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미술관을 거닐며 나를 발견하는 일

『북유럽 그림이 건네는 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를 따라 떠나는 이 여행이 사실은 나를 향하고 있음을 안다. (2019. 02. 14)

북유럽.jpg

 

 

‘미술관 여행자’ 최혜진 저자의 새 책. 코펜하겐, 오슬로, 스톡홀름, 헬싱키 등 북유럽 도시의 미술관을 여행한 3년의 시간을 정성스레 엮었다. 책은 여러 방식으로 읽히지만 역시 가장 마음을 흔드는 것은 저자가 털어놓는 그림과의 인연, 그에 얽힌 사연과 감상, 사색의 조각들이다. “이 책은 자기 착취와 정열을 헷갈려 곧잘 스스로를 소진 시켰던 시간과 이별하는 이야기”라는 저자의 말에 공감한다. 또 그를 따라 떠나는 이 여행이 사실은 나를 향하고 있음을 안다. 저마다의 길 위에 선 우리가 각자 또 같이 이 여정을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


 

 

북유럽 그림이 건네는 말최혜진 저 | 은행나무
하루분의 울컥도 버거울 때, 쉬이 내 존재가 지워진다 느낄 때, 그리하여 두렵고 먹먹할 때, 저자가 그랬던 것처럼 북유럽 그림을 통해 모든 불화하던 것을 향해 화해의 악수를 내밀 수 있기를 바란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형욱(도서 PD)

책을 읽고 고르고 사고 팝니다. 아직은 ‘역시’ 보다는 ‘정말?’을 많이 듣고 싶은데 이번 생에는 글렀습니다. 그것대로의 좋은 점을 찾으며 삽니다.

북유럽 그림이 건네는 말

<최혜진> 저14,220원(10% + 5%)

조바심 내지 않는 마음 작은 의미를 구하는 태도 몸과 마음, 관계를 아끼겠다는 자세 이런 게 행복이 아니면 무엇을 행복이라 부를 수 있을까? 발길 닿는 대로 떠나온 북유럽 미술관 여행에서 천천히 회복하는 생의 감각들 누구에게나 인생을 뒤흔드는 만남이 있다. 빈센트 반 고흐의 무덤에 다녀온 뒤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살아가는 나날들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