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한의 인천, 제2의 도시 ‘남포특별시’

서해갑문, 강서 삼묘리 고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남포시는 광복 후 북한 땅이 된 뒤에도 진남포라고 불리다가 북한 당국이 일제 잔재를 청산하면서 1952년 ‘남포’라는 이름을 되찾게 되었다. 이때 시로 승격되면서 1963년부터 주변 지역을 아우르며 영역을 넓혀나갔다. 1979년 ‘남포직할시’로 승격되었다. (2019. 02. 07)

4_1.jpg

 

 

남포시는 단군 왕검이 세운 고조선의 영토에 속해 있던 곳이다. 고구려시대에는 중요한 곳이었으며, 이 때문에 대형 고분 등 고구려 유적이 많이 남아 있다. 특히 남포시 강서구에 자리한 고분들은 고분벽화로 유명하다. 대표적인 예로, 북한의 국보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덕흥리 벽화고분에 그려진 벽화는 다양한 매체에 소개된 것이라 우리에게도 낯익다. 일제강점기에 철도가 깔리면서 빠른 속도로 발전하여 부산, 인천을 잇는 거대 항구가 되었다. 남포시는 광복 후 북한 땅이 된 뒤에도 진남포라고 불리다가 북한 당국이 일제 잔재를 청산하면서 1952년 ‘남포’라는 이름을 되찾게 되었다. 이때 시로 승격되면서 1963년부터 주변 지역을 아우르며 영역을 넓혀나갔다. 1979년 ‘남포직할시’로 승격되었고, 그 뒤로 행정구역 개편이 잦았다. 2004년 평안남도에 속하게 되면서 ‘남포특급시’가 되었다. 현재와 같이 특별시로 승격된 것은 2010년의 일이다. 특별시로 승격된 뒤에는 주변에 있던 강서군, 대안군, 온천군, 룡강군, 천리마군이 편입되어 그 규모가 커졌다.

 

 

4_3.jpg

 

 

서해갑문


대동강 하류의 끝살뿌리-피도-광량만 사이에 20리나 되는 바다를 가로막아 건설한 갑문. 이 갑문에는 3개의 갑실이 있어 1호 갑실로는 2,000톤급, 2호 갑실로는 5만 톤급, 3호 갑실로는 2만 톤급 배들이 드나들 수 있다. 건설할 때는 남포갑문이라고 했지만 1986년 6월 공사를 완성하면서 서해갑문이라는 명칭을 붙였다.

 

서해갑문이 완성되면서 대동강 하류에는 커다란 인공호수가 생겨났다. 그 물로 가뭄과 홍수 피해를 막고 농업에 필요한 물은 물론 공업용수와 주변 주민들의 식수 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 갑문 댐 위로 철길과 도로가 생기면서 바닷길뿐 아니라 육지 교통도 원활해졌다.

 

4_2.jpg


 

강서 삼묘리 고분


남포시 강서군 삼묘리에 있는 고구려시대 고분군. 고분이 3개 있어 ‘강서3묘’로 불렸다. 고분들은 고구려 후기인 6~7세기 전반의 것들이다. 모두 굴식돌방 무덤의 단실묘이며 재료는 화강암이다. 3개 중 가장 큰 대묘와 그다음 크기인 중묘에 화려한 벽화가 있다. 강서대묘는 고구려 벽화무덤을 대표하는 유적의 하나이다. 벽화의 내용은 사신도 및 장식 무늬이다. 남벽의 입구 주변에는 덩굴풀이 꼬이며 뻗어나가는 무늬인 인동 당초 무늬를 그려 장식했고, 좌우의 좁은 벽에는 주작을 한 마리씩 그렸으며, 동벽에는 청룡, 서벽에는 백호, 북벽에는 현무, 천장 중앙의 덮개돌에는 황룡을 각각 그렸다. 강서대묘의 벽화는 고구려는 물론 당시 동방사신미술을 대표하는 걸작품들이다. 중묘의 벽화 ‘백호도’ 또한 무척 유명하다.

 



 

 

북한은 처음이지?김정한 저 | 라이스메이커
북한의 모습에 대해, 그리고 그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해 사소한 것부터 전문적인 것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정보를 접하고, 이를 긍정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정한(뉴스1 국제부 기자)

북한은 처음이지?

<김정한> 저14,400원(10% + 5%)

“북한에도 강남8학군 같은 동네가 있을까?” “북한 주민들도 아침마다 출근지옥에 시달릴까?” 모르고 있던 북한의 도시,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 2018년 4월 27일, 역사적인 일이 일어났다. 남과 북의 두 정상이 만나 얼음장같이 차가웠던 한반도에 따듯한 평화의 바람을 몰고 왔다. 회담이 여러 차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