 저자가 동화 속 ‘티타임’을 열쇳말 삼아 명작 11편의 깊은 풍미를 전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