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예스24 MD가 위로 받은 책 6권

<월간 채널예스> 2019년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부여잡고 진득하게 보는 시간이 줄었다. (2019. 01. 22)

111.png

 

 

 

 

 

 

만든 눈물 참은 눈물
이승우 저/서재민 그림 | 마음산책

책을 부여잡고 진득하게 보는 시간이 줄었다. 이런 짬짬이 독서에는 역시 단편 소설이 제격이다. 다만, 이 책은 호흡은 짧아도 생각하는 시간이 그 호흡보다 길다. 27편의 단편들은 짧게는 2페이지에서 길게는 20페이지 남짓하다. 그리고 한 컷의 그림이 곁들여진다. 묘한 수수께끼처럼 시작하지만, 강단 있는 답과 또 다른 질문을 내놓는다. 이야기가 끝난 뒤에는 또 다른 질문이 내게 남는다. 그래서 일상을 지내다 툭 생각 나는 여운도 지녔다. 각 편마다 지닌 질감들이 찰나에 온몸으로 퍼져오는 느낌 때문에, 가끔 생각나 한 편씩 아껴 읽고 싶어지는 묘한 매력의 단편집. (이나영 MD)

 

 

듣는다는 것
이기용 저/이유정 그림 | 너머학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으로 올드 팝이 다시금 떠오르고 있다. 그 시대에 살지 않은 청자에게도 울림을 주는 노래들이지만 이런 영화가 없이는 어떤 곡이 좋은 것인지 찾기 어려울 것이다. 이 책도 그런 가이드 역할을 한다. 인디밴드 '허클베리 핀'에서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부른 저자는 귀가 행복해지는 명곡들에 빗대어 '좋은 듣기'에 대해 말한다. 베드란 스마일로비치라는 첼리스트는 보스니아 내전에서 희생된 22명의 민간인을 기리기 위해 포탄의 한가운데에서 '아다지오 G단조'를 22일 간 연주했다고 한다. 이 공연에 감명받은 작곡가 데이비드 와일드는 라는 곡을 만들어 내전의 참상을 국제사회에 알린다. 듣기란 때로 말하기보다 적극적인 위로가 된다. 마음을 치유해주는 좋은 글과 음악을 들어보면 어떨까. (신은지 MD)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마스다 미리 글그림 | 이봄

서른이 되면 멋진 무언가가 되어있겠지 막연히 생각했던 시절이 있다. 그것으로 마치 인생이 완성되는 것처럼. 그리고 지금, 서른의 나는 여전히 목적지를 알 수 없는 길 위에 서있는 마냥 때때로 불안하다. 지금 이대로의 모습도 싫지만 어떤 모습이 되고 싶은지도 잘 모르겠고. 이런 나에게 서른네 살 '수짱'은 외친다. '자신 찾기 따위가 뭐야.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진짜 자신을 자신이 찾아 헤매면 어쩌자는 거냐고. 그러면 자신이 불쌍하잖아'. 지금보다 좋은 나로 환골탈태 하려 애쓰지 말자. 꼴불견인 나도, 비뚤어진 나로도 괜찮다는 수짱의 이 한 마디가 위로로 다가오는 책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 (박은영 MD)

 

 

수학자의 아침
김소연 저 | 문학과지성사

마음이 어려운 시기에는 '잘 지내셨어요?'란 질문을 들을 때마다 곤혹스러워진다. 대체 잘 지내는 상태란 무엇이며 나는 잘 살고 있는 것인지, 고민은 많은데 답은 어디에도 없다. 그럴 때에는 김소연 시인의 시집을 편다. 무심한 듯 다정한 시가 안부를 묻는다. 괜찮냐 물으며 슬픔을 깨운다. 가끔은 내가 슬퍼할 수 있는 사람이란 사실을 알아채기만 해도 살 만해진다. 잘 사는 방법은 모르지만 함께 살아내보고자 "그 누구도/조롱하지 않는 사람으로 지내기로 한다/위험해, 조심해, 괜찮아, 하루에 한 가지씩만 다독이는 사람이 되기로 한다.(「여행자」)" (이정연 MD)

 

 

오늘 뭐 먹지?
권여선 저 | 한겨레출판

슬픈 영화 보며 펑펑 울기, 노래방에서 목이 터져라 노래하기, 신생아처럼 일찍 잠들기 등 지친 심신을 달랠 방법은 많다. 그중에서도 가장 즉각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은 바로, '먹는 행위'다. 퇴근 후 온종일 먹고 싶었던 바로 그 음식을 입에 넣는 순간, 혀와 식도를 거쳐 몸통을 관류하는 짜릿한 전율! 권여선의 『오늘 뭐 먹지?』는 먹는 행위에서 오는 쾌락을 문자화한 책이다. 인기 유튜버의 먹방 영상보다 더욱 자극적인 모국어로 이루어진 저자의 '먹방 기록'을 따라가다 보면, 사라졌던 인류애가 움트기 시작할 것이다. 5부 20장에 걸쳐 소개되는 다양한 음식을 눈으로 맛보며, 각자의 몸과 마음을 빠르고 확실하게 치유해보기 바란다. (함초롬 MD)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김영민 저 | 어크로스

치유란 무엇인가? 다음 생에는 꼭 개로 태어나야지 다짐하는 그런 날, 읽는 것만으로도 유쾌해질 수 있다면 그걸 치유라 불러도 좋지 않을까? 김영민 교수의 글은 엉뚱한 생각으로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드는 친구 같다. 그런데 참 논리정연해서 반박하긴 어렵다. 명절이라는 말만 들어도 두드러기가 나는 사람들 대신 '추석이란 무엇인가' 질문하며 사이다도 날려준다. 그가 말하길, 소소한 근심을 누리는 것은 삶을 압도하는 큰 근심이 없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한다. 오늘도 오지 않는 택배를 걱정할 수 있음에 딴에는 여유 있는 삶을 살고 있다고 다시 한 번 확인 받아 본다. (강서지 MD)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